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유익한 글들 코너

  퍼온글
  찬밥 한덩이의 은혜
  

찬밥 한덩이의 은혜 중국 중산국의 중산왕이 대신들을 소집하여 양고기국을 나누어주다 마지막 자리에 있는 사마지기라는 대신의 차례에서 고기국물이 떨어졌다. 그 대신은 임금이 자기를 미워해서 일부러 골탕 먹이려고 그러는줄 오해하고 원한을 품고 이웃 초나라로 달려가 초왕을 충동질해서 군사를 이끌고 중산국을 쑥밭으로 만들었다. 중산국 왕은 필사적으로 싸웠으나 강력한 초나라의 대군앞에 무참히 패해 도망하게 되었다. 이때 병사 두 사람이 달려와 왕을 호위하며 용감히 싸워 왕의 목숨을 구해 주었다. 왕이 두 병사에게 고마움을 표하자. 그들은 지난날 자신들의 아버지가 길가에 쓰러져 있을 때 왕이 지나가다 찬밥 한 덩이를 주어서 목숨을 건졌으니 그 은혜를 갚은 것이라고 했다. 중산국 왕의 사소한 적선이 자신의 목숨을 구하게 되는 결과가 될 줄이야 생각이나 할 수 있겠는가? 호의호식하며 배부르게 살아가는 제왕이 쓰러져 지쳐있는 백성의 고통을 이해 했다기보다는 백성의 처량한 모습에 측은해서 그냥 던져진 밥 한덩이였는지 모른다. 그러나 그 밥 한덩이는 쓰러진 백성의 허기를 채워주고 목숨을 연장시켜 주었고 그 은혜를 간직하고 자식에까지 은혜를 갚으라고 유언을 했던 것이다. 우리 주위에는 찬밥 한덩이를 기다리는 수많은 이웃들이 우리들의 도움을 기다리고 있다. 찬밥 한덩이가 목숨을 구하듯이 우리의 이웃을 향해 다시한번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찬밥 한덩이는 우리의 생활에 필요한 교훈으로 되새겨 볼 필요가 있다고 여겨진다. 주위에 작은 도움을 준다는 것은 나에게 또다른 삶의 진실함을 일깨워 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것은 새로운 희망의 싹을 키우고 있기도 한다. 우리 선조들의 전통적인 상부상조의 미덕을 되살려 서로서로를 돕는 밝은 사회가 되기를 바라는 것은 우리 모두의 바램일 것이다. 지금이 바로 찬밥 한덩이의 적선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된다. 그것은 나에게 큰 보람으로 남아지는 재산이기도 할것이다
2002-07-14 17:11:20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90개 - 현재 2/2 쪽
90
퍼온글
2002-08-19
1292
89
퍼온글
2002-08-16
1456
88
운영자
2002-08-13
1314
87
만화
2002-08-09
1412
86
퍼온글
2002-08-09
1305
85
퍼온글
2002-08-05
1402
84
퍼온글
2002-08-05
1414
83
퍼온글
2002-07-14
1426
82
퍼온글
2002-07-14
1326
81
퍼온글
2002-07-14
973
퍼온글
2002-07-14
950
79
퍼온글
2002-07-05
1026
78
퍼온글
2002-07-04
1065
77
퍼온글
2002-07-04
1066
76
퍼온글
2002-06-22
1116
75
퍼온글
2002-06-22
1136
74
퍼온글
2002-06-22
1101
73
퍼온글
2002-06-22
992
72
퍼온글
2002-06-22
1153
71
퍼온글
2002-06-22
1134
70
퍼온글
2002-06-22
940
69
퍼온글
2002-06-22
962
68
퍼온글
2002-06-22
1300
67
퍼온글
2002-06-22
1155
66
퍼온글
2002-06-22
1338
65
퍼온글
2002-06-22
924
64
퍼온글
2002-06-22
1103
63
퍼온글
2002-06-22
888
62
퍼온글
2002-06-22
1033
61
퍼온글
2002-06-22
1259
60
퍼온글
2002-06-22
802
59
퍼온글
2002-06-22
1789
58
퍼온글
2002-06-22
960
57
퍼온글
2002-06-22
1060
56
퍼온글
2002-06-22
856
55
퍼온글
2002-06-22
985
54
퍼온글
2002-06-22
773
53
퍼온글
2002-06-22
952
52
퍼온글
2002-06-22
1032
51
퍼온글
2002-06-22
1062
50
퍼온글
2002-06-22
926
49
퍼온글
2002-06-22
951
48
퍼온글
2002-06-22
1223
47
퍼온글
2002-06-22
873
46
퍼온글
2002-06-22
800
45
퍼온글
2002-06-22
929
44
퍼온글
2002-06-22
832
43
퍼온글
2002-06-22
938
42
퍼온글
2002-06-22
797
41
퍼온글
2002-06-22
852
40
퍼온글
2002-06-22
1015
39
퍼온글
2002-06-22
942
38
퍼온글
2002-06-22
845
37
퍼온글
2002-06-22
762
36
퍼온글
2002-06-22
871
35
퍼온글
2002-06-22
889
34
퍼온글
2002-06-22
885
33
퍼온글
2002-06-22
1946
32
퍼온글
2002-06-22
816
31
퍼온글
2002-06-22
833
30
퍼온글
2002-06-22
857
29
퍼온글
2002-06-22
824
28
퍼온글
2002-06-22
688
27
퍼온글
2002-06-22
938
26
퍼온글
2002-06-22
789
25
퍼온글
2002-06-22
738
24
퍼온글
2002-06-22
767
23
퍼온글
2002-06-22
872
22
퍼온글
2002-06-22
1201
21
퍼온글
2002-06-22
1003
20
퍼온글
2002-06-22
846
19
퍼온글
2002-06-22
866
18
퍼온글
2002-06-22
911
17
퍼온글
2002-06-22
808
16
퍼온글
2002-06-22
915
15
퍼온글
2002-06-22
849
14
퍼온글
2002-06-22
856
13
퍼온글
2002-06-22
878
12
퍼온글
2002-06-22
905
11
퍼온글
2002-06-22
4628
10
퍼온글
2002-06-22
1396
9
퍼온글
2002-06-22
908
8
퍼온글
2002-06-22
879
7
퍼온글
2002-06-22
957
6
퍼온글
2002-06-22
879
5
운영자
2002-06-22
856
4
퍼온글
2002-06-22
1034
3
영영
2002-06-22
812
2
영영
2002-06-22
918
1
운영자
2002-06-22
951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