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신혜경
  위기의 순간에 웃었던 어머니
  

내가 다섯 살이 되던 해 봄, 너무나 놀란 나머지 지금도 또렷이 떠오르는 일이 있다. 그날 엄마와 언니, 나는 외할머니댁에 가기 위해 지하철역으로 향했다. 운 좋게도 역 안에 들어서자마자 전동차가 곧 출발한다는 안내 방송이 들렸다. 나는 들뜬 마음으로 폴짝 뛰어 전동차에 올랐다. 그때였다. 잠시 몸이 기우뚱하는가 싶더니 나도 모르게 발을 헛디뎌 전동차 틈사이로 몸이 쑥 빠지고 말았다. '쉭쉭' 소리를 내는 괴물 같은 바퀴들, 뚝뚝 떨어지는 기름과 처음 보는 이상한 기계들 사이에서 나는 털썩 주저앉아 울음을 터트렸다. 금방이라도 전동차가 바로 출발할 것만 같아 눈앞이 캄캄했다. 그때 누군가 머리 위에서 날 불렀다. 고개를 들어보니 내가 빠진 길고 얇은 틈 사이로 빛을 가리며 엄마의 얼굴이 나타났다. 엄마는 내 쪽으로 팔을 힘껏 뻗으며 전혀 당황해 하는 기색 없이 차분한 목소리로 나를 부르셨다. "혜경아, 엄마 손 잡아. 어서." 나는 정신을 차리고 엄마 손을 잡으려 했지만 키가 작아 손이 닿지 않았다. 전동차가 곧 출발할 것만 같아 자꾸 초조해지는데 귓가에서 "사람이 빠졌어요" 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엄마는 나를 안심시키려는 듯 여전히 웃어 보이며 "자. 괜찮아. 얼른 엄마 손 잡아" 하셨다. 그 말에 나는 한 번 더 힘을 내어 힘껏 뛰어올랐다. 다행히 엄마의 손가락 제일 마지막 마디가 잡혔다. 나는 필사적으로 매달려 간신히 그곳에서 나올 수 있었다. 그때 전동차가 출발하지 못하게 기관사 아저씨께 갔다 오던 언니가 달려왔다. 엄마는 그제서야 나를 안고 닭똥같은 눈물을 흘리셨다. 전동차가 출발할지도 모르는 급박한 상황인데도 엄마는 침착하게 틈 사이로 얼굴을 들이밀고 나를 꺼낼 생각을 하셨던 것이다. 서울 강북구 미아4동
2002-08-25 08:01:50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57
93
2012년
2012-06-20
847
92
출장
2010-05-24
1008
91
드라마
2010-04-26
1971
90
출장
2009-03-27
1040
89
추도식
2009-01-25
1169
88
감사
2008-11-29
1117
87
감사
2008-11-29
1106
86
감사
2008-11-01
1337
85
감사
2008-10-31
1241
84
감사
2008-10-31
1108
83
감사
2008-10-31
1109
82
감사
2008-10-30
1034
81
감사
2008-10-30
1033
80
감사
2008-10-30
1164
79
감사
2008-10-30
1039
78
감사
2008-10-30
952
77
감사
2008-10-30
1066
76
감사
2008-10-30
1008
75
요리
2008-09-30
1137
74
운영자
2007-10-14
1261
73
한국요리
2005-10-13
3293
72
한국요리
2005-10-13
1398
71
박찬순
2004-05-04
1193
70
그림
2003-12-17
1424
69
실수
2003-12-09
1264
68
지웅
2003-12-07
1201
67
바이킹
2003-08-17
1333
66
2003-08-07
1560
65
2003-08-06
1242
64
2003-07-30
1474
63
무심
2003-07-26
1350
62
준원아빠
2003-05-24
1553
61
퍼온글
2003-05-06
1316
60
퍼온글
2003-02-21
1473
59
퍼온글
2003-01-28
1410
58
퍼온글
2003-01-26
1601
57
인자
2003-01-23
1536
56
퍼온글
2003-01-17
1249
55
퍼온글
2003-01-08
1273
54
퍼온글
2003-01-03
1415
53
퍼온글
2003-01-03
1285
52
퍼온글
2002-12-04
1285
51
퍼온글
2002-11-22
1230
50
퍼온글
2002-11-18
1319
49
퍼온글
2002-10-28
1097
48
운영자
2002-10-20
1597
47
운영자
2002-10-20
1128
46
퍼온글
2002-10-01
1050
45
플래시
2002-09-04
1088
44
운영자
2002-08-25
1343
43
운영자
2002-08-25
1329
42
운영자
2002-08-25
1407
41
운영자
2002-08-25
1195
40
운영자
2002-08-25
1172
신혜경
2002-08-25
1067
38
퍼온글
2002-06-21
1232
37
퍼온글
2002-06-21
1099
36
퍼온글
2002-06-21
2285
35
퍼온글
2002-06-21
1001
34
퍼온글
2002-06-21
1217
33
퍼온글
2002-06-21
1072
32
퍼온글
2002-06-21
1581
31
퍼온글
2002-06-21
1121
30
퍼온글
2002-06-21
1179
29
2002-06-21
1306
28
퍼온글
2002-06-21
1087
27
퍼온글
2002-06-21
1009
26
퍼온글
2002-06-21
1121
25
퍼온글
2002-06-21
1095
24
연진
2002-06-21
1071
23
2002-06-21
1071
22
2002-06-21
1084
21
영영
2002-06-21
1069
20
영영
2002-06-21
1138
19
영영
2002-06-21
1092
18
영영
2002-06-21
1061
17
ebenezerkim
2002-06-21
1029
16
2002-06-21
996
15
2002-06-21
1182
14
에벤에셀
2002-06-21
933
13
영영
2002-06-21
1393
12
2002-06-21
1187
11
시현
2002-06-21
1062
10
시현
2002-06-21
1129
9
에벤에셀
2002-06-21
1010
8
2002-06-21
1022
7
은혜
2002-06-21
1290
6
은혜
2002-06-21
1043
5
은혜
2002-06-21
1268
4
은혜
2002-06-21
1020
3
뜬구름
2002-06-21
1054
2
영영
2002-06-21
1085
1
2002-06-21
1253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