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알뜰살뜰 생활지혜

  퍼온글
  욕실 악취 제거
  

욕실 악취 제거

1. 배수구
여러 가지 때나 머리카락 등으로 더러운 냄새가 나기 쉬운 곳이지요.
평소에 머리를 감거나 샤워를 한 뒤에 바로바로 처리해 주고 또 정기적으로 배수구
안쪽을 깨끗이 청소한다면 언제나 쾌적한 상태에서 욕실을 사용 할 수 있습니다.
청소용 솔을 이용하여 배수구 안에 쌓인 먼지나 머리카락을 다 걷어내고 깨끗이
청소를 합니다.

그래도 냄새가 나면 식촛물을 흘려 보낸 뒤 뜨거운 물을 부어 보세요. 냄새가
나지 않게 됩니다.
배수구가 막혀서 물이 잘 내려가지 못할 때, 역시 나쁜 냄새가 심하지요. 이런 경우에는
쌓인 머리카락이나 먼지를 녹이는 배수구용 클리너를 이용하여 막힌 것을 뚫어줍니다.
특히 여러 가구가 함께 사는 아파트에서는 아무리 자주 청소를 해도 역겨운 냄새가
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욕실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배수구 뚜껑을 막아버리세요.

덮개가 없는 배수구일 경우에는 비닐 주머니에 배수구 뚜껑을 넣어서 묶어두면 되는데
이럴 때는 배수구 물이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 해야 합니다.

2. 변기와 변기 주변
평소에는 이렇다 할 냄새가 나지 않았는데 어느 날 갑자기 지릿하면서 기분 나쁜 냄새가
난다면 변기 주변을 살펴보세요. 변기 주변에 남아있는 소변 때문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이럴 때는 변기 주변의 타일과 변기 커버 안쪽 등을 욕실용 세정제로 꼼꼼히 닦아줍니다.
그래도 냄새가 제거되지 않는다면 식촛물로 닦아 보세요. 소변의 암모니아 냄새를 없애주기
때문에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3. 걸레
깨끗하지 않은 걸레로 청소를 하면 닦지 않는 것 보다 오히려 더 좋지 않은
결과를 낳게 됩니다. 더구나 기분 나쁜 악취라도 난다면집안 전체에 이상한 냄새가
가득차게 되겠죠.
이럴 때는 걸레전문세척제로 깨끗이 빨아주고,1주일에 한번 정도는 햇볕에 널어
말려줍니다.

4. 타일 틈새
욕실의 타일 틈새가 까맣게 된 것을 볼 때가 있지요. 이것이 바로 곰팡이입니다.
하수구 냄새 외에도 욕실에는 습기 때문에 곰팡이가 생기기 쉽습니다.
타일 틈새는 항상 솔로 싹싹 문질러 청소해 주어야죠. 하지만
이미 까맣게 곰팡이가 낀 상태라면 락스 원액을 휴지에 묻혀 한참 동안 틈새에
놓았다가 닦아줍니다.

5. 화장실 휴지통
보통 젖은 쓰레기를 버리는 휴지통은 한 달에 한번 정도는 닦아 주어야죠.
락스를 희석한 물에 담근 수세미로 냄새를 없앱니다.
2003-02-25 22:15:55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34개 - 현재 1/2 쪽
134
껍질 벗기기
2011-06-20
2158
133
채소
2010-10-05
2118
132
채소
2010-10-05
3147
131
2008-07-22
1868
130
블루마미
2007-11-14
2376
129
목기
2004-09-19
2427
128
수의
2004-09-19
2208
127
개미
2004-02-09
4201
126
세안법
2003-08-02
5700
125
무좀
2003-07-21
7219
124
소금
2003-06-26
4724
123
사과
2003-06-18
4155
122
김치
2003-06-18
4616
121
마늘
2003-06-18
4020
120
과일물
2003-06-18
4000
119
달걀
2003-06-18
3874
118
식초
2003-06-04
4794
117
소금
2003-05-28
3565
116
2003-05-07
2525
115
고등어
2003-05-03
5758
114
생선
2003-04-20
3354
113
보관법
2003-04-17
4276
112
퍼온글
2003-03-10
2529
111
퍼온글
2003-03-10
2808
110
퍼온글
2003-03-10
2237
109
퍼온글
2003-03-10
2665
108
퍼온글
2003-03-10
3080
107
퍼온글
2003-03-10
2145
106
보탬
2003-02-28
3304
105
퍼온글
2003-02-25
3530
104
퍼온글
2003-02-25
2383
103
퍼온글
2003-02-25
3013
퍼온글
2003-02-25
4045
101
퍼온글
2003-02-25
3078
100
김경숙
2003-02-23
3400
99
이영선
2003-02-23
3414
98
이재량
2003-02-23
2940
97
최수경
2003-02-23
3663
96
김은진
2003-02-23
2937
95
황윤선
2003-02-23
3321
94
이주현
2003-02-23
2966
93
강은영
2003-02-23
3590
92
한병선
2003-02-23
4235
91
김은희
2003-02-23
2819
90
이상범
2003-02-23
2704
89
김채원
2003-02-23
2460
88
선우후남
2003-02-23
2968
87
임혜숙
2003-02-23
2985
86
정수인
2003-02-23
2654
85
김선옥
2003-02-23
3471
84
오징어
2003-02-21
3727
83
양념
2003-02-21
2559
82
된장
2003-02-21
4306
81
퍼온글
2003-02-20
3696
80
보관
2002-12-25
7467
79
2002-12-25
3724
78
간장
2002-12-25
8225
77
냉장고
2002-12-25
4062
76
냉장고
2002-12-25
2271
75
냉장고
2002-12-25
2874
74
냉장고
2002-12-25
2992
73
곰팡이
2002-12-25
3241
72
오징어
2002-12-25
2725
71
생강
2002-12-25
3396
70
양배추
2002-12-25
2858
69
민물고기
2002-12-25
3363
68
무우
2002-12-24
4000
67
2002-12-24
2249
66
생선
2002-12-24
2226
65
계란
2002-12-24
2594
64
우유
2002-12-24
2254
63
국수
2002-12-24
2563
62
2002-12-24
5093
61
국수
2002-12-24
2602
60
식빵
2002-12-24
2128
59
기름
2002-12-24
2900
58
전자렌지
2002-10-31
3449
57
사과
2002-10-03
2189
56
생선
2002-10-03
4321
55
simj
2002-09-13
3027
54
식초
2002-08-25
3560
53
프라이팬
2002-08-03
3907
52
달걀
2002-08-03
3266
51
튀김
2002-08-03
2497
50
서명희
2002-07-28
3668
49
오징어
2002-07-14
4820
48
녹차
2002-06-26
2818
47
녹차
2002-06-26
3805
46
호야수기
2002-06-22
4366
45
지혜
2002-06-21
4767
44
2002-06-21
4367
43
2002-06-21
3368
42
2002-06-21
4105
41
지혜
2002-06-21
4740
40
2002-06-21
2991
39
2002-06-21
2383
38
2002-06-21
3808
37
지혜
2002-06-21
3500
36
운영자
2002-06-21
4222
35
지혜
2002-06-21
4045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