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유익한 글들 코너

  퍼온글
  마부가 말을 되찾은 이유
  


여러 나라를 떠돌아다니며
방랑 생활을 하던 공자가 아차하는 사이에
실수를 저질렀다.

그가 타고 다니던 말이 농부의 밭으로 들어가 농작물을
망쳐 버린 것이다.
이에 화가난 농부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 말을
끌고 가 버렸다.
공자가 제자들에게 물었다.

"누가 가서 말을 되찾아오겠느냐?"
"제가 가서 찾아오겠습니다."
평소에 말주변이 좋다는 제자 자공이
선뜻 나섰다.

그러자 마부도 함께 나서서 말했다.
"아닙니다. 이 일은 제가 말을 잘
지키지 못해서 생긴 일이므로 제가 찾아오겠습니다."
"그래도 자공이 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

공자의 이 말에 자공이 어깨를
으쓱이며 농부에게 다가갔다.

그런데 자공이 아무리 입이 닳도록 빌고 설득해도
농부가 말을 되돌려 주지 않는 것이었다.
그렇다고 농부의 손에 잡혀 있는
말고삐를 강제로 빼앗아 올 수도
없는 일이어서 자공은 맥빠진 모습으로
그냥 되돌아왔다.

이번에는 마부를 내보냈다.
마부가 웃으며 다가가 농부에게 말했다.
"당신이나 나나 다같은 농부가 아니오?
내가 깜빡 조는 사이에 말이 밭으로
들어갔으니 이해하시구려."

마부의 이 말에 농부가 허허 웃더니
군말 없이 말을 되돌려 주었다.

유유상종이라 하여 사람들은 같은 무리끼리
어울리는 경향이 있다.
서로 동병상련의 감정을 느껴 쉽게 동정하고
이해하고 공감하기 때문이다.

이 경우에도 선비인 자공보다
배우지 못한 마부가 더 쉽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였다.

자공이 마부와 똑같은 말을 해도 농부는
그 부탁을 들어주지 않았을 것이다.

자공의 선비 복장과 말투에서 농부는
이미 거부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공자는 왜 처음부터
마부를 보내지 않고 자공을 보냈을까?

공자가 마부를 먼저 보내면 자공은
속으로 불만을 품을 것이다.
자기도 그 정도의 일은 쉽게
해결할 수 있다는 자만에
서운한 감정을 품을 것이다.

공자는 자공이 실패함으로써
자신의 능력에도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했고,
또한 대하는 상대에따라 사람마다의
역할이 따로 있다는 것을 가르쳤던 것이다.

많이 배웠다고 세상일이 뜻대로
풀리는 것은 결코 아니다.
마음 속의 교만을 없애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릴 때
만사가 보다 쉽게 해결된다.

그렇지 않고 문제를 너무 가볍게 보고
아무렇게나 행동하면
예상치못한 곳에서 번번이 고전할 것이다.

많이 배운 사람일수록 이 점을 명심해야 한다.

2002-09-28 22:19:05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90개 - 현재 1/2 쪽
190
에구구
2016-12-19
225
189
에구구
2016-12-19
239
188
2016-08-25
209
187
happy
2016-08-02
215
186
happy
2016-08-02
232
185
happy
2016-08-02
153
184
유정
2016-07-27
231
183
유정
2016-07-27
221
182
2011-07-02
1323
181
암세포
2011-06-27
1021
180
체중
2011-06-25
938
179
C형간염
2011-06-24
955
178
줄기세포
2011-06-24
954
177
줄기세포
2011-06-24
1030
176
줄기세포
2011-06-24
882
175
필수아미노산
2011-06-24
1144
174
이소류신(isol
2011-06-24
1318
173
류신
2011-06-24
1635
172
아미노산
2011-06-24
931
171
고칼로리
2011-06-23
926
170
불볕더위
2011-06-23
1816
169
체중
2011-06-23
956
168
유행어
2008-12-27
1267
167
운영자
2008-12-17
958
166
행복
2008-11-12
1170
165
건강
2008-11-12
1085
164
건강
2008-11-12
1157
163
부자
2008-10-30
1048
162
2008-08-12
1049
161
사랑을
2006-01-07
1226
160
남자
2006-01-07
1393
159
결혼식
2004-10-15
1522
158
다리
2004-06-04
1273
157
사랑
2004-06-04
1524
156
레이스
2004-06-01
1467
155
2004-05-22
1508
154
행복
2004-05-08
1281
153
어버이 날
2004-05-06
1073
152
2004-05-04
1670
151
가치
2004-04-21
1227
150
은새
2004-04-05
1519
149
부자
2004-03-23
1490
148
만남
2004-03-23
1366
147
결정
2004-03-23
1319
146
  물맛
지혜
2004-03-14
1292
145
사진
2004-03-10
1294
144
정다이
2004-03-03
1188
143
단 비
2004-03-03
1177
142
탈무드
2004-02-12
1445
141
짧은글
2004-02-12
1300
140
부자
2004-02-03
1216
139
꼴불견
2004-01-27
1216
138
감동
2004-01-27
1220
137
시련
2003-12-19
1276
136
국민연금
2003-12-11
1606
135
거짓말
2003-12-09
1138
134
웃음
2003-11-18
1249
133
친구
2003-11-17
1142
132
여유
2003-11-15
1287
131
용서
2003-11-15
1162
130
인생
2003-11-15
1147
129
교훈
2003-11-01
1374
128
이영철
2003-10-07
1205
127
원칙
2003-09-06
1436
126
퍼온글
2003-04-12
1779
125
친구
2003-03-26
1596
124
mbc
2003-02-21
1448
123
퍼온글
2003-01-08
1570
122
퍼온글
2003-01-07
1369
121
퍼온글
2003-01-03
1272
120
퍼온글
2002-12-18
2255
119
퍼온글
2002-12-16
1531
118
퍼온글
2002-12-09
1411
117
퍼온글
2002-12-06
1658
116
퍼온글
2002-11-28
1447
115
퍼온글
2002-11-28
1702
114
주 혜 경
2002-11-28
1437
113
김종욱
2002-11-25
1614
112
퍼온글
2002-11-23
1299
111
퍼온글
2002-11-18
1253
110
퍼온글
2002-11-18
1245
109
퍼온글
2002-11-18
1555
108
퍼온글
2002-11-17
1144
107
  부부
퍼온글
2002-11-17
1454
106
퍼온글
2002-11-11
1139
105
퍼온글
2002-11-01
1296
104
퍼온글
2002-10-31
1327
103
탈무드
2002-09-28
1539
퍼온글
2002-09-28
1196
101
퍼온글
2002-09-28
1446
100
퍼온글
2002-09-25
1300
99
퍼온글
2002-09-25
1257
98
퍼온글
2002-09-18
1129
97
퍼온글
2002-09-08
1232
96
퍼온글
2002-09-08
1095
95
퍼온글
2002-08-27
1223
94
퍼온글
2002-08-25
1346
93
퍼온글
2002-08-25
1166
92
퍼온글
2002-08-25
1216
91
퍼온글
2002-08-25
1193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