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퍼온글
  샤워하다 죽을뻔한 이야기
  

제 동생이 격은 실화랍니다 (제가 직접 보았어요) "자자~ 갈치가 왔어요..갈치~ 싱싱한갈치~가!%@%$$@#!$@!$@#!$@" 아띠~ 장사 아죠씨들이 디게 시꾸럽꾸만..ㅠㅠ 투덜투덜~ 우리동네는 아침마다 저렇게 자동차로 아저씨들이 와서 저를 꺠웁니다..ㅡㅡ;;; 졸린 눈을 비비고 일어나자마자 옷장에서 빤스 하나 브라자 하나를 챙겨들고 욕실로 들어가 샤 워를 하고 있 었습니다. 여기는 사워실~ 물을 찌익 틀어쬬~ 따끈한 물이 저의 잠을 확 도망가게 하더라구요^^ 근데 눈앞에 보이는 웬 조그마한 항아리! "허.....왠....항아리지....(ㅡ.ㅡ^)" 하며 항아리 속을 보니..텅 비어 있더군여... 몇일전에 이모집에서 메주가 오더니..그걸 담아놓아따가 씻을라구 나뒀나?ㅡㅡ^ 근데 항아리 주둥이를 보고 있자니... 친구가 어제 머리 크다고 놀린게 생각났습니다.. ------>참고로 제 머리는 작습니다.. 고놈 머리가 어낙 작아서 그런고야염⌒⌒ 제 머리가 잘하면 들어갈것 같은..엉뚱한 실험(?)을 하고 싶더라구여! (비눗칠헤서 머리두 미끈덩 거리겠다..) 곧바로 실행에 옮겼쬬~ 그래서..어정쩡한 자세로..허리를 구부려.. 머리를 대보니..코 위까지 들어가고 더이상 안들어 가더군여.... '아띠~ 진짜루 내머리가 큰가?' 걱정과 함게 포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여! 포기하며 앞꿈치로 일어나려는 순간!!!!!!!!!!!!!!!!!!! 미끈~ 쿠웅쿠와아아아아앙ㅡㅡ;; 눈을 떠보니...깜깜하더구만유~ ...ㅡ.ㅡ^ 거꾸로....... 앞으로 항아리에 꼴아 박은거쥬~ㅜㅡ 순간 탈출생각은 둘쩨치고....눈이 따가워 미칠 지경이였습니다..... 거기다가 이모집에서 온 메주를 담가놓은..항아리..ㅡㅡ;; 아실려나? 메주의 냄시를?ㅡ,.ㅡ;;; 아마 아시는 분은 아실겁니다.. 그냄시~ 몇일전 119소방대원 순직 사건이 생각나더군요~ㅡㅡ;; 질식사..ㅡㅡ^(소방관님의 명복을 빕니다 /(ㅡ.ㅡ) 충성!) 우선은 눈이 따가워서.. 물~물~을 찾아쮸~ 그래서 더듬더듬 바닥을 뒤져보니 샤워기가 잡히더군여... 샤워기는 무슨일이 일어났는지도 모른체 입구녕으로 물을 열심히 토하구 이떠군여! 오~오~ 나의 생명수!!! 그래서 머리를 향해..틀어보았쥐만...입구?가 꽉 막혀.. 물들이 항아리 겉을 열씨미 씻고 이떠라구염ㅡㅡ^... "아! 샤워기를 목 쪽으로 해서 집어넣으면 돼겠다..." 역쉬~~~~~! 난 천재~!(>) ㅡ,.ㅡ;;;;;;; 항아리 속으로 머리를 쑤욱 넣구 샤워기를 넣으니깐 목과 항아리 입구사이로 샤워기가 들어가 더군여~!! 스스로 만족을 하며 한참을 게운헤? 하고 있을때.... "헉.....샤워기를 어떠케 빼지????!!!!"라는 생각이 저의 뇌리를 스쳤습니다. 항아리는 점점 무거워지면서 물은 찰랑찰랑 차오르고 있었고...저는 그제서야..사태의 심각성 을....... 데드 라인이 좁혀오는 액션 영화에서나 느낄수 있는 스릴감..ㅡ,.ㅡ;;; 이 나이(14솰..ㅋㅋ)에 나체에도 불구하고 어무이~를 외쳐보았쥐만... 항아리 속에선..모든소리가 '에코'로 메아리쳐 다시 제 귀속을 때리더군요! ' 에크크 귀따거워~~~' 전...필사적으로.. 살방법을 연구 해쑴당.. 항아리를 깨부셔야게똬!~~ 하고 항아리를 욕조 바닥에 머리와 함께 내리쳤쥬~ '에엣! 팍~' 때요오오오오오요오롱~~~~~~~~~~~~~~~~~~~~ 에쿠쿠 머리 아파~ 효과율 0%... 허리를 구부리고 있는 상태라 힘을 제대로 줄 수 없어서!..ㅡ.ㅡ 물은 기여코..이마까지 차오르고 있었고... 정말 이대로 죽을거 같더라구욤! 순간!!!!!!!!!!!!아!!!!각이 져있는... 그것이라면.....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각이 져있는 딱딱한 부분을 생각 했습돠.. 그건 역시 '변기' 나의 삶을 구해줄 변기가 어디 있는지를 찾았숨당! 무거운 머리(?)를 들고 엉거주춤한 나체상태로 변기까지 슬금슬금 기어갔습니다! (어이! 거기..오빠~ 상상하지 마욤! ㅡ,.ㅡ;;) 슬금 기어가구 있는데.. 켁!!!!!! 망해똬~!! 샤워기 줄이 짧아서 변기까지 안가지는거 같더라구요~ 이크크 이를 어쨰~ 정말 이제 물이 코까지 차서 숨이 막혀올라구 합니다.. 코속으로 물이 주르르르르~~ 방법이 없다..에잇!! 전 항아리와 함께 황소처럼 달렸습니다. 화장실 안을... 나체로~ 거러자 어딘가에 '팍' 하고 부디치더군요~(나중에 보니깐 화장실 벽!이여뜸) 와르르르차아아앙까아아아~앙!!! 촤르르르( 항아리 찬물이 새는 소리임돠..ㅡ.ㅡ) 무지한 폭팔음과 함께..전 세상의 빛을 다시 보게 되었숩니당..ㅡ,.ㅡ 느꼈습니다! 세상은 밝다!ㅡㅡ;; 눈이 부시더군여~ 눈을 떠보니 전 변기옆에 힘없이 쓰러져 있는데 가관이더군여..나체로~ 엄마랑 오빠가 큰 굉음소리에 달려오는게 느껴지더군여~..그 상황에~ 전 대충 씻는걸 마무리하고 옷을 입고 문을 따줬쪄~ 오빠와 엄마의 어처구니 없는 눈빛을 보았숨돠~!! 깨진 항아리와 저의 풀린 눈을 보면서..ㅋㅋ 나중에 쩍팔리지만 자초지종을 야그해쬬~ 그때 오빠의 결정타! . . . . . . . . . . . . . . . 바부야~ 거럼 항아리에 물이 차면.. 샤워기 물을 잠그면대지 ㅡ.ㅡㅡㅡㆀㆀㆀㆀㆀㆀ 재동생은 정말 바부일까유??ㅠㅠ
