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유익한 글들 코너

  퍼온글
  프랑스 교과서에는 이런 동화가 실려 있습니다.
  

프랑스 교과서에는 이런 동화가 실려 있습니다. 개구리는 6월이 되니까 바다가 보고 싶었습니다. 개구리는 바다로 가기 위해서 작은 용달차를 구입해서, 먹을 것도 싣고 침낭도 싣고, 기타도 싣고서 출발합니다. 얼마만큼 갔는데 길거리에 앉아서 한숨을 쉬고 있는 달팽이를 만났습니다. 개구리가 물었습니다. "달팽아, 너 왜 길거리에 앉아서 한숨을 쉬고 있니?" 달팽이가 대답했습니다. "바다로 피크닉을 떠났는데, 걸어서 가려니까 힘이 들어 못 가겠구나. 그래서 한숨을 쉬고 있는 거야." 개구리로서는 그 작은 용달차에 짐을 가득 실어서 달팽이를 태워 주려면, 자기의 짐을 하나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개구리는 순간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나의 짐을 버릴 것인가, 달팽이를 모른 체 두고 갈 것인가.' 이윽고 마음을 결정했습니다. '아니다. 나의 짐 하나를 내리자.' 그래서 먹을 것을 가득 싼 상자를 내려놓고, 대신 거기에 달팽이를 태우고 달달거리면서 갑니다. 또 얼마를 가다가 자라를 만났습니다. 자라 역시 바다 구경을 위해 길을 나섰다고 했습니다. 거북이는 바다에서 살지만 자라는 냇가에서 사는 동물이죠. 그런데 자라를 태워 주려면 또 물건을 하나 더 내려놓아야 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기타를 내려놓고 자라를 태웠습니다. 그리고 또 출발합니다. 이번에는 참새 가족을 만났습니다. 침낭을 내려놓고 참새 가족을 태웠습니다. 또 갑니다. 이번에는 팬더곰을 만납니다. 팬더곰을 싣고 밥솥을 내려놓습니다. 이런 식으로 다른 친구들을 태우느라 모든 짐을 버린 다음에 바다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달팽이는 먹을 것을 잡아오고, 자라는 밥을 하고, 참새 가족은 기타 못지 않게 노래를 부르고, 팬더곰은 저녁에 잠을 잘 때에 개구리며 달팽이며 자라며 참새 가족을 껴안아서 편안한 잠자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남을 돕는다는 것은 자기의 하나의 희생이 필요한다는 뜻 같습니다.
2002-07-04 12:51:46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90개 - 현재 2/2 쪽
90
퍼온글
2002-08-19
1322
89
퍼온글
2002-08-16
1481
88
운영자
2002-08-13
1336
87
만화
2002-08-09
1441
86
퍼온글
2002-08-09
1329
85
퍼온글
2002-08-05
1425
84
퍼온글
2002-08-05
1441
83
퍼온글
2002-07-14
1452
82
퍼온글
2002-07-14
1339
81
퍼온글
2002-07-14
987
80
퍼온글
2002-07-14
966
79
퍼온글
2002-07-05
1042
78
퍼온글
2002-07-04
1080
퍼온글
2002-07-04
1082
76
퍼온글
2002-06-22
1133
75
퍼온글
2002-06-22
1149
74
퍼온글
2002-06-22
1119
73
퍼온글
2002-06-22
1004
72
퍼온글
2002-06-22
1169
71
퍼온글
2002-06-22
1147
70
퍼온글
2002-06-22
954
69
퍼온글
2002-06-22
977
68
퍼온글
2002-06-22
1316
67
퍼온글
2002-06-22
1178
66
퍼온글
2002-06-22
1358
65
퍼온글
2002-06-22
936
64
퍼온글
2002-06-22
1120
63
퍼온글
2002-06-22
905
62
퍼온글
2002-06-22
1053
61
퍼온글
2002-06-22
1290
60
퍼온글
2002-06-22
815
59
퍼온글
2002-06-22
1835
58
퍼온글
2002-06-22
973
57
퍼온글
2002-06-22
1080
56
퍼온글
2002-06-22
872
55
퍼온글
2002-06-22
1003
54
퍼온글
2002-06-22
788
53
퍼온글
2002-06-22
968
52
퍼온글
2002-06-22
1049
51
퍼온글
2002-06-22
1077
50
퍼온글
2002-06-22
941
49
퍼온글
2002-06-22
970
48
퍼온글
2002-06-22
1239
47
퍼온글
2002-06-22
891
46
퍼온글
2002-06-22
815
45
퍼온글
2002-06-22
946
44
퍼온글
2002-06-22
846
43
퍼온글
2002-06-22
955
42
퍼온글
2002-06-22
815
41
퍼온글
2002-06-22
870
40
퍼온글
2002-06-22
1031
39
퍼온글
2002-06-22
958
38
퍼온글
2002-06-22
862
37
퍼온글
2002-06-22
779
36
퍼온글
2002-06-22
889
35
퍼온글
2002-06-22
904
34
퍼온글
2002-06-22
900
33
퍼온글
2002-06-22
1969
32
퍼온글
2002-06-22
835
31
퍼온글
2002-06-22
852
30
퍼온글
2002-06-22
872
29
퍼온글
2002-06-22
840
28
퍼온글
2002-06-22
704
27
퍼온글
2002-06-22
953
26
퍼온글
2002-06-22
805
25
퍼온글
2002-06-22
754
24
퍼온글
2002-06-22
784
23
퍼온글
2002-06-22
889
22
퍼온글
2002-06-22
1236
21
퍼온글
2002-06-22
1029
20
퍼온글
2002-06-22
862
19
퍼온글
2002-06-22
884
18
퍼온글
2002-06-22
933
17
퍼온글
2002-06-22
825
16
퍼온글
2002-06-22
931
15
퍼온글
2002-06-22
864
14
퍼온글
2002-06-22
877
13
퍼온글
2002-06-22
897
12
퍼온글
2002-06-22
920
11
퍼온글
2002-06-22
4668
10
퍼온글
2002-06-22
1433
9
퍼온글
2002-06-22
929
8
퍼온글
2002-06-22
895
7
퍼온글
2002-06-22
972
6
퍼온글
2002-06-22
904
5
운영자
2002-06-22
873
4
퍼온글
2002-06-22
1049
3
영영
2002-06-22
826
2
영영
2002-06-22
937
1
운영자
2002-06-22
966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