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식품상식

  건강식품
  개소주
  

< 개소주 >
오장(五臟)을 편하게 하고 혈맥(血脈)을 도우며, 장과 위를 두터이 하고 골수(骨髓)를 메우며, 요슬(腰膝)을 따뜻하게 하고 기력을 좋게 한다. 특히 수술 후에 피를 많이 흘리고 허약한 사람과 상처가 잘 아물지 않는 사람에게 기와 혈을 보하며, 상처가 빨리 아물고 새 살이 빨리 생기도록 하여주는 효과가 있다. 처방내용과 용법은 개[犬] 1마리에 밤 ·대추 ·생강을 적당히 넣고 물을 부어 높은 온도로 4~5시간 정도 뼈가 삭을 정도로 삶아 위에 뜬 기름은 걷어내고 복용한다.

< 향육액(개소주) >
개소주라는 명칭에 대하여
개소주는 개에다가 술을 넣어 만든 보약인가하고 질문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개소주라는 말이 낮 설고 말로만 들어왔던 사람들이 흔히 묻는 말이다.
소주라는 문구가 들어가 있어서 개고기에 술을 첨가하여 약을 만드는가 하고 말이다.
업소 중앙회에서는 개소주라는 제품의 이름을 향육액으로 바꾸기로 했으나 아직까지 향육액이라는 이름은 낮이 설고 보통 개소주라고 부르는 것이 통례이다.

개소주라는 것은 우리 옛 선조들 때부터 불러 오던 고유의 이름인데 현대에 와서"개"(犬)라는 문구가 혐오감을 준다 하여 현재는 개소주를 향육액으로 점차 통용화 시켜 나가는 중이 이다.
향육액(황구중탕)이라 함은 개고기와 식품첨가물을 섞어 다려서 그 즙을 짜낸 것을 말하며 진한 밤갈색 빛이 난다.
옛날 방식으로 하는 개소주는 그 색깔이 맑고 투명하다.
즉, 향육액(황구중탕)은 고기와 첨가물을 푹 고아서 그 액을 짜 낸 엑기스이지만 개소주는 그 향육액을 다리는 도중에 오르는 수증기를 액화시켜 내린 그야말로 소주 자체이다.
옛날에는 지금처럼 현대화된 기계가 아닌 토속적인 옹기그릇에 첨가물과 개고기를 앉혀서 그 위에 커다란 주전자를 엎어 놓은 것 처럼 생긴 소주독을 밀가루나 찹쌀가루 등으로 본을 붙여서 장작불로 푹 다리는 도중 올라오는 수증기를 액화시켜 방울 방울 떨어지는 액을 받아 내렸는데 그 것이 바로 개소주이고 옹기그릇안에 들어 있는 개고기와 첨가물의 다림물은 향육액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흑염소와 같은 방법으로 개의 불필요한 부분을 제거하고 약으로 사용하는 것이다.
이것도 환자의 건강상태와 증상을 참고로 하여 한약재를 넣고 달여서 복용하는 것이나 대개는 개소주집에서 넣어 주는 대로 달여서 복용하게 된다. 일반 허약증상에 고루 복용시킬 수 있고 폐결핵으로 식은 땀을 계속 흘리면서 몸이 파리하고 수척한 사람들에게 영양물질을 공급하는데 있어서 긴요한 식이요법이 되는 것이다.
때로는 남자의 정력 증강작용을 나타낸다고 한다. 이것도 부인들의 산후 허약에도 필요한 약이며 병후 회복에도 유효하다.

