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유익한 글들 코너

  퍼온글
  사랑에 빠지면 아름다워 진다
  

런던대학의 세미르 제키 박사는 사랑에 빠진 청춘남녀들의 뇌를 촬영한 결과, 이들의 뇌 특정부위 네 곳에 혈액의 흐름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며 이 때문에 황홀감에 가슴이 두근거리는 이른바 ‘사랑병’이 생겨 난다고 밝혔다. 사랑은 마술처럼 냉정한 사람도 부드럽게 만든다. 사랑받고 싶은 욕구가 충족되면 사람은 매사에 긍정적이고 여유로운 상태가 되어 타인에게 너그러워진다. 현재의 유쾌한 감정을 유지하고 싶은 마음에 일부러 기분 좋은 일을 찾게 되는데 이것을 ‘기분유지효과’라고 한다. 실제로 심리학자들은 공중전화 부스에서의 공짜통화 등 사소하지만 좋은 일을 경험한 뒤에는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봉사활동을 더 많이 한다는 사실을 밝혀 냈다. 또한 사랑하는 사람이 생기면 자부심과 자신감이 높아질 뿐 아니라 평소 무심코 지나쳤던 일도 새롭게 보게 되며 온 세상이 마치 자신을 축복하는 것처럼 느낀다. 외모의 변화 또한 중요한 사랑병 초기 증상이다. 이는 짝을 유혹하고 짝에게 매력적으로 보이려는 동물적인 감각과 일치한다. 사랑으로 인한 황홀한 감정은 뇌에 있는 시상하부의 특정 부위를 활성화시켜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이라는 성호르몬을 분비시키는데, 에스트로겐은 피부를 윤택하게 하고 혈액순환이 원활하도록 도와 여성의 외모를 아름답게 보이게 한다. 한편 사랑하는 사람과의 신체 접촉은 질병에 대한 면역기능을 갖고 있는 T임파구를 증가시키고,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게 한다. 몸속의 호르몬들이 포만 중추를 자극하여 먹지 않아도 배부른 느낌을 갖게 하므로 평소보다 적은 양을 먹게 되어 살이 빠지는 효과도 있다. ‘사랑에 빠지면 눈에 꽁깍지가 쓰인다’는 말 역시 빈말이 아니다. 뇌에서 분비되는 또 다른 화학물질인 도파민과 아드레날린, 옥시토신 등이 기분을 좋게 하고 흥분을 고조시켜 주의를 기울일 수 있는 범위가 급격히 제한된다. 따라서 사랑하는 상대 외에는 마음이 끌리지 않으며 상대의 결점도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게다가 미래보다는 현재에 몰두하게 되어 예측능력이 감소될 뿐 아니라 신체 접촉으로 성적 흥분이 생길 경우 본능적 욕구를 억제하려는 능력이 저하되어 낯뜨거운 행동도 서슴지 않게 되는 것이다. 셰익스피어는 “사랑을 말하려거든 나지막한 음성으로 말하라”고 했지만 이처럼 사랑의 비밀을 알게 된 이상, 나직한 음성과는 거리가 멀게 자기 세상인 듯 즐거워하는 연인들의 유치함을 한번쯤 눈감아 주는 것도 좋을 것이다.
2002-06-22 01:19:22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90개 - 현재 2/2 쪽
90
퍼온글
2002-08-19
1343
89
퍼온글
2002-08-16
1505
88
운영자
2002-08-13
1359
87
만화
2002-08-09
1473
86
퍼온글
2002-08-09
1347
85
퍼온글
2002-08-05
1445
84
퍼온글
2002-08-05
1461
83
퍼온글
2002-07-14
1470
82
퍼온글
2002-07-14
1359
81
퍼온글
2002-07-14
1005
80
퍼온글
2002-07-14
987
79
퍼온글
2002-07-05
1059
78
퍼온글
2002-07-04
1096
77
퍼온글
2002-07-04
1098
76
퍼온글
2002-06-22
1165
75
퍼온글
2002-06-22
1164
74
퍼온글
2002-06-22
1138
73
퍼온글
2002-06-22
1020
72
퍼온글
2002-06-22
1186
71
퍼온글
2002-06-22
1171
70
퍼온글
2002-06-22
972
69
퍼온글
2002-06-22
997
68
퍼온글
2002-06-22
1335
67
퍼온글
2002-06-22
1195
66
퍼온글
2002-06-22
1380
65
퍼온글
2002-06-22
954
64
퍼온글
2002-06-22
1149
63
퍼온글
2002-06-22
920
62
퍼온글
2002-06-22
1069
61
퍼온글
2002-06-22
1305
60
퍼온글
2002-06-22
838
59
퍼온글
2002-06-22
1858
58
퍼온글
2002-06-22
990
57
퍼온글
2002-06-22
1095
56
퍼온글
2002-06-22
889
55
퍼온글
2002-06-22
1030
54
퍼온글
2002-06-22
803
53
퍼온글
2002-06-22
989
52
퍼온글
2002-06-22
1067
51
퍼온글
2002-06-22
1096
50
퍼온글
2002-06-22
958
퍼온글
2002-06-22
989
48
퍼온글
2002-06-22
1254
47
퍼온글
2002-06-22
909
46
퍼온글
2002-06-22
830
45
퍼온글
2002-06-22
962
44
퍼온글
2002-06-22
863
43
퍼온글
2002-06-22
970
42
퍼온글
2002-06-22
837
41
퍼온글
2002-06-22
887
40
퍼온글
2002-06-22
1052
39
퍼온글
2002-06-22
980
38
퍼온글
2002-06-22
878
37
퍼온글
2002-06-22
795
36
퍼온글
2002-06-22
905
35
퍼온글
2002-06-22
921
34
퍼온글
2002-06-22
922
33
퍼온글
2002-06-22
2018
32
퍼온글
2002-06-22
852
31
퍼온글
2002-06-22
868
30
퍼온글
2002-06-22
891
29
퍼온글
2002-06-22
856
28
퍼온글
2002-06-22
721
27
퍼온글
2002-06-22
969
26
퍼온글
2002-06-22
822
25
퍼온글
2002-06-22
771
24
퍼온글
2002-06-22
802
23
퍼온글
2002-06-22
913
22
퍼온글
2002-06-22
1277
21
퍼온글
2002-06-22
1049
20
퍼온글
2002-06-22
882
19
퍼온글
2002-06-22
900
18
퍼온글
2002-06-22
949
17
퍼온글
2002-06-22
844
16
퍼온글
2002-06-22
947
15
퍼온글
2002-06-22
881
14
퍼온글
2002-06-22
893
13
퍼온글
2002-06-22
914
12
퍼온글
2002-06-22
936
11
퍼온글
2002-06-22
4704
10
퍼온글
2002-06-22
1487
9
퍼온글
2002-06-22
956
8
퍼온글
2002-06-22
912
7
퍼온글
2002-06-22
990
6
퍼온글
2002-06-22
919
5
운영자
2002-06-22
892
4
퍼온글
2002-06-22
1064
3
영영
2002-06-22
844
2
영영
2002-06-22
955
1
운영자
2002-06-22
983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