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나만의 요리비법

  어묵
  집에서 만드는 어묵
  

집에서 만드는 어묵
뉴질랜드에 와서 살면서 나의 남편이 가장 좋아하는 것은 낚시를 맘대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에선 워낙 바빠서 한가하게 여유를 즐길 그럴 틈이 없었지만,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이곳은 바닷가 도시라 새벽이고 저녁이고 주말이고 여유만 나면 그는 낚시를 즐길 수가 있다. 물론 이것도 물때를 (음력처럼 이곳의 마오리력을 이용하여) 맞추어 나가야 잘 잡을 수가 있다. 바다의 밀물과 썰물, 달의 움직임에 따라 물고기들도 이동을 하기 때문이란다.

그는 낚시를 가서 카와이, 도미(스내퍼), 거나드, 킹 피쉬 등 이곳에 많이 사는 물고기들을 잡아 왔었는데, 그 중 카와이란 물고기는 회로 일품이고, 이름도 근사한 킹 피쉬는 잡자마자 비행기로 바로 일본에 수출하여 비싸게 팔린다는 횟감으로 일등 감인 생선이다.

어쨌든 남편의 낚시 덕분에 우리는 물릴 정도로 회도 먹고, 물 회라는 것도 해 먹어 보고(야채와 회를 물과 고추장 양념으로 비벼서 먹는 것), 말려서도 먹어보고 생선살 튀김, 생선오븐구이 등등 생선으로 할 수 있는 요리라면 이것저것 다 해 먹어 본 편이다.

그 중 오늘 소개하고 싶은 요리는 그런 생선으로 집에서 만드는 어묵이다. 한국 식품점에서 가공된 어묵을 사 먹을 수는 있지만, 아무래도 생선살보다 밀가루가 더 많이 섞인 듯한 어묵보다는 생선을 듬뿍 넣은 제대로 된 어묵을 아이들에게 먹이고 싶어서 시도해 본 요리이다.

간단하게 생선살을 믹서기에 넣어 갈고 야채도 갈아넣어 튀기면 맛있는 어묵을 만들 수 있다. 아이들에게도 남편들의 술 안주거리로도 튀김은 늘 안성맞춤 아닌가 ? 시간도 오래 안 걸리고 재료도 간단하니 한 번 시도해 보세요. 자, 그럼 만드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

*재료소개*
1. 생선살 500 그램 -- 살로만 포를 뜬것으로 사서 집에서 믹서기에 넣고 간다. 너무 곱게 갈지 않아도 된다. (나는 남편이 낚시 가서 잡아 온 생선을 주로 이용하지만 한국에선 시장이나 슈퍼에서 살로만 포를 떠서 살 수 있는 것으로 한다)
2. 당근/양파 -- 얇게 썰어서 믹서기에 넣고 간다. 파 -- 잘게 다진다.
3. 밀가루 -- 약간
4. 계란 -- 1-2개
5. 소금 /후추 -- 적당량
6. 식용유 -- 샐러드 유 같은 튀김용

*만드는 방법*
1. 우선 당근과 양파를 믹서기에 갈아 큰 볼에 담고, 그 후 생선살을 넣어 간다.
2. 큰 볼에(우묵한 그릇) 간 야채와(1번) 파, 간 생선살 그리고 밀가루 약간 (너무 많으면 뻑뻑하고 맛이 없다) 계란과 소금, 후추를 넣고 잘 섞는다. 초장에 찍어 먹는 거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 간이 맞아야 맛이 있으므로 소금, 후추를 간이 될 정도로 적당히 넣는다.
3. 170도 정도 온도의 튀김냄비나 전기 튀김 기에 한 숟갈씩 똑똑 떨어뜨려 튀긴다.

**시중에서 파는 긴 어묵을 원하면 도마 위에 반죽을 잘 펴놓고 칼로 길쭉 길쭉하게 썰어서(끊어서) 도마를 튀김기 바로 위에서 어슷 세우고 긴 칼 날로 긴 막대모양으로 툭툭 밀어 넣는다. 그러면 막대 모양의 어묵 반죽이 뜨거운 튀김 냄비에 떨어지자 마자 그 형태 그대로 길쭉한 어묵을 만들 수 있다. (아마 혹시 시장이 있는 동네에 산다면 이렇게 만드는 오뎅! 을 본 적이 있을 것이다.)

4. 다 익으면 튀김 기에 동동 떠오르는데, 당근의 주황색과 파의 초록색 그리고 양파가 들어가서 색깔도 맛도 좋은 풍미 좋은 생선 어묵이 만들어진다.
5. 식초를 넣은 초간장에 찍어 먹는다.
2002-11-23 22:17:34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74개 - 현재 1/1 쪽
74
2008-08-26
3215
73
자연숲
2005-03-15
2491
72
2004-06-21
3463
71
왕눈이
2004-06-04
2557
70
영환
2004-05-22
3703
69
요리짱
2004-05-17
3001
68
유현정
2004-05-01
3967
67
2004-01-03
2576
66
운영자
2004-01-04
2132
65
허허
2003-08-05
3267
64
유성화원
2003-05-12
3508
63
강지영
2003-05-27
3362
62
운영자
2003-05-13
3357
61
청풍미식가
2003-03-12
3117
60
mbc
2003-02-27
3108
59
mbc
2003-02-26
2680
58
김성화
2003-02-23
2999
57
양민하
2003-02-23
4801
56
정윤경
2003-02-23
3465
55
이길순
2003-02-23
3933
54
김영희
2003-02-23
4079
53
박경희
2003-02-23
2468
52
이은아
2003-02-23
3945
51
박정자
2003-02-23
3991
50
허은숙
2003-02-23
2353
49
2003-02-18
6778
48
장미화
2003-02-03
2761
47
2002-11-24
5308
46
우리콩
2003-09-12
2036
어묵
2002-11-23
3207
44
쿠욱
2002-11-23
3657
43
용임
2002-08-17
5044
42
강원 속초
2002-08-11
1818
41
강원 속초
2002-08-11
2515
40
강원 속초
2002-08-11
3007
39
강원 속초
2002-08-11
3486
38
강원 속초
2002-08-11
1824
37
강원 속초
2002-08-11
4321
36
강원 속초
2002-08-11
2336
35
골뱅이
2002-06-22
8994
34
순두부찌개
2002-06-22
3786
33
태기엄마
2002-06-22
4951
32
2002-06-27
3548
31
부대찌개
2002-06-22
13894
30
2002-06-22
5804
29
2002-06-22
4696
28
성우
2002-06-22
5823
27
운영자
2002-06-22
2433
26
운영자
2002-06-22
2546
25
운영자
2002-06-22
2249
24
운영자
2002-06-22
2819
23
요리짱
2002-06-22
3507
22
퍼온글
2002-06-22
4838
21
2002-06-22
2263
20
2002-06-22
1905
19
정택수
2002-06-22
2326
18
정택수
2002-06-22
4090
17
초보아즘마
2002-06-22
2568
16
2002-06-22
1829
15
2002-06-22
3070
14
2002-06-22
1912
13
호야수기
2002-06-22
3536
12
운영자
2002-06-22
5328
11
운영자
2002-06-22
3500
10
2002-06-27
7326
9
운영자
2002-06-22
2123
8
진열
2002-06-22
2975
7
2002-06-22
1794
6
구경꾼
2002-06-22
3766
5
경연
2002-06-22
1821
4
정순
2002-06-22
2701
3
은정
2002-06-22
2659
2
현숙
2002-06-22
2433
1
도선
2002-06-22
2663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