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식품상식

  무우
  무우
  

동서 고금을 통틀어 최고의 약물학 서적이라는 [본초강목]을 보면 무의 효능에 대해 자세히 나온다.

첫째로 무는 음식, 특히 밀가루 음식을 잘 소화시킨다.
[향약집성방]에서 수제비를 만들때 무를 갈아서 함께 반죽하면 배부르게 먹어도 체하지 않는다고 한 이유나, 우리가 메밀국수를 먹을 때 양념장에 무를 갈아넣는 이유도 이런 효능 때문인 것이다.

둘째로 어혈을 풀어 준다.
그래서 화상이나 타박상으로 부었을 때 생무를 갈아붙이면 좋은 효과가 난다.

셋째로 얼굴과 피부를 희고 부드럽게 한다.
요즘 예뻐지려고 얼굴에 진흙도 붙이고 피부 관리만 전문으로 미용실이 성업이라는데 집에서 간편하게 무를 이용해서 피부 관리하는 것도 알뜰한 지혜일 수 있다.

넷째로 갈증과 기침을 멎게 한다.
이 효능은 시원한 동치미 국물을 먹어 본 사람이면 다 알 것이다.

그런데 이러한 무의 효능들을 옛사람들은 어떻게 알았을까?
한방에서 말하는 무의 속성을 통해 알아보자. 무는 채소이다.
채소란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심기만 하면 싹이 잘트고 빨리 자라는 것이다. 여기서 추수감사절에 무가 어색해 보이는 이유를 알 수 있다. 추수감사절의 주인공(?)들은 열매이다.겨울의 억눌림과 봄의 싹틈, 여름의 무성함을 지나 가을이 되어 비로소 열매를 맺어 네 계절을 지나온 대표로 당당히 드려지는 것이다. 무와 배추는 일 년의 전과정을 통해 성숙된 소산물이 아닌 것이다.

무의 두 번재 속성은 채소이긴 한데 뿌리채소라는 것이다.
식물에서 뿌리란 본래 땅속 깊숙이 양분을 저장하는 의미가 있어서 사람이 먹었을 때 근육이나 피부 같은 몸 바깥쪽이 아닌 오장육부와 같이 몸속으로 들어가 에너지원으로 쓰이는 것이 많다. 그래서 보약 재료의 대부분이 뿌리로 구성되었다.

그런데 무는 뿌리이기는 하지만 채소여서 양기를 저장하는 의미보다는 싹이 잘 트고 빨리 자라는 승발력으로 막힌 기운을 풀어 주는 작용이 크기 때문에 좋은 소화제로 쓰이는 것이다. 또한 혈액순환도 촉진시켜 어혈을 풀어 주는 것이다.

그리고 무는 큰 뿌리이다. 일본에서 무를 대근(大根)이라고 한다. 순식간에 자란 큰 뿌리는 형체(음)는 큰 반면 그 에너지(양)는 줄어들어 버렸다는 것을 이야기해 준다. 그래서 무는 음적인 성질이 많아서 서늘한 기운이 있기 때문에 화상이나 타박상으로 부어오른 데 찧어 바르면 염증을 가라앉히는 것이다.

이 밖에 무가 피부를 희고 부드럽게 하며 기침과 갈증을 멎게 하는 것은 무의 색이 희고, 기운이 서늘하며, 그 맛이 맵고 달다는 사실과 연관해 보면 알 수 있을 것이다.
2003-07-06 11:04:12


   

