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식품상식

  무청
  시래기
  

1. 시래기 : 푸른 무청을 새끼 등으로 엮어 겨우내 말린 것.


시래기는 오래 푹 삶아 찬물에 우렸다가 각종 반찬을 만들어 먹는데, 구수한 맛과 부드러운 촉감이 특이하다. 시래기로 만드는 반찬에는 다음과 같은 것이 있다.

① 시래기나물:쇠고기나 돼지고기를 다져 넣고 갖은양념을 하여 기름에 볶은 것으로, 특히 정월 대보름날 많이 먹으며, 콩나물을 섞어서 볶기도 한다.

② 시래기죽:시래기를 적당한 길이로 썰어서 된장을 걸러 붓고 쌀을 넣어 쑨 죽이다. 입맛이 없을 때 먹으면 별미이다.

③ 시래기찌개:시래기에 쇠고기 ·된장 ·두부 등을 넣고 바특하게 끓인 찌개이다.

④ 시래기국:시래기에 된장을 걸러 붓고 끓인 국으로, 구수한 맛이 비위를 돋운다. 쇠고기를 잘게 썰어 넣거나 조개를 넣고 끓이면 더 맛이 좋다.

2. 시래기 말리기

푸른 무청을 새끼등으로 엮어 겨우내 말린 시래기를 오래 푹 삶아 찬물에 우렸다가 만들어 먹는 반찬은 구수한 맛과 부드러운 촉감이 일품이다. 이 시래기는 그늘에서 말려야만 나중에 제 맛은 느낄 수 있다. 햇볕에 말리면 몸에 좋은 엽록소가 파괴된다. 또 통풍이 잘되고 그늘진 곳에서 말린 시래기는 비타민 B,C등의 손실이 거의 없으며 음식을 만들었을 때 잘 찢어지고 연하고 무르며 맛이 뛰어나다.

3.무청

현명한 주부라면 무청도 소홀히 하지 않는다. 사실 비타민C나 칼슘, 카로틴 같은 영양소는 무보다 무청에 더 많이 들어 있기때문이다. 김장 철에 무청을 잘 갈무리해 둔 시래기는 겨울 내내 좋은 반찬거리가 된다.된장을 풀어 넣고 시래기국도 끓이고 쇠기름을 넣고 찌개도 만들지만 푹 삶아 들기름에 부드럽게 볶은 시래기나물의 구수한 맛도 일품이다. 말린 시래기를 삶으면 꽤 고약한 냄새가 나는데, 푹 삶은 후에는 물에 충분히 담가 두어 냄새와 검은 물을 우려 내야 맛있는 나물이 된다.

2003-01-07 22:06:33


   

관리자로그인~~ 전체 390개 - 현재 2/4 쪽
290
좋은정보
2003-07-02
2771
289
브로콜리
2003-06-26
3760
288
브로콜리
2003-06-26
2804
287
과일
2003-06-25
2664
286
과일
2003-06-25
2127
285
채소
2003-06-05
2253
284
과일
2003-06-05
2447
283
마늘
2003-05-30
3295
282
  막장
2003-05-27
2655
281
  곤약
식품
2003-05-14
4841
280
소스
2003-05-13
1940
279
생선
2003-05-03
2050
278
생선
2003-05-03
3053
277
멸치
2003-04-06
2809
276
청국장
2003-04-04
2115
275
mbc
2003-03-28
3997
274
2003-03-22
2132
273
2003-03-22
2122
272
2003-03-22
2045
271
2003-03-22
2099
270
2003-03-22
1898
269
mbc
2003-03-18
1887
268
mbc
2003-03-01
1997
267
mbc
2003-02-28
2628
266
mbc
2003-02-26
2108
265
2009-12-05
2005
264
2009-12-04
1481
263
2009-12-04
1692
262
2009-12-03
1914
261
2009-05-22
1539
260
mbc
2003-02-26
2175
259
  곶감
mbc
2003-02-21
1864
258
  후추
mbc
2003-02-14
2081
257
  녹말
녹말
2003-02-10
3518
256
누룩
2003-01-16
5396
255
약초
2003-01-10
1868
254
맥주
2003-01-07
2288
무청
2003-01-07
2527
252
  
2002-12-26
2014
251
퍼온글
2002-12-18
2985
250
2002-12-11
2062
249
동아일보
2002-11-24
2981
248
조선일보
2002-11-24
2218
247
중앙일보
2002-11-24
2046
246
  부추
한국일보
2002-11-24
2089
245
  현미
한국일보
2002-11-24
1945
244
식품신문
2002-11-24
2042
243
중앙일보
2002-11-24
1981
242
  어묵
가공식품
2002-11-23
2215
241
  막창
막창
2002-10-17
2161
240
2007-03-05
1680
239
2007-03-03
1624
238
2007-02-27
1529
237
2007-02-24
1464
236
2007-02-24
1579
235
2007-02-21
1533
234
2007-02-21
2040
233
  
2002-10-06
2162
232
라유
2002-10-01
1984
231
소스
2002-09-29
2060
230
보리
2002-09-23
2865
229
도토리
2002-09-23
4813
228
장아찌
2002-09-14
4109
227
  전복
전복
2002-09-11
1988
226
알로에
2002-08-25
3009
225
버섯
2002-08-25
2121
224
쵸콜릿
2002-08-25
2228
223
2002-08-15
2248
222
강원 홍천
2002-08-15
1998
221
강원 홍천
2002-08-15
2116
220
쇠고기
2002-08-15
1894
219
굴비
2002-08-14
1925
218
오징어
2002-08-13
1943
217
2002-08-13
2416
216
  젓갈
강원 속초
2002-08-11
1988
215
강원 속초
2002-08-11
1885
214
  미림
맛술
2002-08-09
3327
213
생선
2002-08-07
2067
212
복어
2002-08-07
2893
211
어종
2002-08-07
2279
210
  아귀
아귀
2002-08-07
3326
209
피마자
2002-08-05
2782
208
깻잎
2002-08-03
2042
207
2002-07-21
1948
206
삼겹살
2002-07-21
2023
205
삼겹살
2002-07-21
2057
204
2002-07-20
2279
203
2002-07-20
1970
202
2002-07-20
1789
201
새우
2002-07-14
2138
200
새우
2002-07-14
2450
199
피망
2002-07-06
2028
198
2002-06-27
1914
197
더덕
2002-06-27
2990
196
녹차
2002-06-26
2440
195
향신료
2002-06-21
2078
194
생선
2002-06-21
1920
193
마른생선
2002-06-21
2250
192
2002-06-21
1961
191
김치
2002-06-21
2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