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유익한 글들 코너

  감동
  아버지를 팝니다.
  

아버지를 팝니다.

어느 날 신문광고에 아버지를 판다는 내용이 실려 있었다.
그 광고에는 아버지는 지금 노령이고 몸이 편치 않아서
일금 일 십 만원이면 아버지를 팔겠다고 적혀 있었다.

많은 사람들은 이 광고를 바라보고 혀를 끌 끌차며
"세상이 말세다"
라고 하는 이도 있었고 다 늙은 할아버지를 누가 사겠냐고 숙덕거렸다.

이 광고를 보고 부모 없는 설움을 지녔던 한 부부가 새벽같이 그곳을 달려갔다.
대문 앞에서 몸매를 가다듬은 부부는 심호흡을 머금고 초인종을 누른다.
넓은 정원에서 꽃밭에 물을 주고 있던 할아버지가
대문을 열고서는 어떻게 왔냐고 물었다.

부부는 할아버지를 바라보면서 신문광고를
보고 달려왔다고 말씀을 드리자
할아버지가 웃음을 지으며 집안으로 안내를 한다.

그곳은 아주 부잣집이었다.
"아버지를 파시겠다는 광고를 보고 왔습니다."
젊은 부부는 또박또박 뚜렷하게 이야기를 한다.
할아버지는 빙긋 웃음을 지으시더니
"내가 잘 아는 할아버지인데 그 할아버지 몸이 좋지 않아요.
그런 할아버지를 왜 사려고..."
젊은 부부는 모두가 어릴 때
부모를 여의고 고아처럼 살다 결혼했기 때문에
부모 없는 설움이 늘 가슴에 남아 있었다는 것이다.

아울러 아프거나 집안이 어렵지 않은 가정이라면
누가 아버지를 팔겠다고 광고를 내겠느냐고....
비록 넉넉하게 살아가고 있지는 않지만
작은 가운데서도 아기자기하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 부부에게도 아버지를 모실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싶어서 달려왔다고 하였다.

이들 부부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며 돈을 달라고 한다.
젊은 부부는 정성스럽게 가지런히 담은
흰 봉투하나를 할아버지에게 내어놓는다.
할아버지는 돈 봉투를 받아들고 나서
그 할아버지도 정리할 것이 있어서 그러니
일주일 후에 다시 이곳을 오라고 하였다.

일주일 후 젊은 부부는 다시금 그 집을 찾았다.
기다리고 있던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하면서
"어서 오게나 나의 아들과 며느리야"하시면서
"사실 내가 너희에게 팔렸으니
응당 내가 너희들을 따라가야 하겠지만
너희가 이 집으로 식구를 데려 오느라"고 하신다.

깜짝 놀란 부부는 양자를 데려오면 얼마든지 데려올 수 있지만
요즈음 젊은이들이 돈만 알기 때문에 그럴 수 없었다는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듣고서 이해가 되었다.
젊은 부부는
"저희에게 아버지로 팔렸으면 저희를 따라 가셔야지요,
비록 저희들은 넉넉하게 살지는 않지만
그곳에는 사랑이 있답니다."라고 고집했다.

