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식품상식

  알로에
  알로에
  

알로에는 음식일까? 약일까? 대부분의 건강 식품도 그렇지만 알로에는 약이다.
알로에가 한약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을 테지만 알로에는 [동의보감]에도 나오는 한약재이다. 한의학 서적인 [본초종신]에 보면 "알로에는 맛이 쓰고 기운이 서늘한 정도가 크다"라고 나와 있다. 그만큼 편벽된 기운이 많고 그 약리 작용이 강하다는 얘기다.
수많은 건강 식품들의 등장 가운데 알로에는 상당히 지속적으로 많은 이의 인기를 얻고 있는 것 같다. 많은 사람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는 것은 그만큼 효능도 있고 우수하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하지만 또 한쪽에서는 달갑지 않은 보고도 있다. 공신력 있는 모기관의 조사 결과 건강 식품을 복용하고 부작용을 보인 사람 중 가장 많은 수가(31,5%) 알로에를 뚜렷한 지식이 없이 잘못 사용하기 때문이 아닐까?

땅에 뿌리를 박고 사는 대부분의 식품은 한번 뿌리를 내린 곳에서 평생을 살게 된다. 그러기에 자기가 위치한 주변의 환경에 절대적으로 영향을 받기 마련이다. 그런 이유로 [내경](한의학의 고전)에서는 식품을 기립지물이라고 했다. 자기 바깥의 기운에 의해 세워진 것이라는 의미다. 재미있는 것은 기립지물의 경우 환경과 음양의 짝을 이룬다는 점이다.

이런 경향은 나무보다는 풀과 같은 하등식물의 경우에 더 두드러지는데 예를 들자면 버섯같이 그늘지고 습한 데 사는 것은 그 성질이 건조하고, 선인장처럼 더운 사막 지대에 사는 것은 많은 수분을 함유하여 서늘한 성질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버섯을 볕이 강한 모래밭에 심어 두거나 선인장을 그늘지고 비옥한 땅에 심는다면 오래지않아 죽어 버리고 말 것이다. 이러한 기립식물의 특성만 이해한다면 알로에를 잘못 복용하여 부작용이 나는 것은 많이 방지될 수 있을것이다.

알로에는 뜨거운 모래가 있는 척박한 땅에 살기 때문에 수분으로 꽉 차 있어 서늘하다. 또 물을 가지고 있되 그것을 꼭 가두어 두고 소모되지 않게 하는데 능하다. 알로에를 잘라 보면 속은 물이 뚝뚝 떨어질 만큼 연한 젤리인데 바깥은 갑옷처럼 단단한 껍질로 싸여 있어서 작열하는 태양 아래서도 말라죽지 않고 자기를 보호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면 알로에는 누가 먹는 것이 좋을까? 사막과 같은 사람에게 이롭지 않을까? 마르고 건조하고 열이 많은 사람을 말한다. [사상의학]에 보면 소양인의 '열증'에 좋은 약으로 알로에를 꼽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본초종신]에 보면 "알로에는 열을 식혀 주고 간을 시원하게 하며 눈을 맑게 한다. 마음을 진정시키고 가슴이 답답한 것을 없애 준다"라고 나와 있다.

알로에는 흡사 물찬 뚱보와 같은 속성을 갖고 있기에 그와 짝을 이루는 마르고 열이 많은 사람에게 어울리는 것이다.

그러면 비만하고 냉한 사람이 먹으면 어떨까? 오래 복용하는 것은 확실히 좋지 않다. 알로에라는 것은 뜨겁고 건조한 곳에서 살아남기 위하여 자신의 에너지를 최대한으로 가두어 두는 데 능한 식물이다. 똑같이, 몸이 뚱뚱하다는 것은 같은 음식을 먹어도 그 영양분을 에너지화 시키는 힘이 부족하고 저장하기를 좋아하는 힘이 많은 체질을 의미한다.

저장하기를 좋아하는 체질이라면 알로에를 오래 먹을수록 몸이 무거워지는 것은 물론 저장이 지나쳐서 오는 다른 병을 유발할 수도 있다. 또 몸이 냉하면서 물이 고이는 관절염 같은 병에도 해롭다. 그러나 알로에의 형상으로 볼 때 몸이 마르고 열이 많은 사람에게는 좋은 약이 될 수 있다. 이런 사람의 경우, 열이 많아서 일어나는 염증성 질환이나 화병인 급성 눈병, 혹은 열로 인한 변비, 또는 내부 장기의 열이 피부로 뿜어져 피부병이 번질 경우 등등에는 놀라운 효과를 발휘한다. 내게 맞는 식물을 분별하여 올바른 식이요법을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겠다.

