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요리정보

  밥
  담양 '대나무통밥'
  

대나무 수액으로 짓는 밥맛, 담양 '대나무통밥'

대나무통밥은 대나무 속에 쌀을 안쳐 짓는 밥이다. 현미, 수수, 찹쌀, 검정쌀 등 오곡과 멥쌀을 섞은 쌀을 대나무통에 채워 밤, 잣, 대추, 은행을 고명으로 얹은 후 압력솥에 쪄낸다. 그야말로 영양식이다. 또한 지름이 8~10cm 되는 왕대나무를 이용하기 때문에 양도 푸짐하다.

대나무통밥이 제대로 맛을 내기 위해서는 물이 아닌 대나무 수액으로 밥을 지어야 한다. 그래야 대나무 고유의 향과 영양 성분이 고스란히 담겨 밥맛이 좋아진다. 그저 밥을 대나무 그릇에 담아내는 차원이 아니라 대나무와 함께 밥을 짓는 것이다.

대나무통밥을 짓기 위해서는 쌀을 물에 담가 충분히 불려두어야 한다. 쌀에 직접 열을 가하는 것이 아니라 대나무통에 담긴 쌀을 중탕으로 쪄내는 것이기 때문에 씻은 지 얼마 안 된 쌀로 밥을 지으면 수분이 모자라 퍼석거리게 된다.

대나무통밥 한식을 주문하면 대나무통밥과 함께 맛깔스러운 반찬들로 상이 차려진다. 특히 쫄깃쫄깃한 자연산 우렁으로 만든 회무침과 민물 새우로 담근 토하젓은 대나무통밥과 묘한 조화를 이루며 혀끝을 즐겁게 한다. 이 외에도 조기구이, 죽순된장국, 홍어무침 등 12가지 밑반찬이 밥상에 그득하다.

대나무통밥과 함께 꼭 맛봐야 할 별미는 연한 햇죽순으로 만든 죽순회. 대나무의 어린 줄기인 죽순은 담박하고 부드러운 맛이 깊어 예전부터 고급 식재료로 각광받았다. 특유의 향과 아삭아삭 씹히는 맛이 일품인 죽순과 쫄깃쫄깃한 우렁이 살을 초고추장에 함께 버무리는데 그 감칠맛이 일품이다.

이곳의 대나무통밥이 다른 곳에 비해 특별한 이유는 우선 질좋은 대나무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30년을 대밭에서 살아온 주인 한상근씨는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대나무 숲에서 양질의 대나무만을 골라내 사용한다. 또 한 번 사용한 대나무로는 밥을 짓지 않는 것을 철칙으로 한다. 밥의 향과 맛을 좌우하는 ‘죽력’이라는 대나무 수액이 부족해질 뿐 아니라 위생상 안 좋기 때문. 자신이 먹은 대나무통이나 귀여운 대나무 술잔을 기념품 삼아 챙겨가는 손님들도 많다.
주말이면 특이한 맛을 찾는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룬다.

유래
대나무통밥이 일반인에게 알려진 지는 5년 정도밖에 안 됐다. 대나무밭을 30년 동안 일궈온 한상근씨가 재미 삼아 대나무통에 계란찜을 해 먹어본 게 시초. 대나무향이 계란에 스며들어 색다른 맛을 낸다는 것을 안 한씨는 대나무에 밥을 짓기를 수차례 거듭한 끝에 지금의 대나무통밥을 만들어냈다.

특징
멥쌀과 오곡을 섞어 밥을 짓기 때문에 밥만 먹어도 고소하고 영양가가 높다.
밥이 차지고 쫄깃쫄깃한 것은 찹쌀을 일정량 섞기 때문이다.
대나무통에 쌀을 담아 함께 쪄내면 대나무 수액이 밥에 스며들어 밥이 향기롭고 소화도 잘 된다.

