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퍼온글
  아내 자리에 서자 아내가 보였습니다
  

아내 자리에 서자 아내가 보였습니다 설날 먹고 남은 떡국용 떡이 있길래 모처럼 떡볶이를 해먹기로 했습니다. 맨날 아내가 해준 음식을 얻어 먹기만 해 온 빚(?)도 좀 갚을 겸, 여유로운 토요일 저녁을 맞아 정말 오랜만에 내가 실력 발휘를 한 번 해보기로 한 것이죠. 전기밥솥을 이용해 밥을 하는 것과 라면을 끓이는 것 정도를 제외하면 사실 할 줄 아는 음식이 거의 없는 내가 예외적으로 할 줄 아는 단 한 가지가 바로 떡볶이인데, 비록 단 한 가지 뿐이기는 하지만 입맛 까다로운 아내조차 제법 그 맛을 인정해줄 정도로 제대로 만든다는 점에서 나로선 일면 자부심마저 느끼고 있는 요리이기도 합니다. 그도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내 떡볶이 실력은 대학시절 입맛 까다롭고 말 많기로 유명한 여대 앞에서 직접 포장마차를 하며 떡볶이를 만들어 팔았던 한 후배로부터 전수를 받은 것이니, 여자라는 공통분모를 가진 아내에게 충분히 통하는 것도 어쩌면 당연하다고 볼 수 있을 겁니다. 어쨌거나 모처럼 한번 실력을 발휘하기 위해 나는 떡국용 떡과 고추장, 설탕, 대파, 오뎅, 라면 등등 떡볶이 요리에 필요한 각종 재료들을 준비한 후, 바닥면이 넓은 냄비를 올려놓고 가스렌지 불을 켰습니다. 그리고는 언젠가 후배로부터 전수받은 비법(?)을 되새김질해가며 맛있는 떡볶이 만들기에 온 힘을 기울여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한참 떡볶이 요리를 하다 보니, 고추장 특유의 매운 기운과 가스렌지의 더운 열기 등이 어우러지면서 갑자기 몹시 덥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그래서 무심코 바로 옆에 있던 부엌 창문을 열었습니다. 베란다와 맞닿아 있는 예의 부엌 창문을 열자 일순 차가운 겨울바람이 시원하게 들이치면서 좀 살 것 같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그러나 다음 순간 나는 ‘아차!’ 하는 느낌에 사로잡혔습니다. 평소 아내가 부엌에서 요리를 하다가 덥다고 창문을 열거나 하면, 추워 죽겠는데 한겨울에 창문은 왜 여느냐고 한 마디씩 퉁을 줘 오던 것이 생각났기 때문입니다. 비싼 가스 때워 난방을 해놓고는 왜 쓸데없이 창문을 열어 집안을 춥게 만드느냐는 것이었죠. 특히나 내 경우 어려서부터 겨울이면 거의 바깥 기온과 별 차이를 느낄 수 없을 정도로 실내 공기가 차가웠던 추운 집들에서만 커오다 보니, 겨울철 실내 공기가 차가운 걸 병적으로 싫어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 결과 가족중 누군가가 겨울철에 거실 쪽이 됐건 부엌 쪽이 됐건 베란다 창문만 열어놨다 하면 거의 반사적으로 싫은 소리를 내뱉는 별로 좋지않은 습관이 있습니다. 그런데 아내의 자리에 서서 어쩌다 한 번 일을 해보니, 평소 아내가 일하면서 왜 자꾸만 부엌 창문을 열어젖히곤 했는지 이해할 수 있을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내 자리에서는 결코 이해하기가 쉽지 않았던 것들이 아내의 자리에서 보면 얼마나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들인지를 이해하게 되었다고나 할까요? 그러면서 앞으로는 좀더 아내의 자리, 아내의 눈높이에서 무엇인가를 바라보고 이해하려는 노력을 해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내의 자리, 아내의 눈높이가 나와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항상 염두에 두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입니다. 그런 생각을 하고 난 때문인지는 몰라도 요리가 모두 끝난 후 내가 만든 떡볶이를 맛있다며 맛있게 먹어주는 아내의 모습이 그렇게 보기 좋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한편으론 아내가 정성 들여 만든 음식을 내가 그렇게 게걸스럽게 먹어준다면, 아내 또한 나처럼 기뻐하고 흐뭇해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아무리 흉허물 없는 가족 사이라고는 해도 서로 조금씩은 다르게 마련인 서로의 자리와 눈높이를 이해하고, 그렇게 조금씩만 더 서로를 배려해 나간다면 가족 구성원 모두가 서로 서로, 지금보다는 훨씬 많이 많이 행복해질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2002-06-21 18:00:29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57
