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펌
  아주 특별한 결혼식
  




토요일 오후 두 살 된 아이를 들쳐 업고 가는
남편의 거래처 사람 결혼식장은 ‘짜증’ 그 자체였다.
남편은 급한 일로 못 간다고 하며 전화를 걸어왔다.
“대신 가줘. 나 말고 딴 사람 것도 있으니까
돈 찾아서 봉투에 두 개 넣어 줘. 미안해!”
등이 땀으로 젖은 채 축의금을 들고
결혼식장에 들어선 나는 너무 힘들어서
축의금을 전해주고는 곧장 나오려 했다.
그런데 다른 예식장과 너무나 다른 분위기가
나를 끌어 당겼다.

신랑 측은 여느 분위기와 다를 바 없이 웅성거렸지만,
오른쪽에 있던 신부 하객들은
대부분 침묵한 채 부지런히 손만 놀리고 있었다.
‘아, 그러고 보니 신부가 벙어린가 보다.
’ 그냥 집으로 가려던 나는
발길을 멈추고 예식을 끝까지 지켜보았다.
모든 순서가 진행될 때마다
우측 맨 앞에 나온 수화 통역자가
계속 손을 바삐 움직이고 있었다. 특이한 결혼식이었다.

대충 감을 잡은 신랑 측에서는
수군거리는 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저기 신부 엄마 쪽이 온통 장애래.”
“신부 친정 식구들이 듣지를 못한대.”
“그럼, 양가가 서로 말도 못하겠네.”
“쯧쯧, 그래서 그렇게 결혼 반대가 심했구먼.”
옆에서 들려오는 잡다한 이야기를 듣는 동안
애를 업은 내 등에서 식은땀이 배어 나오고,
심장은 마구 도리질치기 시작했다.
내 결혼식 때 일이 떠올랐기 때문이었다.


양쪽 어른이 함께 인사하던 날,
사돈되실 분 손 한번 잡아 보시고
가족들의 대화하는 모습만 물끄러미
쳐다보시던 우리 아버지.
돌아오는 차 안에서 아버지는
큰 결심이라도 한 듯 수화로 말씀하셨다.
“네 결혼식 때 나는 듣지도 말하지도 못하니
큰 삼촌이랑 고모하고 혼주 석에 앉고
나는 멀찌감치 뒤에 있으마.
못 듣기 때문에 네 손을 잡고 못 들어가겠다.”
물론 그때 식구들은 무슨 말씀이냐고 펄쩍 뛰었다.
그러나 신부입장 때
소리를 못 듣는 아버지가 실수라도 한다면….
생각만 해도 얼굴이 끈거렸다.

마침내 결혼식 당일,
내가 염려한 대로 일은 벌어지고 말았다.
조심조심 입장하던 아버지는 주례사의,
“신부 아버지는 이제 신부의 손을 신랑에게로 인계해 주세요.”
라는 소리를 듣지 못하신 것이다.
순간 나는 당황하여
더 가지 마시라는 신호로
아버지의 팔을 꽉 붙잡았는데
눈치를 못 채신 아버지는
그만 단상 위까지 올라가실 뻔했고,
신랑은 어정쩡하게 그 옆에 서 있게 되었다.
1분도 안 되는 순간이었지만,
하객 쪽에서는 “하하하” 하는 폭소가 터져 나왔고,
나는 얼굴이 붉어진 채로
하객의 웃음소리를 뒤로 하고 섰다.
결혼식 내내 아버지는 땀을 닦으시며
안절부절 이셨고,
옆에 앉아계신 어머니의 눈치를 보면서
대충 일어나고, 앉고, 사진 찍고 하셨던 것이다.

그런데 오늘 이 결혼식은
환한 웃음을 머금은 수화 통역자가 아예 사회자 옆으로 나와 서 있었고
식장까지 들어와 잘 살라며 축복해 주는 하객들.
그것을 사랑스럽게 지켜보는 신랑.
박수로 축복하는 하객들.
눈물이 뒤범벅이 된 채
나는 결혼식장을 빠져나와 택시를 잡아탔다.
차로 한 시간이 걸리는 친정집을 향해 달렸다.
결혼식 내내 골이 나 있었던
나의 눈치를 살피느라 안절부절 못하던
아버지의 눈길을 묵살하고 말았던
철없는 나의 행동을 용서받고 싶었다.