담양 읍내에서 백양사 방면으로 15번 지방도를 탄다. 용흥사 입구 내리막길 우측. 08:00~21:30, 연중무휴
대나무통밥 8,000원, 죽순회 1만원, 죽순된장국 5,000원 신용카드 가능 10대
061-382-1999 (본점), 383-9779 (분점)
2004-09-25 17:03:02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45개 - 현재 1/2 쪽
145
조미료
2014-03-26
1396
144
김장문화
2013-12-21
1049
143
한식
2011-07-02
1289
142
한식 품평
2011-06-23
1416
141
원산지
2011-06-23
1436
140
서울
2011-06-20
1259
139
배추값
2010-10-01
1424
138
배추값
2010-09-29
1344
137
멜라민
2008-09-30
1756
136
멜라민
2008-09-30
2240
135
생활물가
2008-05-19
1619
134
한우값
2008-05-19
1613
133
대보름
2008-03-03
1929
132
한식인기
2008-03-03
1843
131
운영자
2007-07-07
1837
130
운영자
2007-07-07
1871
129
운영자
2007-07-07
1806
128
운영자
2007-07-07
1931
127
운영자
2007-07-07
1772
126
운영자
2007-07-07
1877
125
운영자
2007-07-07
2165
124
운영자
2007-07-07
1818
123
한국 김치
2006-01-02
1996
122
식품
2005-10-23
1752
121
김치
2005-10-22
1743
120
김치
2005-10-22
1678
119
김치
2005-10-14
1691
118
김치
2005-10-14
1711
117
2005-10-13
1659
116
한국음식
2005-09-25
1769
115
한국음식
2005-09-25
1769
114
한국음식
2005-09-25
1506
113
김치
2005-09-25
1584
112
김치
2005-09-25
1598
111
자연
2005-05-12
1823
110
특구
2004-12-30
1729
109
김치
2004-11-01
1802
108
건강
2004-10-15
1721
107
새우젖
2004-10-14
1888
106
중국
2004-10-05
2060
105
사과
2004-10-04
2884
104
김.인삼
2004-10-01
1759
103
울산
2004-09-25
1834
102
제주도
2004-09-25
1905
101
추어탕
2004-09-25
1900
100
울릉도
2004-09-25
2183
99
송이
2004-09-25
1724
98
2004-09-25
2385
2004-09-25
2420
96
홍어
2004-09-25
2200
95
2004-09-25
1869
94
2004-09-25
1866
93
청국장
2004-09-25
1727
92
된장국
2004-09-25
1857
91
중국
2004-09-19
1628
90
마늘
2004-09-19
2566
89
대파
2004-09-19
2286
88
김치
2004-09-19
1446
87
김치
2004-09-19
1448
86
2004-09-19
3034
85
운영자
2004-06-10
1731
84
운영자
2004-06-10
1606
83
  주석
주석
2004-05-06
2052
82
주석
2004-05-06
1725
81
그릇
2004-05-06
1946
80
유기
2004-05-06
1639
79
궁중음식
2004-04-28
3130
78
운영자
2004-03-10
2006
77
전통장
2003-09-27
2065
76
고등어
2003-05-03
5882
75
우유
2003-04-29
3300
74
음식
2003-04-29
3095
73
정보
2003-04-29
2186
72
궁중음식
2003-03-15
2555
71
mbc
2003-03-14
1879
70
퍼온글
2003-03-14
2682
69
청풍미식가
2003-03-12
2278
68
mbc
2003-02-28
2360
67
부산방송
2003-02-15
2503
66
2003-01-26
2545
65
2003-01-17
2215
64
  누룩
누룩
2003-01-16
2271
63
궁합
2003-01-08
2734
62
2002-12-04
3468
61
한국일보
2002-11-24
2870
60
국(탕)
2002-11-14
4750
59
찌개
2002-11-14
3949
58
장아찌
2002-11-07
4261
57
김치
2002-11-07
3279
56
음식
2002-11-06
2231
55
음식
2002-11-06
2638
54
음식
2002-11-06
2350
53
2002-11-06
5393
52
절기음식
2002-11-06
3245
51
  DHA
운영자
2002-08-31
2036
50
불포화지방
2002-08-07
2197
49
유산균
2002-07-20
2339
48
유산균
2002-07-20
2729
47
소스
2002-07-20
2418
46
녹차
2002-06-26
3512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