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유익한 상식 코너

  건강-8
  당뇨병의 원인과 치료
  

< 당뇨병도 "미토콘드리아 부조"에서 비롯된다. >

당뇨병은 말 그대로 소변에서 당이 나오는 병이다.
혈액의 당 농도가 너무 높아서 소변으로 빠져나오는 병이다. 피로하기 쉽고 몸이 나른하며 힘이 나지 않는 증상이다.
보통 당 농도가 높아지면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되어 여분의 당을 글리코겐과 지방으로 바꾸어 축적한다. 또한 골격근의 미토콘드리아에서도 당을 에너지로 바꾸어 혈다을 낮추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당뇨병 환자에게는 이런 기능이 없다. 혈액의 당 농도가 높아도, 이 당이 에너지로 사용되지 않는다. 왜 혈액의 당분을 사용하지 못할까? "만복의 근원" 지방이 원인이다. 지방이 너무 많으면, 심장 이외의 근육에서는 에너지가 충분하다고 인식하여 당분을 받아들이지 않게 된다. 당뇨병에서는 근육의 미토콘드리아에서 당을 에너지원으로 소비할 수 없기 때문에 혈중 당 농도는 높은 채로 있으며, 게다가 에너지는 부족한 상태가 된다.

즉, 당뇨병은 근육이 에너지를 만들 수 없게 되는 병이다.
에너지를 만들수 없기 때문에 쉽게 피곤해지고, 몸이 나른하며, 힘이 나지 않는 당뇨병 증상이 나타난다. 덧붙이자면 밖에서 들어온 당분을 사용할 수 없게 된 미토콘드리아는 아미노산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려고 근육의 담백질을 분해한다. 그러면 당뇨병인 사람은 에너지원이 풍부함에도 불구하고 마르게 되며, 점차 근육이 줄어들고 미토콘드리아도 줄어든다.
줄어든 미토콘드리아는 어떻게 회복할 수 있으나, 인슐린을 분비하는 세포가 죽어버리면 손을 쓸 수 없다. 그 때문에 당뇨병은 치료되지 않는 병으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최근 초기 단계에는 인슐린을 분비하는 세포를 늘릴수 있는 약이 개발되어 초기 당뇨병은 치료할 수 있게 되었다.

대사증후군을 비롯한 대사병은 모두 우리 몸에 "노화"를 일으키며 건강을 빼았는데. 그 근저에는 역시 "미토콘드리아의 부조(상태가 고르지 못함)"가 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 대책은 "미토콘드리아를 늘리는 것"으로써 매우 단순하다.

당뇨병 환자에게 치료의 기본은 운동과 식사 제한이며, 실은 이것이 미토콘드리아를 늘리는 방법이다.

미토콘드리아를 늘리는 방법은 다음페이지를 보세요.
2012-09-28 13:23:29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698개 - 현재 1/7 쪽
698
2018-09-10
6
697
2018-08-29
15
696
2018-08-28
12
695
2018-08-15
20
694
2018-06-03
53
693
하나
2018-05-10
65
692
벤틀리
2018-04-27
66
691
초바
2018-04-23
47
690
히유
2018-04-20
68
689
벤틀리
2018-04-20
68
688
벤틀리
2018-04-14
79
687
벤틀리
2018-04-14
75
686
벤틀리
2018-03-18
75
685
벤틀리
2018-03-18
82
684
벤틀리
2018-03-18
90
683
정보통
2018-03-15
85
682
정보통
2018-03-15
87
681
정보통
2018-03-15
89
680
정보통
2018-03-15
84
679
폰마트
2018-03-06
110
678
구지현
2018-02-26
114
677
김주현
2018-02-26
107
676
김소미
2018-02-26
110
675
xxxx
2018-02-19
104
674
0609012255
2018-02-15
103
673
Sorocd
2018-02-12
122
672
zzzz
2018-02-10
116
671
gggg
2018-02-03
103
670
tttt
2018-01-31
104
669
Fzere
2018-01-28
165
668
rRrr
2018-01-28
125
667
wwww
2018-01-25
147
666
ffff
2018-01-21
136
665
dddd
2018-01-20
124
664
다이손
2018-01-18
153
663
aaaa
2018-01-15
119
662
cyberBar
2018-01-14
149
661
zzzz
2018-01-11
146
660
giarib
2018-01-10
147
659
zzzz
2018-01-05
122
658
astonicia
2018-01-05
149
657
asdasd
2017-12-27
144
656
Fchbc
2017-12-19
154
655
Simba
2017-12-12
168
654
bacmouse
2017-12-08
158
653
asdasd
2017-12-06
133
652
오리오
2017-12-05
169
651
Johful
2017-11-30
160
650
운세
2017-11-30
139
649
2017-11-27
106
648
2017-11-27
132
647
오운98
2017-11-17
150
646
mulem
2017-11-09
171
645
Booist
2017-10-26
168
644
Marson8
2017-10-20
179
643
lvvcc
2017-10-16
187
642
ckat1
2017-10-11
169
641
여여
2017-09-28
159
640
2017-08-01
174
639
수지
2017-06-01
399
638
2017-05-30
204
637
2017-02-11
428
636
miss
2017-01-04
414
635
건강-30
2012-09-28
1515
634
건강-29
2012-09-28
1558
633
건강-28
2012-09-28
1538
632
건강-27
2012-09-28
1442
631
건강-26
2012-09-28
1472
630
건강-25
2012-09-28
1600
629
건강-24
2012-09-28
1384
628
건강-23
2012-09-28
1482
627
건강-22
2012-09-28
1516
626
건강-21
2012-09-28
1483
625
건강-20
2012-09-28
1706
624
건강-19
2012-09-28
1460
623
건강-18
2012-09-28
1537
622
건강-17
2012-09-28
1394
621
건강-16
2012-09-28
1427
620
건강-15
2012-09-28
1451
619
건강-14
2012-09-28
1401
618
건강-12
2012-09-28
1299
617
건강-12
2012-09-28
1535
616
건강-11
2012-09-28
1457
615
건강-10
2012-09-28
1399
614
건강-9
2012-09-28
1464
건강-8
2012-09-28
1456
612
건강-7
2012-09-28
1626
611
건강-6
2012-09-28
1430
610
건강-5
2012-09-28
1530
609
건강-4
2012-09-28
1521
608
건강-3
2012-09-28
1497
607
건강-2
2012-09-28
1458
606
건강-1
2012-09-28
1594
605
욕창
2012-07-13
2459
604
비타민D
2012-05-30
1365
603
홍삼
2012-05-09
1452
602
수수
2011-09-16
1737
601
호두
2011-09-06
1645
600
체중
2011-08-31
1464
599
콜레스테롤
2011-08-30
1890

[맨처음] .. [이전] 1 [2] [3] [4] [5] [6] [7]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