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유익한 글들 코너

  퍼온글
  4명의 아내
  

네 명의 아내를 둔 남자가 있습니다. 그는 첫째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자나깨나 늘 곁에 두고 살아갑니다. 둘째는 아주 힘겹게 얻은 아내입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쟁취한 아내이니 만큼 사랑 또한 극진하기 이를 데 없습니다. 그에게 있어서 둘째는 든든하기 그지없는 성과도 같습니다. 셋째와 그는 특히 마음이 잘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며 즐거워합니다. 그러나 넷째에게는 별 관심이 없습니다. 그녀는 늘 하녀 취급을 받았으며, 온갖 굳은 일을 도맡아 했지만 싫은 내색을 전혀 하지 않습니다. 그저 묵묵히 그의 뜻에 순종하기만 합니다. 어느 때 그가 머나먼 나라로 떠나게 되어 첫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그러나 첫째는 냉정히 거절합니다. 그는 엄청난 충격을 받습니다. 둘째에게 가자고 했지만 둘째 역시 거절합니다. 첫째도 안 따라가는데 자기가 왜 가느냐는 것입니다. 그는 셋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셋째는 말합니다. "성문 밖까지 배웅해 줄 수는 있지만 같이 갈 수 없습니다." 라고 그는 넷째에게 같이 가자고 합니다. 넷째는 말합니다. "당신이 가는 곳이면 어디든 따라가겠습니다." 이렇게 하여 그는 넷째 부인만을 데리고 머나먼 나라로 떠나갑니다. <잡아함경>에 나오는 이 이야기의 "머나먼 나라"는 저승길을 말합니다. 그리고 "아내"들은 "살면서 아내처럼 버릴 수 없는 네 가지"를 비유하는 것입니다. 첫째 아내는 육체를 비유합니다. 육체가 곧 나라고 생각하며 함께 살아가지만 죽게 되면 우리는 이 육신을 데리고 갈 수 없습니다. 사람들과 피투성이가 되어 싸우면서 얻은 둘째 아내는 재물을 의미합니다. 든든하기가 성과 같았던 재물도 우리와 함께 가지 못합니다. 셋째 아내는 일가 친척, 친구들입니다. 마음이 맞아 늘 같이 어울려 다니던 이들도 문 밖까지는 따라와 주지만 끝까지 함께 가 줄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나를 잊어버릴 것이니까요. 넷째 아내는 바로 마음입니다. 살아있는 동안은 별 관심도 보여주지 않고 궂은 일만 도맡아 하게 했지만 죽을 때 어디든 따라가겠다고 나서는 것은 마음뿐입니다. 어두운 땅속 밑이든 서방정토든 지옥의 끓는 불 속이던(지옥은 좀 그렇네 ㅡ.ㅡ) 마음이 앞장서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살아 생전에 마음이 자주 다니던 길이 음습하고 추잡한 악행의 자갈길이었으면 늘 다니던 그 자갈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이고요, 선과 덕을 쌓으며 걸어 다니던 밝고 환한 길이면 늘 다니던 그 환한 길로 나를 데리고 갈 것입니다. 그래서 살아있는 동안 어떤 마음으로 어떤 업을 짓느냐가 죽고 난 뒤보다 더 중요한것 같습니다
2002-06-22 01:37:48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90개 - 현재 2/2 쪽
90
퍼온글
2002-08-19
1328
89
퍼온글
2002-08-16
1486
88
운영자
2002-08-13
1340
87
만화
2002-08-09
1445
86
퍼온글
2002-08-09
1333
85
퍼온글
2002-08-05
1430
84
퍼온글
2002-08-05
1445
83
퍼온글
2002-07-14
1455
82
퍼온글
2002-07-14
1342
81
퍼온글
2002-07-14
991
80
퍼온글
2002-07-14
970
79
퍼온글
2002-07-05
1046
78
퍼온글
2002-07-04
1084
77
퍼온글
2002-07-04
1085
퍼온글
2002-06-22
1140
75
퍼온글
2002-06-22
1152
74
퍼온글
2002-06-22
1122
73
퍼온글
2002-06-22
1007
72
퍼온글
2002-06-22
1174
71
퍼온글
2002-06-22
1150
70
퍼온글
2002-06-22
957
69
퍼온글
2002-06-22
981
68
퍼온글
2002-06-22
1320
67
퍼온글
2002-06-22
1181
66
퍼온글
2002-06-22
1362
65
퍼온글
2002-06-22
940
64
퍼온글
2002-06-22
1124
63
퍼온글
2002-06-22
908
62
퍼온글
2002-06-22
1056
61
퍼온글
2002-06-22
1293
60
퍼온글
2002-06-22
818
59
퍼온글
2002-06-22
1841
58
퍼온글
2002-06-22
977
57
퍼온글
2002-06-22
1084
56
퍼온글
2002-06-22
876
55
퍼온글
2002-06-22
1009
54
퍼온글
2002-06-22
791
53
퍼온글
2002-06-22
972
52
퍼온글
2002-06-22
1052
51
퍼온글
2002-06-22
1084
50
퍼온글
2002-06-22
945
49
퍼온글
2002-06-22
974
48
퍼온글
2002-06-22
1242
47
퍼온글
2002-06-22
895
46
퍼온글
2002-06-22
818
45
퍼온글
2002-06-22
950
44
퍼온글
2002-06-22
849
43
퍼온글
2002-06-22
958
42
퍼온글
2002-06-22
819
41
퍼온글
2002-06-22
873
40
퍼온글
2002-06-22
1037
39
퍼온글
2002-06-22
962
38
퍼온글
2002-06-22
866
37
퍼온글
2002-06-22
783
36
퍼온글
2002-06-22
892
35
퍼온글
2002-06-22
908
34
퍼온글
2002-06-22
905
33
퍼온글
2002-06-22
1975
32
퍼온글
2002-06-22
839
31
퍼온글
2002-06-22
855
30
퍼온글
2002-06-22
876
29
퍼온글
2002-06-22
844
28
퍼온글
2002-06-22
709
27
퍼온글
2002-06-22
957
26
퍼온글
2002-06-22
810
25
퍼온글
2002-06-22
759
24
퍼온글
2002-06-22
788
23
퍼온글
2002-06-22
893
22
퍼온글
2002-06-22
1244
21
퍼온글
2002-06-22
1035
20
퍼온글
2002-06-22
865
19
퍼온글
2002-06-22
888
18
퍼온글
2002-06-22
936
17
퍼온글
2002-06-22
828
16
퍼온글
2002-06-22
934
15
퍼온글
2002-06-22
869
14
퍼온글
2002-06-22
881
13
퍼온글
2002-06-22
901
12
퍼온글
2002-06-22
924
11
퍼온글
2002-06-22
4676
10
퍼온글
2002-06-22
1445
9
퍼온글
2002-06-22
934
8
퍼온글
2002-06-22
899
7
퍼온글
2002-06-22
976
6
퍼온글
2002-06-22
907
5
운영자
2002-06-22
877
4
퍼온글
2002-06-22
1052
3
영영
2002-06-22
830
2
영영
2002-06-22
940
1
운영자
2002-06-22
969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