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퍼온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손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손을 보신적이 있으십니까? 그 때 저는 바닷가 가까운 작은 시골학교에 갓 부임한 병아리 선생이었습니다. 제가 만난 그곳의 아이들은 겉보기엔 소금기 머금은 바닷바람 만큼이나 거칠었지만 아직도 선생님을 하늘나라에서 내려온 천사로 아는 착하기 그지없는 마음들을 갖고 있었지요. 제가 할 수 있는 일이란 꽁보리밥에 깍두기 국물이 넘친 도시락이라도 창피하지 않게 먹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었습니다. 그 때 저는 선이를 보았습니다. 점심시간마다 집에가서 밥먹고 오겠다며 넷째시간이 끝나면 부리나케 밖으로 나가던 단발머리의 말없는 아이였습니다. 학교근처에 집들이 많았으므로 으레 그럴수 있겠거니 생각했지요. 아이들의 표정에도 어느 정도 익숙해졌을 즈음, 그때만해도 가정방문이란 것이 있었는데, 싱그러운 바람결을 타고 들녁을 지나 아이들이 사는 작은 집들을 둘러보는 기회였습니다. 선이네는 생각보다 멀었습니다. 점심시간에 갔다오기만 한다해도 빠듯한 거리였는데.... 제머리속은 선이는 어떻게 이리 먼 외딴집을 매일 달음박질했을까’하는 생각으로 가득 찼습니다. 그렇지만 보리밭이 푸른 들길을 지나 도착한 선이네 집에서 제가 보았던 것은 그토록 먼것 만이 아니였습니다. 선이는 놀랍게도 두분 다 눈이 먼, 그런 부모를 모시고 있었던 것입니다. 선이에게는 자신의 배고픔보다 앞못보는 부모의 배고픔이 더 컸고 그리하여 부리나케 점심을 차려드리고 오후시간에 맞춰 학교로 달려왔던 것입니다. 자신은 배고픔도 잊은채... 그 다음날 점심시간에 저는 물론 우리반 아이들 모두 한술도 뜨지 못했습니다. 영문도 모르고 다섯째 시간에 지각할새라 헐레벌떡 교실 뒷문을 열고 들어오는 선이에게 십시일반이라 했던가, 한숟갈씩 보리밥을 덜어 도시락을 만들어 놓고 그때까지 먹지않고 기다리던 아이들의 모습. 미안한 듯 선이에게 건네던 아이들의 손. 그 때 보았던 선이의 푸른 하늘같은 눈속의 투명한 눈물. 저는 그곳에서 가장 아름다운 손길을 보았던 것입니다. 저는 지치고 고단한 날이거나 눈물나게 기쁜날이면 언제나 두손을 모아쥐는 버릇이 있습니다. 그럴때마다 배고픔도 잊고 바쁘게 움직였을 선이의 그 작은손과 친구를 위해 오래도록 기다리며 한숟갈 밥을 건네주던 아이들의 손을 떠올리곤 합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손을 말입니다.
2002-06-21 17:55:14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755
93
2012년
2012-06-20
770
92
출장
2010-05-24
937
91
드라마
2010-04-26
1883
90
출장
2009-03-27
969
89
추도식
2009-01-25
1090
88
감사
2008-11-29
1045
87
감사
2008-11-29
1031
86
감사
2008-11-01
1254
85
감사
2008-10-31
1169
84
감사
2008-10-31
1050
83
감사
2008-10-31
1046
82
감사
2008-10-30
958
81
감사
2008-10-30
964
80
감사
2008-10-30
1090
79
감사
2008-10-30
959
78
감사
2008-10-30
888
77
감사
2008-10-30
994
76
감사
2008-10-30
943
75
요리
2008-09-30
1073
74
운영자
2007-10-14
1170
73
한국요리
2005-10-13
3137
72
한국요리
2005-10-13
1329
71
박찬순
2004-05-04
1126
70
그림
2003-12-17
1344
69
실수
2003-12-09
1183
68
지웅
2003-12-07
1132
67
바이킹
2003-08-17
1258
66
2003-08-07
1496
65
2003-08-06
1168
64
2003-07-30
1403
63
무심
2003-07-26
1275
62
준원아빠
2003-05-24
1475
61
퍼온글
2003-05-06
1246
60
퍼온글
2003-02-21
1395
59
퍼온글
2003-01-28
1337
58
퍼온글
2003-01-26
1529
57
인자
2003-01-23
1464
56
퍼온글
2003-01-17
1174
55
퍼온글
2003-01-08
1205
54
퍼온글
2003-01-03
1340
53
퍼온글
2003-01-03
1211
52
퍼온글
2002-12-04
1207
51
퍼온글
2002-11-22
1156
50
퍼온글
2002-11-18
1247
49
퍼온글
2002-10-28
1035
48
운영자
2002-10-20
1524
47
운영자
2002-10-20
1051
46
퍼온글
2002-10-01
975
45
플래시
2002-09-04
1020
44
운영자
2002-08-25
1282
43
운영자
2002-08-25
1262
42
운영자
2002-08-25
1346
41
운영자
2002-08-25
1141
40
운영자
2002-08-25
1130
39
신혜경
2002-08-25
1019
38
퍼온글
2002-06-21
1187
37
퍼온글
2002-06-21
1051
36
퍼온글
2002-06-21
2235
35
퍼온글
2002-06-21
954
34
퍼온글
2002-06-21
1170
33
퍼온글
2002-06-21
1027
32
퍼온글
2002-06-21
1530
31
퍼온글
2002-06-21
1076
30
퍼온글
2002-06-21
1136
29
2002-06-21
1263
28
퍼온글
2002-06-21
1035
27
퍼온글
2002-06-21
965
26
퍼온글
2002-06-21
1078
퍼온글
2002-06-21
1044
24
연진
2002-06-21
1021
23
2002-06-21
1027
22
2002-06-21
1038
21
영영
2002-06-21
1025
20
영영
2002-06-21
1092
19
영영
2002-06-21
1049
18
영영
2002-06-21
1014
17
ebenezerkim
2002-06-21
984
16
2002-06-21
947
15
2002-06-21
1136
14
에벤에셀
2002-06-21
890
13
영영
2002-06-21
1350
12
2002-06-21
1142
11
시현
2002-06-21
1012
10
시현
2002-06-21
1084
9
에벤에셀
2002-06-21
967
8
2002-06-21
974
7
은혜
2002-06-21
1236
6
은혜
2002-06-21
1002
5
은혜
2002-06-21
1223
4
은혜
2002-06-21
979
3
뜬구름
2002-06-21
1006
2
영영
2002-06-21
1043
1
2002-06-21
1208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