2003-07-06 11:11:09


   

관리자로그인~~ 전체 390개 - 현재 1/4 쪽
390
녹차
2014-12-13
1284
389
표고버섯
2014-06-21
1455
388
고추
2014-03-26
1493
387
사프란
2014-03-26
1693
386
카레
2012-05-16
3791
385
콩 식품
2012-05-09
1966
384
홍삼
2012-05-09
1905
383
마늘
2012-05-09
1919
382
나진미
2012-03-03
2155
381
땅콩
2011-06-28
9148
380
감자
2011-06-20
2379
379
녹차 나물’
2011-06-20
2070
378
송화소금
2011-06-20
2275
377
올리브 기름
2011-06-20
2080
376
디딤돌
2011-04-13
2426
375
좋은정보
2011-03-28
3146
374
이금자
2011-02-23
1896
373
이금자
2011-02-22
2064
372
디딤돌
2011-02-06
2325
371
나진미
2009-05-11
2449
370
2008-11-12
6760
369
2008-11-12
2523
368
  홍삼
홍삼
2008-07-12
2388
367
좋은정
2008-06-26
2489
366
녹용
2008-05-30
2830
365
옥수수수염
2008-05-30
2496
364
좋은정보
2005-12-01
2947
363
2004-11-18
3284
362
  율무
율무
2004-11-13
3097
361
소금
2004-09-19
3628
360
우엉
2004-09-19
10053
359
참마
2004-09-19
2737
358
토란
2004-09-19
2596
357
고구마
2004-09-19
2849
356
감자
2004-09-19
2525
355
우엉
2004-09-19
3053
354
당근
2004-09-19
2843
353
생강
2004-09-19
2619
352
순무
2004-09-19
2475
351
연근
2004-09-19
2651
350
2004-09-19
2444
349
브로콜리
2004-09-19
2883
348
꽃양배추
2004-09-19
2311
347
샐러리
2004-09-19
2367
346
미나리
2004-09-19
2754
345
파슬리
2004-09-19
2284
344
양상추
2004-09-19
2484
343
상추
2004-09-19
2569
342
머위
2004-09-19
2469
341
쑥갓
2004-09-19
2193
340
시금치
2004-09-19
2380
339
배추
2004-09-19
2436
338
잠두콩
2004-09-19
2497
337
청대 완두
2004-09-19
2240
336
풋콩
2004-09-19
2331
335
강남콩
2004-09-19
2521
334
딸기
2004-09-19
2294
333
옥수수
2004-09-19
2275
332
참외
2004-09-19
2197
331
멜론
2004-09-19
2326
330
수박
2004-09-19
2280
329
오이
2004-09-19
2336
328
호박
2004-09-19
2245
327
가지
2004-09-19
2284
326
단고추
2004-09-19
2298
325
고추
2004-09-19
2359
324
토마토
2004-09-19
3447
323
된장
2004-09-08
4046
322
토마토
2004-08-25
2444
321
블루베리
2004-08-25
2776
320
홍어
2004-07-13
7098
319
  금태
조기
2004-05-06
6109
318
  갈분
갈분
2004-04-28
2790
317
  응이
응이
2004-04-28
2883
316
드릅
2004-04-22
3374
315
소금
2004-04-22
2542
314
드릅
2004-04-22
4133
313
  육포
육포
2003-10-30
2994
312
2003-10-18
2722
311
  레몬
2003-09-07
2677
310
건강식품
2003-08-24
4111
309
건강식품
2003-08-24
6808
308
  배즙
건강식품
2003-08-24
4056
307
건강식품
2003-08-24
4094
306
다슬기
2003-08-24
4409
305
오가피
2003-08-24
4573
304
건강식품
2003-08-12
8731
303
건강식품
2003-08-12
6770
알로에
2003-07-06
3467
301
차와커피
2003-07-06
2817
300
  포도
포도
2003-07-06
2798
299
  오이
오이
2003-07-06
3009
298
  수박
수박
2003-07-06
2660
297
감자고구마
2003-07-06
3636
296
콩과팥
2003-07-06
4460
295
  무우
무우
2003-07-06
3788
294
  연근
연근
2003-07-06
3314
293
  
2003-07-06
3110
292
  
2003-07-06
3795
291
  마늘
마늘
2003-07-06
3748

[맨처음] .. [이전] 1 [2] [3] [4]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