할아버지는 진정 흐뭇한 마음으로
"너희는 참으로 착한 사람들이다.
너희가 부모를 섬기러 왔으니 진정 내 아들이다.
그러하니 내가 가진 모든 것은 곧 너희 것이며
너희는 나로 인해 남부럽지 않게 살게 될 것이다.
이것은 너희가 가진 아름다운 마음 때문에
복을 불러들인 것이다."라고 하시고는
기뻐하시며 자식들의 절을 받았다.
2004-01-27 00:04:34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90개 - 현재 1/2 쪽
190
에구구
2016-12-19
391
189
에구구
2016-12-19
382
188
2016-08-25
370
187
happy
2016-08-02
360
186
happy
2016-08-02
372
185
happy
2016-08-02
278
184
유정
2016-07-27
389
183
유정
2016-07-27
345
182
2011-07-02
1448
181
암세포
2011-06-27
1152
180
체중
2011-06-25
1058
179
C형간염
2011-06-24
1055
178
줄기세포
2011-06-24
1080
177
줄기세포
2011-06-24
1237
176
줄기세포
2011-06-24
997
175
필수아미노산
2011-06-24
1267
174
이소류신(isol
2011-06-24
1448
173
류신
2011-06-24
1758
172
아미노산
2011-06-24
1043
171
고칼로리
2011-06-23
1044
170
불볕더위
2011-06-23
1944
169
체중
2011-06-23
1074
168
유행어
2008-12-27
1381
167
운영자
2008-12-17
1082
166
행복
2008-11-12
1277
165
건강
2008-11-12
1206
164
건강
2008-11-12
1278
163
부자
2008-10-30
1166
162
2008-08-12
1152
161
사랑을
2006-01-07
1331
160
남자
2006-01-07
1507
159
결혼식
2004-10-15
1642
158
다리
2004-06-04
1379
157
사랑
2004-06-04
1642
156
레이스
2004-06-01
1580
155
2004-05-22
1626
154
행복
2004-05-08
1403
153
어버이 날
2004-05-06
1190
152
2004-05-04
1796
151
가치
2004-04-21
1343
150
은새
2004-04-05
1642
149
부자
2004-03-23
1618
148
만남
2004-03-23
1493
147
결정
2004-03-23
1435
146
  물맛
지혜
2004-03-14
1402
145
사진
2004-03-10
1423
144
정다이
2004-03-03
1307
143
단 비
2004-03-03
1293
142
탈무드
2004-02-12
1559
141
짧은글
2004-02-12
1404
140
부자
2004-02-03
1348
139
꼴불견
2004-01-27
1326
감동
2004-01-27
1323
137
시련
2003-12-19
1387
136
국민연금
2003-12-11
1699
135
거짓말
2003-12-09
1237
134
웃음
2003-11-18
1359
133
친구
2003-11-17
1235
132
여유
2003-11-15
1373
131
용서
2003-11-15
1263
130
인생
2003-11-15
1242
129
교훈
2003-11-01
1533
128
이영철
2003-10-07
1297
127
원칙
2003-09-06
1527
126
퍼온글
2003-04-12
1870
125
친구
2003-03-26
1683
124
mbc
2003-02-21
1541
123
퍼온글
2003-01-08
1658
122
퍼온글
2003-01-07
1443
121
퍼온글
2003-01-03
1358
120
퍼온글
2002-12-18
2338
119
퍼온글
2002-12-16
1688
118
퍼온글
2002-12-09
1516
117
퍼온글
2002-12-06
1750
116
퍼온글
2002-11-28
1525
115
퍼온글
2002-11-28
1779
114
주 혜 경
2002-11-28
1517
113
김종욱
2002-11-25
1703
112
퍼온글
2002-11-23
1380
111
퍼온글
2002-11-18
1343
110
퍼온글
2002-11-18
1329
109
퍼온글
2002-11-18
1640
108
퍼온글
2002-11-17
1228
107
  부부
퍼온글
2002-11-17
1534
106
퍼온글
2002-11-11
1242
105
퍼온글
2002-11-01
1383
104
퍼온글
2002-10-31
1417
103
탈무드
2002-09-28
1635
102
퍼온글
2002-09-28
1285
101
퍼온글
2002-09-28
1541
100
퍼온글
2002-09-25
1375
99
퍼온글
2002-09-25
1425
98
퍼온글
2002-09-18
1205
97
퍼온글
2002-09-08
1311
96
퍼온글
2002-09-08
1207
95
퍼온글
2002-08-27
1332
94
퍼온글
2002-08-25
1427
93
퍼온글
2002-08-25
1242
92
퍼온글
2002-08-25
1306
91
퍼온글
2002-08-25
1289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