KOYO 고객 자유게시판

  두레박
  청국장 과 낫또(생청국장)의 다른점
  

● 낫또(생청국장)와 청국장은 다릅니다.

생청국장(낫또)은 다이어트, 변비,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골다공증, 피부 노화방지에 좋은 식품으로서,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흔히들 낫또를 청국장의 일본식 이름이라고 하는데...
엄밀히 낫도는 일본고유의 콩 발효식품으로서 끓여서 먹는 우리나라의 청국장과는 제조 방법과 먹는 방법이 다릅니다.
다만 우리나라에는 낫도라는 식품군이 없어서 식약청에서 식품허가를 낫도와 청국장으로 구분하지 않고, 모두 청국장으로 허가, 제조가 되기 때문에 흔히들 청국장의 일본말이라고 하는 것 같습니다.

낫도는 콩을 발효한 식품으로서, 우리나라의 재래식 청국장에 비하면 냄새가 거의 없고, 또한 낫도에 들어있는 유익균(바실러스균 외)의 수도 훨씬 많습니다.

우리나라의 재래식 청국장이 일반적으로, 삶은 콩을 공기 중에 노출시킨 뒤 온돌방에서 담요를 씌우거나 고온 실내에서 단순 숙성시키다보니 바실러스균 외에 공기 중에 있는 많은 잡균(부패균)에 노출되어 발효가 되기 때문에, 심한 냄새와 일부 부폐성으로 저장성을 높이고자 소금이 가미되기 때문에, 우리 조상님들은 청국장을 국이나 찌개로 끓여 먹었는데, 요즈음에 와서는 생으로 먹는 게 훨씬 효과적이라고 해서 생으로 먹거나 가루로 해서 드시는 분이 많습니다. 그러면, 우리 조상님들은 왜 생으로 먹지 않았을까요? 몰라서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수백 년간 먹어온 음식을 지혜로운 우리 조상님들이 그것을 몰랐을까요?
이유는 그렇게 만들어진 청국장은 보관상 문제가 있고 생으로 먹을 경우 부작용이 있었기 때문에 생으로 먹지를 않았습니다.
끓여 먹게 되면 열에 약한 몸에 좋은 바실러스균 등은 대부분 죽고, 바실러스균의 포자만 먹는 경우가 됩니다.

낫또는 바실러스균(청국장균: 낫도균)만을 배양하여 잘 관리된 무균실에서 낫도균만으로 위생적으로 잘 발효를 시킴으로써, 냄새가 나지 않고 낫도키나아제 및 바실러스균이 빽빽히 살아 움직이는 콩 발효식품을 생으로 먹을 수 있기 때문에 좋습니다.

그러므로 시중에서 판매하는 것이 청국장 가루인지, 낫도(생청국장) 가루인지를 확인하고 먹어야 합니다. 청국장 가루는 잡균이 들어가므로 반드시 끓어서 먹어야 하고, 생청국장은 무균실에서 위생적으로 생산하므로 끓이지 않고, 그대로 먹기 때문에 좋습니다.

♣ 청국장 생으로 먹으면 보약 - KBS 1TV
- 방송내용 -
* 청국장이 암을 물리친다!
* 청국장, 불로장생의 비결?
* 청국장이 날씬한 미인을 만든다.
(클릭)방송보기

* 생청국장(낫도)에 대하여 더 자세히 알고, 무균실에서 청국장균 만으로 잘 발효하여, 특허받은 명품 생청국장(낫또) 보기
(클릭) http://nattomaul.com

2012-03-17 21:01:14


   

관리자로그인~~ 전체 734개 - 현재 1/8 쪽
[N]
운영자
2002-06-22
2312
734
나진미
2013-04-13
966
733
피부관리
2012-07-25
914
두레박
2012-03-17
1074
731
디딤돌
2012-01-16
1494
730
비염ㅜㅜ
2011-07-28
991
729
한아트
2010-03-11
1039
728
나진미
2009-09-20
1116
727
나진미
2009-09-13
1195
726
좋은정
2009-08-24
1110
725
2009-05-29
1102
724
나진미
2009-03-25
1504
723
2009-02-10
1020
722
운영자
2008-12-17
1055
721
2008-11-05
1126
720
천인지
2008-10-08
1275
719
푸드페스티벌
2008-08-07
1156
718
2008-07-22
1071
717
좋은정보
2008-05-29
1196
716
부귀영화
2008-05-11
1169
715
관리자
2008-05-15
1128
714
쪼꼬
2008-04-30
1314
713
김린
2008-04-29
1310
712
이미지통
2008-03-13
1296
711
나진미
2008-02-06
1296
710
2008-01-16
1131
709
2007-08-19
1013
708
관리자
2008-05-15
997
707
idajy1
2007-10-04
997
706
2007-07-21
1171
705
2007-06-21
1380
704
2007-05-25
1506
703
나 미
2007-05-20
1287
702
2007-05-16
1316
701
2007-04-27
1231
700
2007-04-08
1254
699
국이
2007-01-20
1252
698
2006-12-12
1391
697
2006-11-27
1694
696
남도음식문화
2006-09-23
1246
695
시원히
2006-06-23
1343
694
뒹굴이
2006-06-02
1256
693
오뚜기-
2006-04-12
1446
692
건이강이
2006-02-10
1247
691
2009-11-14
1164
690
2006-01-28
1354
689
2005-12-19
1445
688
2005-08-23
1464
687
2005-08-12
1127
686
2005-07-21
1264
685
2005-07-12
1388
684
2005-06-30
1364
683
2009-06-17
1047
682
2005-06-24
1412
681
박상엽
2005-03-31
1323
680
자연숲
2005-03-15
1509
679
양숙이
2005-03-08
1516
678
2005-03-05
1582
677
2005-02-24
1632
676
2005-02-12
1532
675
주부
2005-01-05
3822
674
요리카페♥세
2004-12-13
1421
673
2004-08-31
2759
672
자연
2005-04-15
1791
671
2004-07-30
1383
670
이천쌀장수
2004-07-15
1315
669
2004-07-04
1261
668
2004-06-29
1500
667
상차리임
2004-06-20
1442
666
2004-06-15
1235
665
2004-06-04
1508
664
2004-05-30
1433
663
하겐다즈
2004-05-28
1767
662
서연엄마
2004-05-21
1374
661
2004-05-20
1534
660
2004-05-15
1243
659
2004-05-06
1450
658
2004-04-27
1430
657
김성탁
2004-04-17
1374
656
2004-04-11
1289
655
2004-03-27
2126
654
2004-03-08
1234
653
운영자
2004-03-10
1190
652
현영희
2004-03-06
1421
651
2004-03-05
1756
650
현영희
2004-03-04
3065
649
운영자
2004-03-04
1627
648
현영희
2004-03-05
1464
647
김연영
2004-05-18
1354
646
운영자
2004-02-27
1367
645
김춘석
2004-02-18
1475
644
김춘석
2004-03-08
1282
643
김춘석
2004-02-23
1215
642
김춘석
2004-02-22
1204
641
2004-02-15
2212
640
2004-02-02
1364
639
운영자
2004-02-02
1346
638
2004-01-27
1590
637
2003-10-31
2086
636
초보주부
2003-10-22
1796
635
chef0329
2003-12-09
1782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