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퍼온글
  어느 간호사의 짧은 이야기
  

대학교 4학년 때.. 암병동으로 간호사 실습을 나간 적이 있었습니다. 더군다나 제가 있었던 곳은 그 중에도 소아 병동이었지요. 무서운 암과 싸우는 환자 중에.. 유난히 눈이 동그랗고 창백한 피부를 가진 여섯 살 된.. 귀여운 꼬마 여자아이가 있었습니다. “지혜야, 언니가 동화책 읽어줄까?” “… ….” “그럼 지혜가 언니한테 노래 하나 불러줄래?” “… ….” 제가 무슨 이야기를 해도 별 반응이 없는 아이었습니다. 주사를 놓을 때도 아픔을 애써 참고 있는 듯 했습니다. 지혜의 부모님은 이혼을 했습니다.. 그래서 할머니만 가끔 병문안을 와 줄 뿐인 지혜. 엄마는 새로 시집을 갔고, 아빠는 중동으로 떠나는 바람에.. 꼬마의 병실에 찾아오는 사람들은 오직 나이드신 할머니 한 분 뿐이었습니다. 더욱 가슴 아픈 것은.. 할머니가 시장에서 장사를 하면서 대주던 병원비는 할머니가 쓰러지는 바람에 끊기게 되었고 때문에 병문안 오시던 할머니는 지혜를 보러 오실수 없게 되었습니다. 지혜가 말수가 없는것은..오랜동안 대화할 상대가 없어서 굳어져 버린.. 습관 때문인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병원장이 지원하던 보조금조차 원장이 바뀌는 바람에 더이상 지급이 안되어 어쩔 수 없이 퇴원하지 않으면 안 되는 상황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래서 몇 몇 간호사들과 의사들이 퇴원을 앞둔 지혜를 위해 병실에서 조그만 송별파티를 하기로 했습니다. 저는 그 애가 너무 안쓰러웠지만.. 바쁘다는 핑계로 선물다운 선물도 준비하지 못하고 있다가.. 한 가지 꾀를 내었습니다. “지혜야, 여기 백 원짜리, 천 원짜리, 만 원짜리 중에.. 네가 가장 가지고 싶어하는 걸 하나 줄테니 뽑아봐….” 그 방에 있던 우리 모두는 지혜가 만 원짜리 지폐를 집을 줄 알았는데.. 주저하지 않고 백 원짜리 동전을 집는 게 아니겠습니까? “지혜야, 아직 어떤 게 큰 지 모르는가보구나. 이중에는 만 원짜리가 제일 좋은거야, 동전 대신에 이걸로 가지려무나.” 라고 제안하자 아이는.. “저는 이 동그란 백 원짜리가 제일 좋아요. 백 원짜리는 멀리 있는 우리 엄마와 얘기를 할 수 있게 해주거든요(이혼하신엄마와 공중전화 하는데....) ….” 그 이야기를 듣자 병실 안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자기 호주머니에 있던 동전을 있는대로 털어서 아이에게 주고 말았답니다 그러면서 흘러나오는 눈물은..막을수가 없더군여.. 차마 지혜 앞에서 눈물을 보일수 없어..화장실로 달려갔습니다
2002-06-21 18:01:43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40
93
2012년
2012-06-20
829
92
출장
2010-05-24
990
91
드라마
2010-04-26
1953
90
출장
2009-03-27
1023
89
추도식
2009-01-25
1151
88
감사
2008-11-29
1100
87
감사
2008-11-29
1087
86
감사
2008-11-01
1317
85
감사
2008-10-31
1223
84
감사
2008-10-31
1093
83
감사
2008-10-31
1093
82
감사
2008-10-30
1018
81
감사
2008-10-30
1018
80
감사
2008-10-30
1146
79
감사
2008-10-30
1023
78
감사
2008-10-30
936
77
감사
2008-10-30
1048
76
감사
2008-10-30
991
75
요리
2008-09-30
1119
74
운영자
2007-10-14
1237
73
한국요리
2005-10-13
3239
72
한국요리
2005-10-13
1378
71
박찬순
2004-05-04
1176
70
그림
2003-12-17
1403
69
실수
2003-12-09
1246
68
지웅
2003-12-07
1186
67
바이킹
2003-08-17
1313
66
2003-08-07
1543
65
2003-08-06
1223
64
2003-07-30
1455
63
무심
2003-07-26
1335
62
준원아빠
2003-05-24
1530
61
퍼온글
2003-05-06
1297
60
퍼온글
2003-02-21
1456
59
퍼온글
2003-01-28
1392
58
퍼온글
2003-01-26
1583
57
인자
2003-01-23
1520
56
퍼온글
2003-01-17
1231
55
퍼온글
2003-01-08
1253
54
퍼온글
2003-01-03
1394
53
퍼온글
2003-01-03
1264
52
퍼온글
2002-12-04
1263
51
퍼온글
2002-11-22
1211
50
퍼온글
2002-11-18
1302
49
퍼온글
2002-10-28
1080
48
운영자
2002-10-20
1579
47
운영자
2002-10-20
1107
46
퍼온글
2002-10-01
1030
45
플래시
2002-09-04
1070
44
운영자
2002-08-25
1327
43
운영자
2002-08-25
1313
42
운영자
2002-08-25
1385
41
운영자
2002-08-25
1179
40
운영자
2002-08-25
1160
39
신혜경
2002-08-25
1054
38
퍼온글
2002-06-21
1222
37
퍼온글
2002-06-21
1087
36
퍼온글
2002-06-21
2276
35
퍼온글
2002-06-21
990
퍼온글
2002-06-21
1206
33
퍼온글
2002-06-21
1060
32
퍼온글
2002-06-21
1571
31
퍼온글
2002-06-21
1111
30
퍼온글
2002-06-21
1167
29
2002-06-21
1295
28
퍼온글
2002-06-21
1075
27
퍼온글
2002-06-21
999
26
퍼온글
2002-06-21
1109
25
퍼온글
2002-06-21
1083
24
연진
2002-06-21
1060
23
2002-06-21
1061
22
2002-06-21
1073
21
영영
2002-06-21
1058
20
영영
2002-06-21
1128
19
영영
2002-06-21
1080
18
영영
2002-06-21
1049
17
ebenezerkim
2002-06-21
1018
16
2002-06-21
984
15
2002-06-21
1171
14
에벤에셀
2002-06-21
922
13
영영
2002-06-21
1382
12
2002-06-21
1176
11
시현
2002-06-21
1050
10
시현
2002-06-21
1117
9
에벤에셀
2002-06-21
999
8
2002-06-21
1012
7
은혜
2002-06-21
1277
6
은혜
2002-06-21
1033
5
은혜
2002-06-21
1259
4
은혜
2002-06-21
1009
3
뜬구름
2002-06-21
1044
2
영영
2002-06-21
1075
1
2002-06-21
1243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