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알뜰살뜰 생활지혜

  식초
  팔방미인 식초 이야기
  

맛,건강,위생,청결에서 미용까지 우리 생활 곳곳에서 요긴하게 사용되는 식초활용법을 소개합니다.

**미용**

가을이면 피부는 왠지 칙칙해져 보입니다.

식초를 물에 희석하여 피부에 바르면 피부의 PH를 약산성으로 유지시켜 피부를 매끈하게 가꾸어 줍니다.

우유와 꿀에 식초를 넣어 로숀 대용으로 사용해도 좋습니다.

머리를 다 감고 마지막 헹굼물에 식초 한방울,머리를 부드럽고 건강하게 가꾸어 줍니다.

**화초**

잎사귀가 왠지 축 늘어지고 윤기가 없어보인다면 물에 식초를 묽게 타 분무기로 뿌려주면 방충,방균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어요.

꽃병에 꽃을 오래도록 보고 싶다면 미지근한 물 500ml에 설탕 3스푼,식초 2스푼을 넣고 6~7cm 깊이로 줄기를 담궈두세요.오래도록 아름다운 꽃을 즐길 수가 있어요.

**세탁 및 손질**

콜라,포도주,과일즙,케찹 등이 묻은 얼룩은 24시간 이내에 식초원액을 얼룩부위에 묻혀서 헝겊으로 문지른 다음 세탁을 하면 깔끔하게 해결할 수 있구요.

카펫얼룩에도 세제와 식초를 1:1로 섞은 용액을 부드러운 솔이나 수건에 묻혀 문지르면 됩니다.

겨울옷을 꺼내어 보니 작년에 입던 바지의 단이 보기 싫으시다구요?

그럴때는 주름 부위에 식초 한방울을 떨어뜨리고 다림질을 해보세요.깨끗이 펴진답니다.

양복바지가 번들거릴때는 물과 식초를 2:1로 섞어 수건에 적셔서 대고 다람질 하면 새것처럼 되구요.

물 500ml에 식초한스푼을 넣고 옷에 뿌려주면 정전기 방지도 되구요.

**주방**

플라스틱 통에 묵은 냄새가 날때 빵 조각에 식초를 묻혀 하루정도 두면 냄새끝.

시든 야채를 싱싱하게 할려면 식초와 물을 1:1로 섞은 물에 담궈두면 싱싱해집니다.

유리그릇이나 컵의 광택을 살리고 싶으세요?마지막 헹굼물에 식초 한방울 떨어뜨려 헹구면 광택이 살아난답니다.

부엌칼에 생선이나 고기 냄새가 배어있을때에도 식초한방울로 헹궈 주세요.냄새가 말끔하게 지워집니다.

식초의 활용법은 아주 다양하고 우리 생활에 요긴하게 사용될 것 같네요.

작은 수고로움이라도 가정을 깔끔하게 돌볼 수 있다면 행복한 주부의 선택이 아닐까요?
2003-06-04 12:54:48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34개 - 현재 1/2 쪽
134
껍질 벗기기
2011-06-20
2441
133
채소
2010-10-05
2311
132
채소
2010-10-05
3433
131
2008-07-22
2045
130
블루마미
2007-11-14
2587
129
목기
2004-09-19
2647
128
수의
2004-09-19
2351
127
개미
2004-02-09
4378
126
세안법
2003-08-02
5976
125
무좀
2003-07-21
7527
124
소금
2003-06-26
4972
123
사과
2003-06-18
4344
122
김치
2003-06-18
4872
121
마늘
2003-06-18
4187
120
과일물
2003-06-18
4237
119
달걀
2003-06-18
4064
식초
2003-06-04
5000
117
소금
2003-05-28
3728
116
2003-05-07
2689
115
고등어
2003-05-03
6003
114
생선
2003-04-20
3546
113
보관법
2003-04-17
4486
112
퍼온글
2003-03-10
2740
111
퍼온글
2003-03-10
2972
110
퍼온글
2003-03-10
2413
109
퍼온글
2003-03-10
2800
108
퍼온글
2003-03-10
3304
107
퍼온글
2003-03-10
2303
106
보탬
2003-02-28
3544
105
퍼온글
2003-02-25
3738
104
퍼온글
2003-02-25
2565
103
퍼온글
2003-02-25
3187
102
퍼온글
2003-02-25
4257
101
퍼온글
2003-02-25
3306
100
김경숙
2003-02-23
3616
99
이영선
2003-02-23
3667
98
이재량
2003-02-23
3193
97
최수경
2003-02-23
3865
96
김은진
2003-02-23
3154
95
황윤선
2003-02-23
3590
94
이주현
2003-02-23
3164
93
강은영
2003-02-23
3826
92
한병선
2003-02-23
4546
91
김은희
2003-02-23
3015
90
이상범
2003-02-23
2901
89
김채원
2003-02-23
2687
88
선우후남
2003-02-23
3190
87
임혜숙
2003-02-23
3159
86
정수인
2003-02-23
2890
85
김선옥
2003-02-23
3657
84
오징어
2003-02-21
3900
83
양념
2003-02-21
2674
82
된장
2003-02-21
4672
81
퍼온글
2003-02-20
3839
80
보관
2002-12-25
8098
79
2002-12-25
3884
78
간장
2002-12-25
8951
77
냉장고
2002-12-25
4189
76
냉장고
2002-12-25
2421
75
냉장고
2002-12-25
3022
74
냉장고
2002-12-25
3155
73
곰팡이
2002-12-25
3522
72
오징어
2002-12-25
2886
71
생강
2002-12-25
3662
70
양배추
2002-12-25
3031
69
민물고기
2002-12-25
3803
68
무우
2002-12-24
4204
67
2002-12-24
2405
66
생선
2002-12-24
2387
65
계란
2002-12-24
2715
64
우유
2002-12-24
2375
63
국수
2002-12-24
2713
62
2002-12-24
5302
61
국수
2002-12-24
2710
60
식빵
2002-12-24
2240
59
기름
2002-12-24
3040
58
전자렌지
2002-10-31
3586
57
사과
2002-10-03
2318
56
생선
2002-10-03
4944
55
simj
2002-09-13
3227
54
식초
2002-08-25
3721
53
프라이팬
2002-08-03
4019
52
달걀
2002-08-03
3374
51
튀김
2002-08-03
2628
50
서명희
2002-07-28
3880
49
오징어
2002-07-14
5146
48
녹차
2002-06-26
2943
47
녹차
2002-06-26
3950
46
호야수기
2002-06-22
4542
45
지혜
2002-06-21
4989
44
2002-06-21
4498
43
2002-06-21
3477
42
2002-06-21
4272
41
지혜
2002-06-21
4968
40
2002-06-21
3122
39
2002-06-21
2515
38
2002-06-21
3946
37
지혜
2002-06-21
3672
36
운영자
2002-06-21
4605
35
지혜
2002-06-21
4245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