관리자로그인~~ 전체 390개 - 현재 1/4 쪽
390
녹차
2014-12-13
1314
389
표고버섯
2014-06-21
1486
388
고추
2014-03-26
1514
387
사프란
2014-03-26
1734
386
카레
2012-05-16
3833
385
콩 식품
2012-05-09
2004
384
홍삼
2012-05-09
1941
383
마늘
2012-05-09
1943
382
나진미
2012-03-03
2214
381
땅콩
2011-06-28
9403
380
감자
2011-06-20
2414
379
녹차 나물’
2011-06-20
2092
378
송화소금
2011-06-20
2308
377
올리브 기름
2011-06-20
2105
376
디딤돌
2011-04-13
2470
375
좋은정보
2011-03-28
3199
374
이금자
2011-02-23
1927
373
이금자
2011-02-22
2102
372
디딤돌
2011-02-06
2367
371
나진미
2009-05-11
2491
370
2008-11-12
6794
369
2008-11-12
2554
368
  홍삼
홍삼
2008-07-12
2413
367
좋은정
2008-06-26
2521
366
녹용
2008-05-30
2863
365
옥수수수염
2008-05-30
2532
364
좋은정보
2005-12-01
2990
363
2004-11-18
3317
362
  율무
율무
2004-11-13
3128
361
소금
2004-09-19
3680
360
우엉
2004-09-19
10102
359
참마
2004-09-19
2765
358
토란
2004-09-19
2637
357
고구마
2004-09-19
2880
356
감자
2004-09-19
2556
355
우엉
2004-09-19
3094
354
당근
2004-09-19
2879
353
생강
2004-09-19
2654
352
순무
2004-09-19
2508
351
연근
2004-09-19
2679
350
2004-09-19
2476
349
브로콜리
2004-09-19
2923
348
꽃양배추
2004-09-19
2342
347
샐러리
2004-09-19
2398
346
미나리
2004-09-19
2790
345
파슬리
2004-09-19
2316
344
양상추
2004-09-19
2517
343
상추
2004-09-19
2602
342
머위
2004-09-19
2492
341
쑥갓
2004-09-19
2224
340
시금치
2004-09-19
2404
339
배추
2004-09-19
2465
338
잠두콩
2004-09-19
2518
337
청대 완두
2004-09-19
2269
336
풋콩
2004-09-19
2353
335
강남콩
2004-09-19
2542
334
딸기
2004-09-19
2316
333
옥수수
2004-09-19
2297
332
참외
2004-09-19
2215
331
멜론
2004-09-19
2349
330
수박
2004-09-19
2305
329
오이
2004-09-19
2354
328
호박
2004-09-19
2272
327
가지
2004-09-19
2311
326
단고추
2004-09-19
2330
325
고추
2004-09-19
2389
324
토마토
2004-09-19
3477
323
된장
2004-09-08
4073
322
토마토
2004-08-25
2474
321
블루베리
2004-08-25
2821
320
홍어
2004-07-13
7149
319
  금태
조기
2004-05-06
6270
318
  갈분
갈분
2004-04-28
2824
317
  응이
응이
2004-04-28
2915
316
드릅
2004-04-22
3419
315
소금
2004-04-22
2564
314
드릅
2004-04-22
4161
313
  육포
육포
2003-10-30
3021
312
2003-10-18
2754
311
  레몬
2003-09-07
2702
310
건강식품
2003-08-24
4154
309
건강식품
2003-08-24
6844
308
  배즙
건강식품
2003-08-24
4092
307
건강식품
2003-08-24
4124
306
다슬기
2003-08-24
4449
305
오가피
2003-08-24
4605
304
건강식품
2003-08-12
8800
303
건강식품
2003-08-12
6800
302
알로에
2003-07-06
3484
301
차와커피
2003-07-06
2846
300
  포도
포도
2003-07-06
2819
299
  오이
오이
2003-07-06
3036
298
  수박
수박
2003-07-06
2681
297
감자고구마
2003-07-06
3659
296
콩과팥
2003-07-06
4495
  무우
무우
2003-07-06
3817
294
  연근
연근
2003-07-06
3344
293
  
2003-07-06
3136
292
  
2003-07-06
3842
291
  마늘
마늘
2003-07-06
3801

[맨처음] .. [이전] 1 [2] [3] [4]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