----- 개소주 (一名 향육액) -------------------------------

< 개소주에 대한 뿌리를 찾자. >

중국에서는 상고시대부터 여름제사 음식으로 개고기국을 썼다는 기록이 禮記에 나온다. 周禮에 보면 개고기 국에는 반드시 조를 말아 먹었다는 기록이 있다. 陰陽五行의 관점에서 개고기는 東西南北으로 치면 "西"에 해당되고 金木水火土로 보면 "金"에 해당된다. 여름은 南이요 火에 해당되기에 뜨거운 여름날은 火가 극성하여 불에 약한 "금"의 기운이 쇠퇴한다. 이 五行의 불균형은 바로 心身의 불균형을 가져 오기에 "金"기운의 쇠퇴를 막아야 하며 그러기 위해서는 金의 기운이 왕성한 개고기를 먹는 것이다.
곧 개고기는 伏中의 盛熱 때문에 이그러질 人身五行의 균형을 잡기 위한성스럽고 철학적인 음식이라 할 수 있다.

< 개소주에 대한 잘못된 상식 >

우리 전통음식중의 하나이며 옛부터 병후회복이나 건강유지를 위한 수단으로 사용된 개소주는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개소주와는 차이가 있다.

우리의 조상들은 香肉(개고기)와 한약재등을 섞어 다리는 도중에 올라오는 수증기를 액화시켜 맑고 투명한 액체를 받아 내려 먹었다. 개소주를 내린다는 말은 이때 생겨난 말인데 현대에 들어와서는 약과 개고기를 혼합해 다려낸 검은색 증탕을 가리켜 개소주라 부르는데 이는 잘못된것이다.

원래부터 개소주를 내리기 위해서는 이런 복잡한 과정을 거쳐야 얻어지게되는데 사이버 흑염소집에서는 검은색깔의 증탕과 맑은 색의 소주를 함께내려 복용 함으로써 두배의 효과를 내고 있다.

< 개소주에 대한 한방상식 >

보신탕은 예로부터 한방의약에 狗湯이라 하여 신경쇠약이나 저혈압, 빈혈등에 즐겨 먹었다. 犬肉은 칼슘함량이 많으므로 폐의 기능을 촉진 시켜준다 하여 폐결핵환자가 개소주로 완치된 실례도 아주 많다. 大方藥合編에 보면 사물황구환(四物黃狗丸)이라는 처방에서 여성의 월경부조를 다스리고 빈혈, 불임증등에 아주 효과가 크다 하였다.

가공방법 : 약재와 육류를 각각 다른 용기에 따로 증탕을 하여 각각의 다리는 시간과 온도를 별도로 지정함으로써 약재의 약성파괴방지 및 육류의 단백질파괴등의 손실을 최대한 방지하기 위한 특수 가공방법을 사용.

< 현대에 있어서 개소주의 효능 >

원기보강, 남녀노소의 모든 허약증, 식욕부진, 빈혈, 신경통, 폐결핵, 위장병, 저혈압, 몽정, 대하

< 개소주, 흑염소는 무조건 좋다 ? >
한의에는 개와 흑염소 또는 양고기를 첨가하여 한약을 조제하는 처방으로 구육탕과 양육탕이 있는데, 거기에는 한약재가 주재료가 되고 개고기나 흑염소는 약효를 상승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요즘 사람들이 많이 먹는 일반적인 개소주나 흑염소는 거의 한의사엑게 처방받지 않고 개소주집이나 흑염소집 주인 임읠포 한약재를 넣어 만든 것이기 때문에 자신의 몸에 맞지 않는 경우가 더 많습니다.

잘만 조제하여 복용하면 기력약화나 부인병등에 좋은 치료효과를 볼 수 있는 것을 무턱대고 복용하여, 설사를 하거나 심지어는 다른 질환까지 유발하는 피해는 없어야 할 것입니다.

특히 개소주나 흑염소는 잘못 먹으면 비만, 고혈압, 중풍등을 유발할 수도 있으므로 반드시 한의사가 환자의 체질과 병세에 맞게 처방한 약재를 넣어 달여 드시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2003-08-12 14:38:16


   

