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요리정보

  퍼온글
  서로 맞지 않는 음식
  

★햄버거 & 콜라

우리들이 가장 간편하게 먹는 식사 한끼, 햄버거와 콜라! 알고 보니 칼슘 결핍에 최상의 조건이라네요. 콜라에는 카페인이 다량 들어 있어 계속해서 마시면 중독이 될 수 있고, 콜라의 톡-쏘는 맛을 내기 위해 쓰이는 탄산 가스와 무기인산이 체내에 칼슘 흡수를 억제해 자칫하면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성이 생깁니다. 가급적이면 우유나 쥬스와 먹는 습관을 가져보세요.

★맥주 & 땅콩

더운 여름날 갈증 해소엔 맥주만한게 없죠? 맥주 한 잔에 신세타령도 해보고 우스개 소리도 해가며 정도 나누고 생각만 해도 즐겁습니다. 맥주안주에 부담없이 오르는 것이 오징어+땅콩인데...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껍질을 깐 땅콩은 산화되어 과산화지질이 생기고 곰팡이들이 우글거릴 위험이 도사리고 있습니다. 땅콩에 피는 곰팡이에는 아플라톡신이란 성분을 갖는데, 이것은 간암을 유발할 수도 있답니다. 정성껏 기른 땅콩도 보관을 잘못하면 인체에 해가 될 수도 있으니까 보관에 유의하고, 술 마실 때도 오래 묵은 땅콩은 피하도록 합니다.

★커피 & 프림

커피에는 카페인과 타닌 성분이 있어 쓴맛을 냅니다. 이 맛을 중화시키기 위해 생겨난 것이 프림입니다. 소위 다방커피라 불리는 우리나라식 커피는 프림의 양이 너무 많아 자칫하면 육중한 몸으로 가는 지름길이랍니다. 설탕 1g이 4kal인데 반해 프림 1g은 5kal이상의 열량을 낸다는 사실....다이어트 한답시고 설탕 빼고 쓴맛을 없앤다고 프림만 왕창 넣어 하루에 두세잔 커피를 마신다면, 여러분의 다이어트 계획엔 비상신호가 켜진다는 사실 명심하시길!!

★토마도 & 설탕

토마토는 위 속에서의 소화를 소화를 촉진시키고 산성식품을 중화시키는 역할도 하므로, 고기나 생선, 기름기 있는 음식과 함께 먹으면 좋습니다. 특히, 토마토의 루틴 성분은 혈관을 튼튼하게 하고, 혈압을 내리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고혈압인 사람에겐 더할나위 없이 좋은 음식이죠. 토마토 쥬스는 유기산이 적어 자극이 덜하고 영양가가 높고 소화성이 좋기 때문에 환자들에게 좋답니다. 이런 토마토를 맛있게 먹겠다는 이유로 설탕에 절여먹는 것은 비타민B의 손실을 가져와 그다지 좋지 않다고 합니다. 그대로 먹는 것이 어렵다면 설탕 대신 소금을 조금 곁들여 먹도록 합니다. 과일은 뭐니뭐니 해도 생으로 그냥~ 먹는 것이 최고죠~!

★김 & 기름

방금 뜸이 든 밥에 구은 김. 정말 맛있죠! 한국 사람들이 좋아하는 식품으로 손꼽히는 것이 바로 김입니다. 김에는 비타민이 풍부해서 김 한 장에 달걀 2개분에 해당하는 비타민A가 있고 B₁,B₂,C, D등도 들어 있습니다. 지방은 적은 편이지만 칼륨,철,인 등 무기질이 풍부한 알칼리성 식품이다. 김은 식욕을 돋우는 독특한 향과 맛을 가지고 있는데, 그 고소한 향미는 아미노산인 시스틴 당질인 만닛 등이 있기 때문이죠. 김에는 지방이 1%도 안 들어 있어 구울 때는 기름을 바르는데, 기름을 바르지 않고 굽는 것보다 색깔도 좋고 맛과 영양의 균형이 향상되는 좋은 방법이라는 군요. 그래서 등장한 것이 김 가공품 구이김 입니다. 밥상에 그대로 올릴 수 있어 간편해 폭넓게 이용되고 있습니다. 김에 기름을 발라 먹는 방법을 처음 개발한 일본에서도 기름과 소금에 재서 만든 구이김이 자취를 감추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아무리 신선한 기름을 사용했더라도 유통 중 공기와 햇볓으로 산화가 되어 유해성분이 생기기 쉽기 때문입니다. 옛날 처럼 그냥 구운 김에 밤을 싸서 간장에 찍어 먹는 것이가장 좋은 방법이 되겠죠?

