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요리정보

  김치
  그 많은 중국산 김치는 어디로...?
  

그 많은 중국산 김치는 어디로...?

나는 공식적으로 중국산 김치를 먹어보지 못했다. 독자 여러분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비공식적으로는 나를 포함해 거의 모든 국민이 중국산 김치를 먹었을 것이다. 중국산 김치 수입량이 지난해에 비해 수백 배가 늘었다나 어떻다나. "우리 것이 좋은 것이여" 하고 외치고 "신토불이야~" 하고 노래를 불러도 소용이 없다. 중국 김치인 줄 알아야 먹지를 않지.

식당에서 가끔 중국산으로 의심되는 김치를 먹을 때가 있다. 배추에서 '왜~' 하는 약간의 매운 맛, 그러니까 무에서 나는 매운 맛 같은 것이 받는다. 우리 배추에서는 느껴보지 못한 맛이다. 이럴 때면 주인이나 종업원에게 묻는다. "이거 중국산 아니에요?" 난리가 난다. "아니, 아무리 그래도 중국산 김치를 쓸 수 있겠어요? 사람을 뭘로 보고!" 다들 그러는데, 그렇다면 대체 그 많은 중국산 김치는 누가 다 먹는단 말인가. 중국집에서? 하여간!

외국 시장에서의 국산 김치 점유율은 떨어진다고 하고 국내는 중국 김치가 판을 치고. 김치 종주국이라는 우리나라가 어떻게 이 모양 이 꼴이 되었을까. 김치가 세계인의 음식이 된 것은 민족적 자부심을 느끼게 해주는 일이나, 그러면 뭐하나, 실속은 이웃에서 다 챙기는 것을. 조급하게 세계식품규격을 정한 것이 실수일 수도 있다. 세계 시장을 겨냥하기에는 질(세계인의 기호에서 본 '질'이다)에서 일본에 뒤지고 가격에서 중국을 따라잡지 못하는 데 식품 규격을 정해 이웃 나라들이 김치를 만들어 팔 수 있게 한 것이 실수였다는 말이다.

과거지사는 더 이상 묻지 말고 앞만 보자. 먼저, 중국 김치를 막을 방법은 없을까? 있다. 최종 소비 단계에서 원산지 표시제를 도입하면 된다. 그러니까 식당에서 김치를 내놓을 때 국산인지 중국산인지 표시하게 하는 것이다. 이 제도를 도입하자면, 말이 많다. 모든 식품에 대해서 그래야 하는데 이게 쉽겠는가. 업자들의 온갖 로비를 감당할 관료-정치인들이 우리에게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을 잘 알 것이다.

제도로 안 되면 자율로 하면 된다. 그러니까, 식당 주인들이 나서서 제 음식의 원산지를 표기하면 되는 것이다. 한우 고기만 파는 식당이 커다랗게 '국산 한우 전문점' 하고 붙이듯이 말이다. 더 적극적으로는 '우리 식당에서는 중국산 김치를 내지 않습니다'라고 붙여도 되고.

그렇지 않아도 바쁜 식당 주인들이 그 일을 하려고 들까? 그러면 중국산 김치 수입 급증으로 손해를 보고 있는 농민이나 생산자단체들이 나서보는 것은 어떨까. 조그만 스티커를 만들어 식당에 나누어주면. 만일 이런 일이 생긴다면, 약속하건대, 나는 이 스티커가 붙은 식당만 취재할 것이다. 며칠 전 유명 갈빗집에서 중국산임에 분명한 김치를 먹다가 화가 나 "윤봉길 의사처럼, 누가 중국 가서 김치통에 납덩이 하나 넣고 와라"는 둥 엉뚱한(?) 생각을 했는데, 스스로 지키는 방법도 있겠다 싶어 이렇게 제안하는 것이다.

