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알뜰살뜰 생활지혜

  녹차
  녹차, 제대로 보관하기
  

녹차 보관방법, 습기 없고 빛 안드는 곳에 보관 차잎은 일종의 건조 식품으로 제조 가공시 보존성을 고려하여 수분 함유량을 아주 작게 건조시킴으로써 일반 식품에 비해 보존성이 긴 편이다.그러나 차잎의 포장이나 저장 방법이 좋지 않을 경우에는 단시간 내에 쉽게 변질되어 차잎 색깔과 향미가 나빠져 상품적인 가치가 떨어지게 된다. 차의 저장이 길어지면 품질의 변화가 일어나는데 처음에는 향기 성분과 같은 저비점 물질의 감소에 의해 향기의 손실이 일어나며 후기에는 이러한 산화 생성물의축적에 의해 상품의 품질적인 손상으로 상품적인 가치도 떨어지게 된다. 이와 같이 차의 변질에 영향을 주는 요소에는 수분, 온도, 산소, 광선, 이취 등의 외적 요인과 잔존 효소와 같은 내적 요인이 있는데 이러한 요소들을 잘 조절하게 되면 차의 품질을 오랫동안 유지 시킬 수가 있다. 차잎은 여러 가지 환경 요소에 의해 품질 저하를 가져오게 되며 계절적으로 볼 때 온도가 높은 여름철은 변질이 쉽게 일어날 수 있으므로 이 시기에 제조한 차는 흡습하지 않도록 방습 비닐에 넣어서 0도 이하의 냉장 저장을 하는 것이다. 또한 저장시에도 제습 장치가 되어 있어야 하며 장기간 저장할 경우에는 진공 처리, 탈산소제 첨가, 질소 충진을 하여 냉장고에 보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품질의 변화를 막기 위해서는 습기가 적은 곳에 두어야 하고 포장은 광선이나 수분이 통과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0도 이하의 저온에 방치해 두어야 하고 필요할 때마다 조금씩 꺼내어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일반 가정에서는 차잎을 온도가 높은 방안에 두지 말아야 하며 가능한 습기가 적고 광선이 차단되는 찬 곳에 보관을 해야 하는데, 다른 사람으로부터 좋은 차를 선물받았을 때 먹기가 아까워 그냥 1년씩 방치해 두면 그 차의 품질적 가치는 상당히 떨어지게 되며 한 번 뚜껑을 딴 차는 가능한 빨리 소비하는 것이 가장 좋다. 1. 개봉한 상태에서 주의 사항 차를 매일 마시는 경우라도 한 봉지에 100g인 포장 단위를 그대로 사용하다보면 매일 한 두 번 봉지 개봉때 마다 습기가 들어간다. 개봉한 차는 가능하다면 50g정도 나누어 보관하여 사용한다면 (고급차는 50g씩 포장되어있다) 차잎이 수분에 의해 성분의 용해나 차잎 성분간의 반응으로 인한 변질을 막을 수 있다. 2. 항아리에 보관 개봉하지 않은 차를 종이 상자로 된 겉포장은 제외하고 진공포장된 채로 보관할때는 항아리 안쪽 밑에는 대나무 의 건조한 잎을 깔고 차곡차곡 쌓아올려 놓은후 뚜껑을 덮고 통풍이 잘고 햇볕이 닿지 않는 곳에 보관한다. 3. 주석통에 보관 차의 변질에 영향을 주는 주요 요소에서 수분, 온도, 산소, 광선등으로부터 보호 받을 수 있는 용도의 두꺼운 주석통에 보관하면 내용물의 산화 방지나 품질의 변화을 막을수 있다. 경험적으로 본다면 일반적으로 관광객이 중국에서 들여오는 주석으로된 광택나는 통은 주석 차통은 용도에 맞지않다. 차를 전문으로 보관하며 사용할 수 있는 두껍고 크기에 비해 무게는 많이 나가는 편이다.