★쇠고기 & 버터

쇠고기는 기름이 적당히 섞여 있는 것이 연하고 맛도 좋은데, 이 기름 속에는 성인병의 주범으로 알려진 콜레스테롤이 들어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그래서 스테이크 등 육류를 주식으로 하는 서구인들은 콜레스테롤 공포증에 걸려 있을 정도인데, 콜레스테롤은 섬유질이 풍부한 야채를 많이 먹으면 어느 정도는 체내로 흡수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스테이크에 곁들이는 샐러드는 섬유질도 적고 비타민의 함량도 매우 적어 콜레스테롤을 제거하기 어려운 실정. 거기에 동물용 기름으로 만든 버터로 스테이크를 굽는다면 문제가 심각하다. 버터는 맛이 뛰어나 예로부터 식용유지로 사영되었는데 칼로리가 높고 맛이 좋은 장점이 있긴 하지만 콜레스테롤의 함량이 매우 많은 편이다. 따라서 스테이크에 버터를 발라 굽는다면 콜레스테롤의 섭취량은 급증하는 된다.

★미역 & 파

미역과 파는 공통점이 하나 있다. 주물렀을 때 미끈거리는 촉감이 바로 그것인데 흔히 아이스크림이나 마요네즈 등 가공식품의 안정제나 접착제 등으로 이용된다. 이것은 거의 소화가 되지 않는 성분으로 열량은 없지만 정장효과가 크고 변비를 원활하게 하므로 성분상으로는 질 좋은 식이섬유에 해당한다. 미역은 칼슘이나 무기질의 함량이 뛰어나 건강유지에 큰 도움을 주며 골격과 치아 형성, 심장과 혈관의 활동 등을 돕는다. 하지만 이렇게 중요한 생리 작용을 하는 미역도 먹을 때 조심해야 할 것이 있다. 파와 혼합새서는 안 된다는 것! 미역국을 끊일 때 파를 넣으면 미끈거리는 성분 때문에 미역 고유의 상큼하고 구수한 맛을 느낄 수 없게 된다. 게다가 파는 철분과 비타민이 많은 것이 특색이지만 인과 유황의 함량이 높아 미역국에 파를 넣으면 미역 속에 들어 있는 칼슘의 흡수를 방해 하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오이 & 무