관리자로그인~~ 전체 390개 - 현재 1/4 쪽
390
녹차
2014-12-13
1177
389
표고버섯
2014-06-21
1347
388
고추
2014-03-26
1405
387
사프란
2014-03-26
1527
386
카레
2012-05-16
3587
385
콩 식품
2012-05-09
1857
384
홍삼
2012-05-09
1801
383
마늘
2012-05-09
1822
382
나진미
2012-03-03
1961
381
땅콩
2011-06-28
8477
380
감자
2011-06-20
2268
379
녹차 나물’
2011-06-20
1990
378
송화소금
2011-06-20
2168
377
올리브 기름
2011-06-20
1982
376
디딤돌
2011-04-13
2177
375
좋은정보
2011-03-28
2882
374
이금자
2011-02-23
1805
373
이금자
2011-02-22
1948
372
디딤돌
2011-02-06
2180
371
나진미
2009-05-11
2330
370
2008-11-12
6610
369
2008-11-12
2408
368
  홍삼
홍삼
2008-07-12
2271
367
좋은정
2008-06-26
2393
366
녹용
2008-05-30
2714
365
옥수수수염
2008-05-30
2402
364
좋은정보
2005-12-01
2800
363
2004-11-18
3186
362
  율무
율무
2004-11-13
2995
361
소금
2004-09-19
3456
360
우엉
2004-09-19
9788
359
참마
2004-09-19
2641
358
토란
2004-09-19
2474
357
고구마
2004-09-19
2738
356
감자
2004-09-19
2436
355
우엉
2004-09-19
2895
354
당근
2004-09-19
2711
353
생강
2004-09-19
2522
352
순무
2004-09-19
2367
351
연근
2004-09-19
2553
350
2004-09-19
2346
349
브로콜리
2004-09-19
2734
348
꽃양배추
2004-09-19
2215
347
샐러리
2004-09-19
2266
346
미나리
2004-09-19
2628
345
파슬리
2004-09-19
2174
344
양상추
2004-09-19
2374
343
상추
2004-09-19
2440
342
머위
2004-09-19
2370
341
쑥갓
2004-09-19
2095
340
시금치
2004-09-19
2282
339
배추
2004-09-19
2342
338
잠두콩
2004-09-19
2417
337
청대 완두
2004-09-19
2156
336
풋콩
2004-09-19
2259
335
강남콩
2004-09-19
2449
334
딸기
2004-09-19
2218
333
옥수수
2004-09-19
2196
332
참외
2004-09-19
2140
331
멜론
2004-09-19
2213
330
수박
2004-09-19
2190
329
오이
2004-09-19
2268
328
호박
2004-09-19
2154
327
가지
2004-09-19
2189
326
단고추
2004-09-19
2207
325
고추
2004-09-19
2275
324
토마토
2004-09-19
3341
323
된장
2004-09-08
3918
322
토마토
2004-08-25
2320
321
블루베리
2004-08-25
2651
320
홍어
2004-07-13
6870
319
  금태
조기
2004-05-06
5829
318
  갈분
갈분
2004-04-28
2658
317
  응이
응이
2004-04-28
2791
316
드릅
2004-04-22
3216
315
소금
2004-04-22
2454
314
드릅
2004-04-22
3958
313
  육포
육포
2003-10-30
2892
312
2003-10-18
2618
311
  레몬
2003-09-07
2596
310
건강식품
2003-08-24
3977
309
건강식품
2003-08-24
6619
308
  배즙
건강식품
2003-08-24
3910
307
건강식품
2003-08-24
3991
306
다슬기
2003-08-24
4244
305
오가피
2003-08-24
4458
건강식품
2003-08-12
8506
303
건강식품
2003-08-12
6647
302
알로에
2003-07-06
3385
301
차와커피
2003-07-06
2691
300
  포도
포도
2003-07-06
2712
299
  오이
오이
2003-07-06
2910
298
  수박
수박
2003-07-06
2582
297
감자고구마
2003-07-06
3543
296
콩과팥
2003-07-06
4329
295
  무우
무우
2003-07-06
3679
294
  연근
연근
2003-07-06
3194
293
  
2003-07-06
3028
292
  
2003-07-06
3622
291
  마늘
마늘
2003-07-06
3565

[맨처음] .. [이전] 1 [2] [3] [4]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