2002-06-26 20:21:37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34개 - 현재 1/2 쪽
134
껍질 벗기기
2011-06-20
2119
133
채소
2010-10-05
2070
132
채소
2010-10-05
3081
131
2008-07-22
1840
130
블루마미
2007-11-14
2321
129
목기
2004-09-19
2396
128
수의
2004-09-19
2191
127
개미
2004-02-09
4156
126
세안법
2003-08-02
5658
125
무좀
2003-07-21
7155
124
소금
2003-06-26
4686
123
사과
2003-06-18
4133
122
김치
2003-06-18
4570
121
마늘
2003-06-18
3987
120
과일물
2003-06-18
3948
119
달걀
2003-06-18
3830
118
식초
2003-06-04
4743
117
소금
2003-05-28
3532
116
2003-05-07
2491
115
고등어
2003-05-03
5717
114
생선
2003-04-20
3321
113
보관법
2003-04-17
4215
112
퍼온글
2003-03-10
2497
111
퍼온글
2003-03-10
2776
110
퍼온글
2003-03-10
2194
109
퍼온글
2003-03-10
2642
108
퍼온글
2003-03-10
3021
107
퍼온글
2003-03-10
2120
106
보탬
2003-02-28
3256
105
퍼온글
2003-02-25
3481
104
퍼온글
2003-02-25
2340
103
퍼온글
2003-02-25
2984
102
퍼온글
2003-02-25
3998
101
퍼온글
2003-02-25
3019
100
김경숙
2003-02-23
3370
99
이영선
2003-02-23
3371
98
이재량
2003-02-23
2899
97
최수경
2003-02-23
3640
96
김은진
2003-02-23
2896
95
황윤선
2003-02-23
3275
94
이주현
2003-02-23
2948
93
강은영
2003-02-23
3556
92
한병선
2003-02-23
4180
91
김은희
2003-02-23
2782
90
이상범
2003-02-23
2684
89
김채원
2003-02-23
2436
88
선우후남
2003-02-23
2926
87
임혜숙
2003-02-23
2959
86
정수인
2003-02-23
2631
85
김선옥
2003-02-23
3445
84
오징어
2003-02-21
3683
83
양념
2003-02-21
2537
82
된장
2003-02-21
4240
81
퍼온글
2003-02-20
3633
80
보관
2002-12-25
7366
79
2002-12-25
3701
78
간장
2002-12-25
8065
77
냉장고
2002-12-25
4048
76
냉장고
2002-12-25
2245
75
냉장고
2002-12-25
2852
74
냉장고
2002-12-25
2969
73
곰팡이
2002-12-25
3177
72
오징어
2002-12-25
2688
71
생강
2002-12-25
3349
70
양배추
2002-12-25
2827
69
민물고기
2002-12-25
3280
68
무우
2002-12-24
3955
67
2002-12-24
2218
66
생선
2002-12-24
2195
65
계란
2002-12-24
2563
64
우유
2002-12-24
2214
63
국수
2002-12-24
2540
62
2002-12-24
5031
61
국수
2002-12-24
2584
60
식빵
2002-12-24
2104
59
기름
2002-12-24
2866
58
전자렌지
2002-10-31
3404
57
사과
2002-10-03
2168
56
생선
2002-10-03
4238
55
simj
2002-09-13
2978
54
식초
2002-08-25
3536
53
프라이팬
2002-08-03
3886
52
달걀
2002-08-03
3242
51
튀김
2002-08-03
2484
50
서명희
2002-07-28
3624
49
오징어
2002-07-14
4747
녹차
2002-06-26
2779
47
녹차
2002-06-26
3759
46
호야수기
2002-06-22
4327
45
지혜
2002-06-21
4722
44
2002-06-21
4335
43
2002-06-21
3328
42
2002-06-21
4070
41
지혜
2002-06-21
4674
40
2002-06-21
2971
39
2002-06-21
2356
38
2002-06-21
3765
37
지혜
2002-06-21
3466
36
운영자
2002-06-21
4145
35
지혜
2002-06-21
4006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