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요리정보

  탕
  푹 고은 사골 국물 나주 '곰탕'
  

푹 고은 사골 국물 나주 '곰탕'

질 좋은 쇠고기로 맑고 담백한 국물

곰탕이 남도음식의 별미라면 의아해하는 이들이 있다. 아마도 어느 지역에서나 흔하게 볼 수 있는 음식이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곰탕이라고 다 같을 수는 없는 법. 나주곰탕은 남도의 맛과 풍요로움, 그리고 나주의 넉넉함이 배어 있는 향토음식이다.

나주곰탕은 남도음식 중에서도 서민들 생활 속에 깊숙이 뿌리를 내려온 음식. 남평식당은 양지와 사태를 삶아낸 맑은 국물에 밥을 말아내는 나주곰탕의 맛을 40년 세월 동안 이어온 집이다. 고기는 매일 우시장에서 양지, 사태 등을 사다 쓴다. 물론 질 좋은 한우여야 맛이 제대로 난다. 고기는 살에 붙은 기름 덩어리를 떼어낸 뒤 찬물에 담가 핏물을 뺀다. 그후 무쇠솥에서 2시간 정도 푹 삶아서 고기를 썰고 다시 약한 불에서 2시간 이상 끓인다.

곰탕 맛의 최고 비결은 삶는 것에 있다. 종일 국물을 끓이면서 국자로 기름을 계속 걷어낸다. 위에 맑은 기름만 약간 뜨도록 해야 국물이 탁하지 않고 맑다. 오래 끓여내 깊은 맛이 우러나지만 누린 맛이 전혀 없다. 물론 기름지지 않고 개운하면서 담박하다.

정성들여 우려낸 국물에 마늘 등을 넣고 굵은 소금으로 간을 하면 손님 맞을 준비 끝. 뚝배기에 밥을 담고 설설 끓는 국물을 넣어 파, 지단을 얹어 손님 앞에 내놓는다. 곰탕에 고기 인심이 후한 것도 남평식당의 자랑. 예로부터 국은 야채가 주고 탕은 고기가 주가 된다고 했다. 탕은 국에 비해 국물이 진하고 조리과정에서도 정성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약용으로 구별해서 진귀한 음식으로 여겼다. 누구나 부담없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서민 음식이지만 양질의 단백질이 함유된 보양식으로 사랑받고 있다.
2004-09-25 16:37:38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45개 - 현재 1/2 쪽
145
조미료
2014-03-26
1440
144
김장문화
2013-12-21
1106
143
한식
2011-07-02
1336
142
한식 품평
2011-06-23
1489
141
원산지
2011-06-23
1480
140
서울
2011-06-20
1301
139
배추값
2010-10-01
1466
138
배추값
2010-09-29
1379
137
멜라민
2008-09-30
1809
136
멜라민
2008-09-30
2290
135
생활물가
2008-05-19
1668
134
한우값
2008-05-19
1657
133
대보름
2008-03-03
1985
132
한식인기
2008-03-03
1888
131
운영자
2007-07-07
1878
130
운영자
2007-07-07
1922
129
운영자
2007-07-07
1852
128
운영자
2007-07-07
1968
127
운영자
2007-07-07
1811
126
운영자
2007-07-07
1915
125
운영자
2007-07-07
2211
124
운영자
2007-07-07
1857
123
한국 김치
2006-01-02
2064
122
식품
2005-10-23
1799
121
김치
2005-10-22
1781
120
김치
2005-10-22
1729
119
김치
2005-10-14
1747
118
김치
2005-10-14
1773
117
2005-10-13
1717
116
한국음식
2005-09-25
1805
115
한국음식
2005-09-25
1809
114
한국음식
2005-09-25
1551
113
김치
2005-09-25
1635
112
김치
2005-09-25
1644
111
자연
2005-05-12
1874
110
특구
2004-12-30
1789
109
김치
2004-11-01
1863
108
건강
2004-10-15
1777
107
새우젖
2004-10-14
1937
106
중국
2004-10-05
2117
105
사과
2004-10-04
2918
104
김.인삼
2004-10-01
1795
103
울산
2004-09-25
1894
102
제주도
2004-09-25
1959
101
추어탕
2004-09-25
1967
100
울릉도
2004-09-25
2262
99
송이
2004-09-25
1784
98
2004-09-25
2433
97
2004-09-25
2473
96
홍어
2004-09-25
2265
2004-09-25
1924
94
2004-09-25
1911
93
청국장
2004-09-25
1774
92
된장국
2004-09-25
1917
91
중국
2004-09-19
1683
90
마늘
2004-09-19
2611
89
대파
2004-09-19
2331
88
김치
2004-09-19
1499
87
김치
2004-09-19
1495
86
2004-09-19
3076
85
운영자
2004-06-10
1763
84
운영자
2004-06-10
1645
83
  주석
주석
2004-05-06
2104
82
주석
2004-05-06
1754
81
그릇
2004-05-06
1988
80
유기
2004-05-06
1669
79
궁중음식
2004-04-28
3245
78
운영자
2004-03-10
2060
77
전통장
2003-09-27
2104
76
고등어
2003-05-03
5984
75
우유
2003-04-29
3349
74
음식
2003-04-29
3135
73
정보
2003-04-29
2242
72
궁중음식
2003-03-15
2620
71
mbc
2003-03-14
1920
70
퍼온글
2003-03-14
2758
69
청풍미식가
2003-03-12
2304
68
mbc
2003-02-28
2398
67
부산방송
2003-02-15
2528
66
2003-01-26
2604
65
2003-01-17
2260
64
  누룩
누룩
2003-01-16
2331
63
궁합
2003-01-08
2795
62
2002-12-04
3490
61
한국일보
2002-11-24
2922
60
국(탕)
2002-11-14
4792
59
찌개
2002-11-14
3991
58
장아찌
2002-11-07
4336
57
김치
2002-11-07
3325
56
음식
2002-11-06
2285
55
음식
2002-11-06
2694
54
음식
2002-11-06
2415
53
2002-11-06
5489
52
절기음식
2002-11-06
3293
51
  DHA
운영자
2002-08-31
2083
50
불포화지방
2002-08-07
2228
49
유산균
2002-07-20
2389
48
유산균
2002-07-20
2801
47
소스
2002-07-20
2453
46
녹차
2002-06-26
3559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