93
2012년
2012-06-20
847
92
출장
2010-05-24
1008
91
드라마
2010-04-26
1971
90
출장
2009-03-27
1040
89
추도식
2009-01-25
1169
88
감사
2008-11-29
1117
87
감사
2008-11-29
1106
86
감사
2008-11-01
1337
85
감사
2008-10-31
1241
84
감사
2008-10-31
1108
83
감사
2008-10-31
1109
82
감사
2008-10-30
1034
81
감사
2008-10-30
1033
80
감사
2008-10-30
1164
79
감사
2008-10-30
1039
78
감사
2008-10-30
953
77
감사
2008-10-30
1067
76
감사
2008-10-30
1008
75
요리
2008-09-30
1137
74
운영자
2007-10-14
1261
73
한국요리
2005-10-13
3293
72
한국요리
2005-10-13
1398
71
박찬순
2004-05-04
1193
70
그림
2003-12-17
1424
69
실수
2003-12-09
1265
68
지웅
2003-12-07
1201
67
바이킹
2003-08-17
1333
66
2003-08-07
1561
65
2003-08-06
1242
64
2003-07-30
1474
63
무심
2003-07-26
1350
62
준원아빠
2003-05-24
1553
61
퍼온글
2003-05-06
1316
60
퍼온글
2003-02-21
1474
59
퍼온글
2003-01-28
1410
58
퍼온글
2003-01-26
1601
57
인자
2003-01-23
1537
56
퍼온글
2003-01-17
1250
55
퍼온글
2003-01-08
1273
54
퍼온글
2003-01-03
1415
53
퍼온글
2003-01-03
1285
52
퍼온글
2002-12-04
1285
51
퍼온글
2002-11-22
1230
50
퍼온글
2002-11-18
1319
49
퍼온글
2002-10-28
1097
48
운영자
2002-10-20
1597
47
운영자
2002-10-20
1128
46
퍼온글
2002-10-01
1050
45
플래시
2002-09-04
1088
44
운영자
2002-08-25
1343
43
운영자
2002-08-25
1329
42
운영자
2002-08-25
1407
41
운영자
2002-08-25
1195
40
운영자
2002-08-25
1173
39
신혜경
2002-08-25
1067
38
퍼온글
2002-06-21
1232
37
퍼온글
2002-06-21
1099
36
퍼온글
2002-06-21
2285
35
퍼온글
2002-06-21
1001
34
퍼온글
2002-06-21
1217
33
퍼온글
2002-06-21
1072
퍼온글
2002-06-21
1582
31
퍼온글
2002-06-21
1122
30
퍼온글
2002-06-21
1179
29
2002-06-21
1306
28
퍼온글
2002-06-21
1087
27
퍼온글
2002-06-21
1009
26
퍼온글
2002-06-21
1121
25
퍼온글
2002-06-21
1095
24
연진
2002-06-21
1071
23
2002-06-21
1071
22
2002-06-21
1084
21
영영
2002-06-21
1070
20
영영
2002-06-21
1138
19
영영
2002-06-21
1092
18
영영
2002-06-21
1061
17
ebenezerkim
2002-06-21
1029
16
2002-06-21
997
15
2002-06-21
1182
14
에벤에셀
2002-06-21
933
13
영영
2002-06-21
1393
12
2002-06-21
1187
11
시현
2002-06-21
1062
10
시현
2002-06-21
1129
9
에벤에셀
2002-06-21
1010
8
2002-06-21
1022
7
은혜
2002-06-21
1290
6
은혜
2002-06-21
1043
5
은혜
2002-06-21
1269
4
은혜
2002-06-21
1020
3
뜬구름
2002-06-21
1054
2
영영
2002-06-21
1085
1
2002-06-21
1254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