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퍼온글
  택시비
  

오늘도 친구들 만난다고 서울에 나간 남푠,
전화를 해보니 아직 자리가 한창인 모양이다..
- 여보쇼...술먹는 건 좋은데 난티 택시비 달랄 생각 마로~
- 당근이쥐~
- 늦으면 아예 집에 오지 마..
- 그럼 난 어디서 자라구..
- 어디서 자는지는 내 알바 아니라구..해튼 택시타고 집에 오지 맛!
- 예썰~ 마눌..


이사 온 지 일주일쯤 되었을까..
밤 11가 다 된 평일에 강남에 있는 친구를 만난다고 나가더니
새벽 3시 30분쯤 전화벨이 울렸다
- 어이..택시비 3만원만 갖고 나와~
술에 쩔은 목소리였다..

(미쳤냐?)
최대한 감정을 자제하고 간단하게 대답했다
- 없어!

아침에 일어나보니 남편은 마루에서 얌전히 자고 있었고
난 어케 그 위기를 모면했는지 굳이 알려고 들지 않았다
실은 어케 모면했는지 말할까봐 무서웠다..ㅡ.ㅡ

뻘건 눈으로 출근한다고 나서는 남푠에게
- 난티 택시비 달랄 생각하지도 맛!..하고 다짐을 두었을 뿐..
남푠은 흔쾌한 목소리로 시원시원하게 예썰~ 마눌! 하고
대답을 하고 집을 나섰고 난 한시라도 빨리 그 불안함에서 벗어나고 싶어
택시비 사건을 얼른 잊고 말았다

그날 저녁 7시경 태연이와 평화롭게 저녁을 먹고 있는데
벨이 울렸다
비디오폰엔 왠 낯선 아저씨의 얼굴이 비춰지고 잇었다
- 눅떼효?
- 여기가 김찬형씨 댁인가요?
- 옙..그런데요~
- 잠깐 나와보시져...
- 눅신데효?
- 아..서울에서 온 택시기삽니다..

가슴이 콩닥거리고 얼굴이 화끈거렸다
오늘 연락을 주기로 햇던 남편이 연락도 안 되길래
어제 왔던 기억을 되짚어 우리 동을 뒤지고 있었더란다

일단 너무 미안해서 최대한 죄인스런(?) 표정으로
죄송해요..죄송해요..얼마나 속상하셨겠어요..
하고 빌었다

생각보다 아저씨가 선량해 보였다
너무 약이 올라서 찾아오긴 했는데 찾을 수 있는지는 자신도 의문이었다는..
- 근데 택시비가 얼마져?
- 강남에서 3만원 주고 오기로 했어요..
- 저 근데요..제가 지금 5만원밖에 없는데 이거 갖고 이번 주말까지 살아야 하거덩요..
(비굴비굴..^^;;)
- 아~ 미치겠네..그럼 미터요금 2만3천원이라도 주세요..
- 아..예~ 감사합니다..얼른 드리져~ ^^;

며칠 후 새벽 다시 전화가 왔다..
- 여기 어디어디 술집인데요..김찬형씨가 술값이 모자란다는데요~
- 아항..그러세요? 경찰서에 신고하세용~

세상은 나를 점점 악처로 만드는데
남푠은 지금쯤 택시비 걱정이나 하고 있을까..
물론 처음엔 했겠지..
그러나..지금은 간이 몸 밖으로 나와있을지도..ㅡ.ㅡ

불안한 밤이다..^^;;
2003-01-03 22:36:01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06
93
2012년
2012-06-20
797
92
출장
2010-05-24
961
91
드라마
2010-04-26
1921
90
출장
2009-03-27
993
89
추도식
2009-01-25
1120
88
감사
2008-11-29
1069
87
감사
2008-11-29
1059
86
감사
2008-11-01
1282
85
감사
2008-10-31
1195
84
감사
2008-10-31
1071
83
감사
2008-10-31
1070
82
감사
2008-10-30
982
81
감사
2008-10-30
987
80
감사
2008-10-30
1112
79
감사
2008-10-30
986
78
감사
2008-10-30
911
77
감사
2008-10-30
1019
76
감사
2008-10-30
966
75
요리
2008-09-30
1094
74
운영자
2007-10-14
1203
73
한국요리
2005-10-13
3181
72
한국요리
2005-10-13
1350
71
박찬순
2004-05-04
1147
70
그림
2003-12-17
1372
69
실수
2003-12-09
1209
68
지웅
2003-12-07
1160
67
바이킹
2003-08-17
1280
66
2003-08-07
1517
65
2003-08-06
1194
64
2003-07-30
1428
63
무심
2003-07-26
1299
62
준원아빠
2003-05-24
1503
61
퍼온글
2003-05-06
1269
60
퍼온글
2003-02-21
1420
59
퍼온글
2003-01-28
1361
58
퍼온글
2003-01-26
1555
57
인자
2003-01-23
1490
56
퍼온글
2003-01-17
1203
55
퍼온글
2003-01-08
1227
퍼온글
2003-01-03
1367
53
퍼온글
2003-01-03
1239
52
퍼온글
2002-12-04
1232
51
퍼온글
2002-11-22
1180
50
퍼온글
2002-11-18
1272
49
퍼온글
2002-10-28
1055
48
운영자
2002-10-20
1549
47
운영자
2002-10-20
1077
46
퍼온글
2002-10-01
1000
45
플래시
2002-09-04
1039
44
운영자
2002-08-25
1306
43
운영자
2002-08-25
1288
42
운영자
2002-08-25
1367
41
운영자
2002-08-25
1162
40
운영자
2002-08-25
1144
39
신혜경
2002-08-25
1038
38
퍼온글
2002-06-21
1205
37
퍼온글
2002-06-21
1070
36
퍼온글
2002-06-21
2256
35
퍼온글
2002-06-21
974
34
퍼온글
2002-06-21
1190
33
퍼온글
2002-06-21
1043
32
퍼온글
2002-06-21
1551
31
퍼온글
2002-06-21
1095
30
퍼온글
2002-06-21
1150
29
2002-06-21
1279
28
퍼온글
2002-06-21
1054
27
퍼온글
2002-06-21
983
26
퍼온글
2002-06-21
1094
25
퍼온글
2002-06-21
1065
24
연진
2002-06-21
1038
23
2002-06-21
1044
22
2002-06-21
1056
21
영영
2002-06-21
1041
20
영영
2002-06-21
1112
19
영영
2002-06-21
1065
18
영영
2002-06-21
1032
17
ebenezerkim
2002-06-21
1002
16
2002-06-21
967
15
2002-06-21
1154
14
에벤에셀
2002-06-21
906
13
영영
2002-06-21
1366
12
2002-06-21
1160
11
시현
2002-06-21
1033
10
시현
2002-06-21
1101
9
에벤에셀
2002-06-21
983
8
2002-06-21
993
7
은혜
2002-06-21
1254
6
은혜
2002-06-21
1018
5
은혜
2002-06-21
1242
4
은혜
2002-06-21
994
3
뜬구름
2002-06-21
1021
2
영영
2002-06-21
1059
1
2002-06-21
1226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