일년 내내 먹을 수 있는 채소로는 오이와 무를 들 수 있는데, 두 채소는 수분과 비타민이 풍부하고, 그 향이나 씹히는 맛 때문에 인기가 있습니다. 비타민C가 많이 들어 있어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해 주고 피부 점막을 튼튼하게 해 주며 감기를 예방해 줍니다. 무 생채나 물김치를 만들 때 무심코 곁들이는 것이 오이인데, 색깔이 흰 무와 잘 어울리고 맛도 있어많은 사람이 이용하고 있는데, 이것은 잘못된 배합입니다. 오이에는 비타민C가 들어 있지만 칼질을 하면 세포에 들어 있는 아스코르비나제라는 효소가 나옵니다. 이것은 비타민C를 파괴하는 효소로, 무와 오이를 잘라 서로 섞으면 무 속에 들어 있는 비타민 C가 많이 파괴되어 버립니다.
2003-03-14 23:01:21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45개 - 현재 1/2 쪽
145
조미료
2014-03-26
1408
144
김장문화
2013-12-21
1059
143
한식
2011-07-02
1299
142
한식 품평
2011-06-23
1429
141
원산지
2011-06-23
1445
140
서울
2011-06-20
1270
139
배추값
2010-10-01
1433
138
배추값
2010-09-29
1351
137
멜라민
2008-09-30
1768
136
멜라민
2008-09-30
2248
135
생활물가
2008-05-19
1629
134
한우값
2008-05-19
1621
133
대보름
2008-03-03
1939
132
한식인기
2008-03-03
1855
131
운영자
2007-07-07
1849
130
운영자
2007-07-07
1887
129
운영자
2007-07-07
1819
128
운영자
2007-07-07
1939
127
운영자
2007-07-07
1778
126
운영자
2007-07-07
1885
125
운영자
2007-07-07
2175
124
운영자
2007-07-07
1828
123
한국 김치
2006-01-02
2007
122
식품
2005-10-23
1762
121
김치
2005-10-22
1750
120
김치
2005-10-22
1687
119
김치
2005-10-14
1702
118
김치
2005-10-14
1724
117
2005-10-13
1670
116
한국음식
2005-09-25
1777
115
한국음식
2005-09-25
1778
114
한국음식
2005-09-25
1516
113
김치
2005-09-25
1594
112
김치
2005-09-25
1608
111
자연
2005-05-12
1834
110
특구
2004-12-30
1739
109
김치
2004-11-01
1814
108
건강
2004-10-15
1735
107
새우젖
2004-10-14
1900
106
중국
2004-10-05
2074
105
사과
2004-10-04
2892
104
김.인삼
2004-10-01
1768
103
울산
2004-09-25
1850
102
제주도
2004-09-25
1918
101
추어탕
2004-09-25
1910
100
울릉도
2004-09-25
2197
99
송이
2004-09-25
1736
98
2004-09-25
2396
97
2004-09-25
2432
96
홍어
2004-09-25
2211
95
2004-09-25
1879
94
2004-09-25
1875
93
청국장
2004-09-25
1736
92
된장국
2004-09-25
1866
91
중국
2004-09-19
1637
90
마늘
2004-09-19
2576
89
대파
2004-09-19
2295
88
김치
2004-09-19
1455
87
김치
2004-09-19
1454
86
2004-09-19
3043
85
운영자
2004-06-10
1744
84
운영자
2004-06-10
1616
83
  주석
주석
2004-05-06
2063
82
주석
2004-05-06
1734
81
그릇
2004-05-06
1952
80
유기
2004-05-06
1648
79
궁중음식
2004-04-28
3162
78
운영자
2004-03-10
2020
77
전통장
2003-09-27
2075
76
고등어
2003-05-03
5900
75
우유
2003-04-29
3312
74
음식
2003-04-29
3108
73
정보
2003-04-29
2197
72
궁중음식
2003-03-15
2568
71
mbc
2003-03-14
1886
퍼온글
2003-03-14
2699
69
청풍미식가
2003-03-12
2287
68
mbc
2003-02-28
2369
67
부산방송
2003-02-15
2512
66
2003-01-26
2555
65
2003-01-17
2223
64
  누룩
누룩
2003-01-16
2285
63
궁합
2003-01-08
2746
62
2002-12-04
3474
61
한국일보
2002-11-24
2883
60
국(탕)
2002-11-14
4759
59
찌개
2002-11-14
3960
58
장아찌
2002-11-07
4270
57
김치
2002-11-07
3289
56
음식
2002-11-06
2242
55
음식
2002-11-06
2652
54
음식
2002-11-06
2363
53
2002-11-06
5417
52
절기음식
2002-11-06
3259
51
  DHA
운영자
2002-08-31
2045
50
불포화지방
2002-08-07
2204
49
유산균
2002-07-20
2349
48
유산균
2002-07-20
2743
47
소스
2002-07-20
2424
46
녹차
2002-06-26
3522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