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퍼온글
  내 사랑하는 아들...
  

아래 글은 글 제목에 대한 내용입니다. 슬픈 글이지만 그래도 읽고 나면 마음이 포근해 지는 느낌이 듭니다. ================================================= 어두운 밤 눈가에 흘리는 눈물을 누군가 볼까봐 연신 주의를 살폈다. 내일은 내 사랑하는 아들 현이가 소풍을 가는 날이다.. 주인집 아줌마에게 사정을 해서 만원을 빌렸다. 김밥 재료를 사고 3000원이 남았다. 아들은 내일도 웃으면서 돈을 받지 않을것이다. 아침에 눈을 떠보니 벌써 애는 일어나 나를 멀그러니 바라보고 있었다. 혹시나 볼까바 뒤로 앉았더니 애는 뭘 아는지 밖으로 나간다. 벌써 다 큰걸까? 남들처럼 잘 먹였으면 키도 많이 컸을텐데 올 겨울이 걱정이다. 주인집에선 나가길 원하는 눈치인데 내일은 파출부 자리나 알아봐야겠다. 엄만 오늘도 우셨다. 내일은 말해야 할텐데 학교 등록금을 안냈는지 벌써 3개월이 지났는데.. 이제 반년만 지나면 졸업인데.. 자꾸 가슴 아픈게 심해진다. 양호실에 또 가서 진통제를 받아야 하나... 엄만 많이 힘들어 하시는것 같은데.. 신문배달도 요즘 들어서 하기가 힘들어진다. 뛸수가 없으니... 오늘도 아이는 도시락을 조금 남겼다. 매일 김치만 싸주니 오늘 저녁은 또 뭘 먹이나? 어제 저녁에도 엄마에게 등록금 얘길 못했다. 간장에 밥 비벼 먹는 내 모습에 어머니가 서럽게 울었다. 내일은 선생님한테 얘기하고 자퇴를 내야겠다. 돈을 벌어 어머니를 내가 모시는게 나을것 같애.. 아버지 제삿날이 내일인데 어머니는 알고 계실까? 아이가 잠을 못자는것 같다. 어디가 아픈건 아닌지? 엄마에게 미안하지만 학교를 그만 두었다. 내일은 신문보급소에 가서 얘기하고 병원에 한번 가봐야겠다. 어젯밤에 한숨도 못잤다. 몹시 아팠지만 어머니가 걱정하실까봐 물도 못마셨는데.. 밥을 너무 못먹어서 그런가 간장만 먹으면 설사를 하니... 1200만원에 내 장기를 사준단다... 엄마에게는 그냥 주었다고 말해야겠다. 좀더 살고 싶지만 엄만 너무 힘들어 하신다. 내일은 아버지 산소에나 가봐야겠다. 아들에게 고기를 사줄려고 머리를 잘랐다. 보자기를 쓰고 있는데 아들이 그냥 울고만 있다. 고기는 먹지도 않고... 오늘 돈을 받았다. 엄만 길거리에 주었다고 하면 반드시 돌려 드리라고 하실건데.. 당분간 내가 갖고 있어야 겠다. 방학을 맞아 친구네 놀러간다고 하니 엄만 믿으신것 같다. 편지를 쓰는데 자꾸 눈물이 난다. 어머니께 정말 사랑해요. 슬퍼하지 마시고, 진지 꼭챙겨 드세요... 그냥 저멀리 여행갔다고 생각하시고.. 그냥 엄마에게 효도 많이 했으니까 아버지에게도 해야죠... 아버지도 반가워 하실꺼예요.. 눈물은 제가 오늘 다 흘릴테니까요.. 어머니 이젠 눈물흘리지 마세요.. 저 백혈병이래요.. 수술도 안된데요........ 어머니 저 잊지 마시고요, 다음 세상에도 제 어머니 되어 주세요.. 사랑해요.. 돈은 제가 선한일 해서 번거니까 마음껏 쓰시고요..... 먼저가서 죄송해요. 참 저 생각 나시면 김밥일랑 만들어 두세요.. 어느집보다 맛있어요.. 울지 마시고요.. 꼬옥 오래 사시고 오세요.. 아들 현이가...... -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
2002-06-21 18:03:44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06
93
2012년
2012-06-20
797
92
출장
2010-05-24
961
91
드라마
2010-04-26
1921
90
출장
2009-03-27
993
89
추도식
2009-01-25
1120
88
감사
2008-11-29
1069
87
감사
2008-11-29
1059
86
감사
2008-11-01
1282
85