2002-06-21 18:02:57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60
93
2012년
2012-06-20
849
92
출장
2010-05-24
1011
91
드라마
2010-04-26
1974
90
출장
2009-03-27
1043
89
추도식
2009-01-25
1171
88
감사
2008-11-29
1120
87
감사
2008-11-29
1108
86
감사
2008-11-01
1341
85
감사
2008-10-31
1244
84
감사
2008-10-31
1112
83
감사
2008-10-31
1113
82
감사
2008-10-30
1037
81
감사
2008-10-30
1036
80
감사
2008-10-30
1167
79
감사
2008-10-30
1042
78
감사
2008-10-30
956
77
감사
2008-10-30
1069
76
감사
2008-10-30
1011
75
요리
2008-09-30
1140
74
운영자
2007-10-14
1264
73
한국요리
2005-10-13
3298
72
한국요리
2005-10-13
1401
71
박찬순
2004-05-04
1196
70
그림
2003-12-17
1428
69
실수
2003-12-09
1268
68
지웅
2003-12-07
1204
67
바이킹
2003-08-17
1336
66
2003-08-07
1563
65
2003-08-06
1244
64
2003-07-30
1478
63
무심
2003-07-26
1354
62
준원아빠
2003-05-24
1556
61
퍼온글
2003-05-06
1321
60
퍼온글
2003-02-21
1476
59
퍼온글
2003-01-28
1413
58
퍼온글
2003-01-26
1604
57
인자
2003-01-23
1539
56
퍼온글
2003-01-17
1252
55
퍼온글
2003-01-08
1276
54
퍼온글
2003-01-03
1419
53
퍼온글
2003-01-03
1287
52
퍼온글
2002-12-04
1289
51
퍼온글
2002-11-22
1234
50
퍼온글
2002-11-18
1321
49
퍼온글
2002-10-28
1100
48
운영자
2002-10-20
1600
47
운영자
2002-10-20
1131
46
퍼온글
2002-10-01
1053
45
플래시
2002-09-04
1090
44
운영자
2002-08-25
1346
43
운영자
2002-08-25
1332
42
운영자
2002-08-25
1412
41
운영자
2002-08-25
1199
40
운영자
2002-08-25
1175
39
신혜경
2002-08-25
1069
38
퍼온글
2002-06-21
1235
37
퍼온글
2002-06-21
1101
퍼온글
2002-06-21
2288
35
퍼온글
2002-06-21
1004
34
퍼온글
2002-06-21
1220
33
퍼온글
2002-06-21
1075
32
퍼온글
2002-06-21
1585
31
퍼온글
2002-06-21
1124
30
퍼온글
2002-06-21
1182
29
2002-06-21
1308
28
퍼온글
2002-06-21
1090
27
퍼온글
2002-06-21
1012
26
퍼온글
2002-06-21
1124
25
퍼온글
2002-06-21
1098
24
연진
2002-06-21
1074
23
2002-06-21
1074
22
2002-06-21
1087
21
영영
2002-06-21
1072
20
영영
2002-06-21
1141
19
영영
2002-06-21
1095
18
영영
2002-06-21
1064
17
ebenezerkim
2002-06-21
1033
16
2002-06-21
999
15
2002-06-21
1185
14
에벤에셀
2002-06-21
936
13
영영
2002-06-21
1396
12
2002-06-21
1190
11
시현
2002-06-21
1065
10
시현
2002-06-21
1132
9
에벤에셀
2002-06-21
1013
8
2002-06-21
1025
7
은혜
2002-06-21
1293
6
은혜
2002-06-21
1046
5
은혜
2002-06-21
1273
4
은혜
2002-06-21
1023
3
뜬구름
2002-06-21
1057
2
영영
2002-06-21
1088
1
2002-06-21
1256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