‘아버지, 그동안 저희 두 자식만
바라보고 살아오신 30년의 세월,
감사드립니다. 아버지,
저의 등 뒤에서 등대가 되어 주세요.
그리고 아주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셔야 해요.’
2003-08-06 12:49:02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68
93
2012년
2012-06-20
854
92
출장
2010-05-24
1015
91
드라마
2010-04-26
2004
90
출장
2009-03-27
1047
89
추도식
2009-01-25
1176
88
감사
2008-11-29
1124
87
감사
2008-11-29
1113
86
감사
2008-11-01
1343
85
감사
2008-10-31
1249
84
감사
2008-10-31
1117
83
감사
2008-10-31
1117
82
감사
2008-10-30
1041
81
감사
2008-10-30
1039
80
감사
2008-10-30
1173
79
감사
2008-10-30
1047
78
감사
2008-10-30
960
77
감사
2008-10-30
1077
76
감사
2008-10-30
1015
75
요리
2008-09-30
1144
74
운영자
2007-10-14
1269
73
한국요리
2005-10-13
3308
72
한국요리
2005-10-13
1415
71
박찬순
2004-05-04
1199
70
그림
2003-12-17
1433
69
실수
2003-12-09
1271
68
지웅
2003-12-07
1209
67
바이킹
2003-08-17
1341
66
2003-08-07
1566
2003-08-06
1248
64
2003-07-30
1482
63
무심
2003-07-26
1358
62
준원아빠
2003-05-24
1585
61
퍼온글
2003-05-06
1325
60
퍼온글
2003-02-21
1480
59
퍼온글
2003-01-28
1418
58
퍼온글
2003-01-26
1609
57
인자
2003-01-23
1543
56
퍼온글
2003-01-17
1258
55
퍼온글
2003-01-08
1280
54
퍼온글
2003-01-03
1425
53
퍼온글
2003-01-03
1294
52
퍼온글
2002-12-04
1294
51
퍼온글
2002-11-22
1237
50
퍼온글
2002-11-18
1325
49
퍼온글
2002-10-28
1105
48
운영자
2002-10-20
1603
47
운영자
2002-10-20
1135
46
퍼온글
2002-10-01
1058
45
플래시
2002-09-04
1096
44
운영자
2002-08-25
1349
43
운영자
2002-08-25
1338
42
운영자
2002-08-25
1417
41
운영자
2002-08-25
1204
40
운영자
2002-08-25
1179
39
신혜경
2002-08-25
1073
38
퍼온글
2002-06-21
1239
37
퍼온글
2002-06-21
1106
36
퍼온글
2002-06-21
2291
35
퍼온글
2002-06-21
1008
34
퍼온글
2002-06-21
1225
33
퍼온글
2002-06-21
1079
32
퍼온글
2002-06-21
1588
31
퍼온글
2002-06-21
1129
30
퍼온글
2002-06-21
1187
29
2002-06-21
1312
28
퍼온글
2002-06-21
1093
27
퍼온글
2002-06-21
1015
26
퍼온글
2002-06-21
1128
25
퍼온글
2002-06-21
1102
24
연진
2002-06-21
1078
23
2002-06-21
1077
22
2002-06-21
1091
21
영영
2002-06-21
1075
20
영영
2002-06-21
1145
19
영영
2002-06-21
1099
18
영영
2002-06-21
1069
17
ebenezerkim
2002-06-21
1038
16
2002-06-21
1004
15
2002-06-21
1190
14
에벤에셀
2002-06-21
940
13
영영
2002-06-21
1400
12
2002-06-21
1196
11
시현
2002-06-21
1070
10
시현
2002-06-21
1137
9
에벤에셀
2002-06-21
1018
8
2002-06-21
1033
7
은혜
2002-06-21
1299
6
은혜
2002-06-21
1052
5
은혜
2002-06-21
1279
4
은혜
2002-06-21
1029
3
뜬구름
2002-06-21
1061
2
영영
2002-06-21
1094
1
2002-06-21
1260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