감사
2008-10-31
1195
84
감사
2008-10-31
1071
83
감사
2008-10-31
1070
82
감사
2008-10-30
982
81
감사
2008-10-30
987
80
감사
2008-10-30
1112
79
감사
2008-10-30
986
78
감사
2008-10-30
912
77
감사
2008-10-30
1019
76
감사
2008-10-30
966
75
요리
2008-09-30
1095
74
운영자
2007-10-14
1204
73
한국요리
2005-10-13
3181
72
한국요리
2005-10-13
1350
71
박찬순
2004-05-04
1147
70
그림
2003-12-17
1372
69
실수
2003-12-09
1210
68
지웅
2003-12-07
1160
67
바이킹
2003-08-17
1280
66
2003-08-07
1517
65
2003-08-06
1195
64
2003-07-30
1428
63
무심
2003-07-26
1299
62
준원아빠
2003-05-24
1503
61
퍼온글
2003-05-06
1269
60
퍼온글
2003-02-21
1420
59
퍼온글
2003-01-28
1362
58
퍼온글
2003-01-26
1555
57
인자
2003-01-23
1490
56
퍼온글
2003-01-17
1203
55
퍼온글
2003-01-08
1228
54
퍼온글
2003-01-03
1367
53
퍼온글
2003-01-03
1239
52
퍼온글
2002-12-04
1232
51
퍼온글
2002-11-22
1180
50
퍼온글
2002-11-18
1273
49
퍼온글
2002-10-28
1056
48
운영자
2002-10-20
1549
47
운영자
2002-10-20
1077
46
퍼온글
2002-10-01
1000
45
플래시
2002-09-04
1040
44
운영자
2002-08-25
1306
43
운영자
2002-08-25
1288
42
운영자
2002-08-25
1367
41
운영자
2002-08-25
1162
40
운영자
2002-08-25
1145
39
신혜경
2002-08-25
1038
38
퍼온글
2002-06-21
1205
퍼온글
2002-06-21
1071
36
퍼온글
2002-06-21
2257
35
퍼온글
2002-06-21
974
34
퍼온글
2002-06-21
1190
33
퍼온글
2002-06-21
1043
32
퍼온글
2002-06-21
1551
31
퍼온글
2002-06-21
1095
30
퍼온글
2002-06-21
1150
29
2002-06-21
1279
28
퍼온글
2002-06-21
1054
27
퍼온글
2002-06-21
983
26
퍼온글
2002-06-21
1094
25
퍼온글
2002-06-21
1065
24
연진
2002-06-21
1038
23
2002-06-21
1044
22
2002-06-21
1056
21
영영
2002-06-21
1041
20
영영
2002-06-21
1113
19
영영
2002-06-21
1065
18
영영
2002-06-21
1032
17
ebenezerkim
2002-06-21
1003
16
2002-06-21
968
15
2002-06-21
1154
14
에벤에셀
2002-06-21
906
13
영영
2002-06-21
1366
12
2002-06-21
1160
11
시현
2002-06-21
1033
10
시현
2002-06-21
1101
9
에벤에셀
2002-06-21
984
8
2002-06-21
993
7
은혜
2002-06-21
1254
6
은혜
2002-06-21
1018
5
은혜
2002-06-21
1242
4
은혜
2002-06-21
994
3
뜬구름
2002-06-21
1021
2
영영
2002-06-21
1059
1
2002-06-21
1226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