글-사진/황교익〈맛칼럼니스트〉
2004-09-19 14:24:19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45개 - 현재 1/2 쪽
145
조미료
2014-03-26
1356
144
김장문화
2013-12-21
1015
143
한식
2011-07-02
1260
142
한식 품평
2011-06-23
1351
141
원산지
2011-06-23
1404
140
서울
2011-06-20
1221
139
배추값
2010-10-01
1389
138
배추값
2010-09-29
1311
137
멜라민
2008-09-30
1719
136
멜라민
2008-09-30
2190
135
생활물가
2008-05-19
1592
134
한우값
2008-05-19
1589
133
대보름
2008-03-03
1882
132
한식인기
2008-03-03
1813
131
운영자
2007-07-07
1811
130
운영자
2007-07-07
1829
129
운영자
2007-07-07
1775
128
운영자
2007-07-07
1906
127
운영자
2007-07-07
1747
126
운영자
2007-07-07
1850
125
운영자
2007-07-07
2126
124
운영자
2007-07-07
1786
123
한국 김치
2006-01-02
1956
122
식품
2005-10-23
1731
121
김치
2005-10-22
1721
120
김치
2005-10-22
1638
119
김치
2005-10-14
1661
118
김치
2005-10-14
1681
117
2005-10-13
1630
116
한국음식
2005-09-25
1745
115
한국음식
2005-09-25
1742
114
한국음식
2005-09-25
1478
113
김치
2005-09-25
1538
112
김치
2005-09-25
1575
111
자연
2005-05-12
1782
110
특구
2004-12-30
1686
109
김치
2004-11-01
1761
108
건강
2004-10-15
1685
107
새우젖
2004-10-14
1855
106
중국
2004-10-05
2010
105
사과
2004-10-04
2863
104
김.인삼
2004-10-01
1733
103
울산
2004-09-25
1778
102
제주도
2004-09-25
1866
101
추어탕
2004-09-25
1856
100
울릉도
2004-09-25
2099
99
송이
2004-09-25
1682
98
2004-09-25
2351
97
2004-09-25
2377
96
홍어
2004-09-25
2159
95
2004-09-25
1832
94
2004-09-25
1832
93
청국장
2004-09-25
1686
92
된장국
2004-09-25
1810
91
중국
2004-09-19
1575
90
마늘
2004-09-19
2512
89
대파
2004-09-19
2254
김치
2004-09-19
1410
87
김치
2004-09-19
1408
86
2004-09-19
2993
85
운영자
2004-06-10
1697
84
운영자
2004-06-10
1579
83
  주석
주석
2004-05-06
2006
82
주석
2004-05-06
1698
81
그릇
2004-05-06
1913
80
유기
2004-05-06
1609
79
궁중음식
2004-04-28
2974
78
운영자
2004-03-10
1948
77
전통장
2003-09-27
2035
76
고등어
2003-05-03
5784
75
우유
2003-04-29
3264
74
음식
2003-04-29
3053
73
정보
2003-04-29
2142
72
궁중음식
2003-03-15
2518
71
mbc
2003-03-14
1851
70
퍼온글
2003-03-14
2610
69
청풍미식가
2003-03-12
2251
68
mbc
2003-02-28
2327
67
부산방송
2003-02-15
2476
66
2003-01-26
2503
65
2003-01-17
2177
64
  누룩
누룩
2003-01-16
2228
63
궁합
2003-01-08
2689
62
2002-12-04
3443
61
한국일보
2002-11-24
2829
60
국(탕)
2002-11-14
4705
59
찌개
2002-11-14
3901
58
장아찌
2002-11-07
4193
57
김치
2002-11-07
3226
56
음식
2002-11-06
2179
55
음식
2002-11-06
2593
54
음식
2002-11-06
2303
53
2002-11-06
5252
52
절기음식
2002-11-06
3179
51
  DHA
운영자
2002-08-31
2001
50
불포화지방
2002-08-07
2170
49
유산균
2002-07-20
2305
48
유산균
2002-07-20
2653
47
소스
2002-07-20
2377
46
녹차
2002-06-26
3468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