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요리정보

  제주도
  제주도 먹을거리 체험
  

제주도 먹을거리 체험

제주도에서 된장찌개나 김치국을 찾으면 '이방인'이나 '촌놈'이 된다. 레스토랑에서 고추장을 찾는 거나 마찬가지다. 된장찌개가 먹고 싶으면 된장 국물에 온갖 해산물을 넣은 해물뚝배기로 대신 하는 것이 낫다. 김치국에 입맛이 당기면 앞 글자 하나를 바꾼 갈치국을 주문하는 것이 제주 음식을 즐기는 방법이다.

... 성게국·갈치국 속풀이
제주도 음식은 눈에 띄거나 손에 잡히는 게 재료다. 생선을 잡으면 투박하게 회를 친다. 색다른 맛이 생각나면 왕소금을 뿌려가며 숯불에 굽는다. 그래도 남은 것이 있으면 된장을 풀어 국으로 끓인다. 파나 마늘 같은 양념도 필요없다. 있으면 좋고 없어도 서운하지 않다.

제주도 음식은 이렇듯 단순하다. 그러다보니 음식 타박하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맛이 없다"고 말한다.

이 곳 여자들이 물질 등 바깥 일이 바빠 음식에 소홀했다느니, 육지와 교류가 안돼 양념이 부족했던 탓이라느니 하는 말도 있었다. 하지만 그건 뭘 모르던 옛날의 이야기다.

요즘은 "재료 자체의 신선한 맛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것이 제주도 음식"이란 평이다.

제주도 맛 체험은 부드러운 성게 미역국부터 시작한다. 성게 알을 올린 국물 한술에 몸 속의 육지 노폐물이 한 대접 빠진다. 단, 뜨거운 국물에 입 천장을 데지 않게 조심해야 한다.

밥 한 공기 말아 후루룩 마시고 나면 '육지 촌놈 개조 작업'이 완료된다. 갈치국으로 속을 푸는 방법도 있다. 육지에선 구이나 조림으로 먹는 게 보통이지만 여기서는 토막을 쳐 배추나 호박을 넣고 맑게 끓인다. 국물에 청양고추를 넣어 톡 쏘는 매콤함이 있다. 모자반이라고 불리는 해초로 끓인 몸국은 집안 대소사에서 빠지지 않는 제주도 토속음식. 시래기나 신 김치를 곁들여 돼지고기 국물이지만 느끼함이 없다. 평소에 구수한 된장을 좋아한다면 전복의 사촌동생쯤 되는 오분자기가 들어간 해물뚝배기를 잡아라. 뚝배기 한 그릇에 몇 개 들어있진 않지만 신선한 오분자기를 골라먹는 재미가 쏠쏠하다.

흑돼지는 제주도 토종 똥돼지를 방목해 기른 것이다. 살코기만 보면 흑돼지인지 아닌지 분간하기 어렵다.

... 다금바리 활어회 군침
흑돼지 고기는 껍질 속에 까만 털이 박혀 있는 게 특징이다. 바로 이 껍데기 부위가 가장 맛나다. 아이 손바닥만한 자리돔을 뼈째 송송 썰어 거칠게 만든 자리물회도 서민적인 토종 음식이다.

맛 경험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도 있다. 내장을 터뜨려 넣어 초록색이 나는 전복죽, 배를 갈라 꾸덕꾸덕 말린 옥돔구이, 그리고 전국에서 가장 비싼 횟감으로 꼽히는 다금바리도 있다.

"주머니사정이 비록 넉넉하지 않더라도 안 먹고 뭍으로 되돌아가면 후회할 것"이라고 현지 사람들이 말하는 음식들이다.

2004-09-25 17:14:46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45개 - 현재 1/2 쪽
145
조미료
2014-03-26
1477
144
김장문화
2013-12-21
1173
143
한식
2011-07-02
1372
142
한식 품평
2011-06-23
1542
141
원산지
2011-06-23
1522
140
서울
2011-06-20
1339
139
배추값
2010-10-01
1498
138
배추값
2010-09-29
1419
137
멜라민
2008-09-30
1852
136
멜라민
2008-09-30
2332
135
생활물가
2008-05-19
1710
134
한우값
2008-05-19
1696
133
대보름
2008-03-03
2035
132
한식인기
2008-03-03
1921
131
운영자
2007-07-07
1916
130
운영자
2007-07-07
1952
129
운영자
2007-07-07
1897
128
운영자
2007-07-07
1992
127
운영자
2007-07-07
1848
126
운영자
2007-07-07
1956
125
운영자
2007-07-07
2246
124
운영자
2007-07-07
1890
123
한국 김치
2006-01-02
2121
122
식품
2005-10-23
1840
121
김치
2005-10-22
1815
120
김치
2005-10-22
1772
119
김치
2005-10-14
1785
118
김치
2005-10-14
1827
117
2005-10-13
1763
116
한국음식
2005-09-25
1837
115
한국음식
2005-09-25
1838
114
한국음식
2005-09-25
1588
113
김치
2005-09-25
1677
112
김치
2005-09-25
1681
111
자연
2005-05-12
1918
110
특구
2004-12-30
1848
109
김치
2004-11-01
1936
108
건강
2004-10-15
1815
107
새우젖
2004-10-14
1987
106
중국
2004-10-05
2162
105
사과
2004-10-04
2948
104
김.인삼
2004-10-01
1820
103
울산
2004-09-25
1935
제주도
2004-09-25
1999
101
추어탕
2004-09-25
2024
100
울릉도
2004-09-25
2330
99
송이
2004-09-25
1834
98
2004-09-25
2476
97
2004-09-25
2526
96
홍어
2004-09-25
2322
95
2004-09-25
1978
94
2004-09-25
1945
93
청국장
2004-09-25
1806
92
된장국
2004-09-25
1968
91
중국
2004-09-19
1723
90
마늘
2004-09-19
2656
89
대파
2004-09-19
2372
88
김치
2004-09-19
1546
87
김치
2004-09-19
1549
86
2004-09-19
3107
85
운영자
2004-06-10
1784
84
운영자
2004-06-10
1675
83
  주석
주석
2004-05-06
2160
82
주석
2004-05-06
1777
81
그릇
2004-05-06
2041
80
유기
2004-05-06
1692
79
궁중음식
2004-04-28
3316
78
운영자
2004-03-10
2093
77
전통장
2003-09-27
2140
76
고등어
2003-05-03
6123
75
우유
2003-04-29
3399
74
음식
2003-04-29
3172
73
정보
2003-04-29
2295
72
궁중음식
2003-03-15
2672
71
mbc
2003-03-14
1955
70
퍼온글
2003-03-14
2825
69
청풍미식가
2003-03-12
2334
68
mbc
2003-02-28
2439
67
부산방송
2003-02-15
2553
66
2003-01-26
2664
65
2003-01-17
2298
64
  누룩
누룩
2003-01-16
2392
63
궁합
2003-01-08
2852
62
2002-12-04
3506
61
한국일보
2002-11-24
2963
60
국(탕)
2002-11-14
4818
59
찌개
2002-11-14
4031
58
장아찌
2002-11-07
4440
57
김치
2002-11-07
3379
56
음식
2002-11-06
2339
55
음식
2002-11-06
2734
54
음식
2002-11-06
2465
53
2002-11-06
5571
52
절기음식
2002-11-06
3339
51
  DHA
운영자
2002-08-31
2142
50
불포화지방
2002-08-07
2253
49
유산균
2002-07-20
2443
48
유산균
2002-07-20
2850
47
소스
2002-07-20
2491
46
녹차
2002-06-26
3598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