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유익한 글들 코너

  퍼온글
  작은 친절의 결과
  

작은 친절의 결과 폭풍우가 몰아치는 어느 날 밤이었다. 한 노부부가 묵을 곳을 찾아 작은 호텔에 들어갔다. 그 호텔 사무원은 겸손한 어투로 방이 다 찼다는 말과 함께 그 도시의 모든 호텔이 만원이라고 알려줬다. 덧붙여서 “이 빗속에 그냥 돌려보낼 수 없으니 괜찮으시다면 제가 쓰는 방에라도 묵고 가시죠”라고 했다. 노부부도 처음엔 사양했지만 그 사무원의 친절에 감동받아 하룻밤을 잘 쉬었다. 다음날 아침 계산을 하면서 “당신은 미국 전역에서 제일 좋은 호텔을 관리할 사람이군요”라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몇 년 후 그 사무원은 노부부의 초청을 받아 뉴욕으로 갔다. 그 노인은 맨해튼 중심가로 그를 데리고 간 뒤 “이것이 바로 당신에게 관리를 맡길 호텔이오”라고 말했다. 그 호텔은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이었고 노인은 바로 호텔주인인 윌리엄 월도프 아스토였다. 친절을 베푼 사무원은 조지 볼트로 이 호텔의 첫 지배인이 됐다. 작은 친절이 큰 축복으로 찾아온 것이다. 친절의 결과 한 중소기업체에 경리 직원으로 근무하는 주영 씨는 온종일 업무에 열중하는 동안 간혹 잘못 걸려 온 전화를 받느라 애를 먹곤 했다. 어느 날 처리해야 할 일 때문에 야근을 하고 있는데, 조용한 사무실 안에 전화벨 소리가 요란하게 울려 퍼졌다. "여보세요." 잘못 걸려온 전화였다. 그녀는 정중히 잘못 걸었다고 말한 뒤 수화기를 내려놓았다. 잠시 후 같은 전화가 또 걸려왔다. 짜증이 났지만 그녀는 상냥하게 "또 잘못거셨네요. 번호를 확인하고 다시 거세요."하고 하였다. 그러나 다시 전화벨이 울렸다. 역시 아까 그 전화였다. 순간 주영씨는 화가 치밀었다. 동시에 그녀의 머리 속에 반짝 하는 것이 있었다. 그녀는 화를 가라앉히며 "똑같은 분에게 세 번이나 전화를 받은 것도 뭔가 인연이 있는 것 같네요. 저희는 파이프를 만드는 회사입니다. 혹시 파이프가 필요하시면 지금 거신 번호로 후에 연락을 주세요." 그 후 몇 달이 지난 어느 날, 사장님이 밝은 표정으로 주영 씨를 불렀다. "주영씨 몇 달 전에 잘못 걸린 전화를 받은 적 있죠? 글쎄, 그때 주영씨와 통화했던 그 분이 오늘 전화를 했는데. 우리 회사 여직원이 아주 상냥하다고 칭찬하면서 대량의 파이프를 주문했지 뭐예요." 오늘날 산업화되는 우리 사회에서 따뜻한 친절의 한 마디가 참 아쉬울 때나 친절한 행동이 각박한 사회를 밝게 할 것이고 서로에게 기쁨의 결과를 줄 것이다.
2002-06-22 01:20:33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90개 - 현재 2/2 쪽
90
퍼온글
2002-08-19
1311
89
퍼온글
2002-08-16
1471
88
운영자
2002-08-13
1330
87
만화
2002-08-09
1434
86
퍼온글
2002-08-09
1323
85
퍼온글
2002-08-05
1422
84
퍼온글
2002-08-05
1434
83
퍼온글
2002-07-14
1445
82
퍼온글
2002-07-14
1336
81
퍼온글
2002-07-14
984
80
퍼온글
2002-07-14
960
79
퍼온글
2002-07-05
1035
78
퍼온글
2002-07-04
1075
77
퍼온글
2002-07-04
1078
76
퍼온글
2002-06-22
1128
75
퍼온글
2002-06-22
1146
74
퍼온글
2002-06-22
1114
73
퍼온글
2002-06-22
1000
72
퍼온글
2002-06-22
1164
71
퍼온글
2002-06-22
1143
70
퍼온글
2002-06-22
949
69
퍼온글
2002-06-22
972
68
퍼온글
2002-06-22
1312
67
퍼온글
2002-06-22
1173
66
퍼온글
2002-06-22
1354
65
퍼온글
2002-06-22
932
64
퍼온글
2002-06-22
1116
63
퍼온글
2002-06-22
900
62
퍼온글
2002-06-22
1047
61
퍼온글
2002-06-22
1283
60
퍼온글
2002-06-22
811
59
퍼온글
2002-06-22
1821
58
퍼온글
2002-06-22
969
57
퍼온글
2002-06-22
1074
56
퍼온글
2002-06-22
867
55
퍼온글
2002-06-22
996
54
퍼온글
2002-06-22
784
53
퍼온글
2002-06-22
964
52
퍼온글
2002-06-22
1045
퍼온글
2002-06-22
1072
50
퍼온글
2002-06-22
937
49
퍼온글
2002-06-22
965
48
퍼온글
2002-06-22
1235
47
퍼온글
2002-06-22
885
46
퍼온글
2002-06-22
812
45
퍼온글
2002-06-22
942
44
퍼온글
2002-06-22
842
43
퍼온글
2002-06-22
950
42
퍼온글
2002-06-22
810
41
퍼온글
2002-06-22
866
40
퍼온글
2002-06-22
1027
39
퍼온글
2002-06-22
955
38
퍼온글
2002-06-22
857
37
퍼온글
2002-06-22
774
36
퍼온글
2002-06-22
883
35
퍼온글
2002-06-22
900
34
퍼온글
2002-06-22
897
33
퍼온글
2002-06-22
1962
32
퍼온글
2002-06-22
830
31
퍼온글
2002-06-22
845
30
퍼온글
2002-06-22
868
29
퍼온글
2002-06-22
836
28
퍼온글
2002-06-22
700
27
퍼온글
2002-06-22
950
26
퍼온글
2002-06-22
801
25
퍼온글
2002-06-22
749
24
퍼온글
2002-06-22
780
23
퍼온글
2002-06-22
884
22
퍼온글
2002-06-22
1226
21
퍼온글
2002-06-22
1023
20
퍼온글
2002-06-22
857
19
퍼온글
2002-06-22
879
18
퍼온글
2002-06-22
927
17
퍼온글
2002-06-22
820
16
퍼온글
2002-06-22
925
15
퍼온글
2002-06-22
860
14
퍼온글
2002-06-22
873
13
퍼온글
2002-06-22
893
12
퍼온글
2002-06-22
917
11
퍼온글
2002-06-22
4654
10
퍼온글
2002-06-22
1422
9
퍼온글
2002-06-22
924
8
퍼온글
2002-06-22
890
7
퍼온글
2002-06-22
968
6
퍼온글
2002-06-22
899
5
운영자
2002-06-22
869
4
퍼온글
2002-06-22
1045
3
영영
2002-06-22
822
2
영영
2002-06-22
932
1
운영자
2002-06-22
963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