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지웅
  공포의 텔레비젼
  

우리집 아빠는 구두쇠다.

절대 함부로 돈을 쓰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집 가전제품들은 몽땅 다 박물관이다...
혹시 아는가? '드르륵' 테레비를?..
80년대 중후반에 태어나신 애들은 잘 모를것이다.
저~~~~~기 연변 시골마을쯤 가면.. 조선족 가정에 한대 있을까 말까한.....
-_-;;; 그런거 있다..

전원일기 응삼이 방에 있던 테레비를 기억하는가?
-_-;;같은 모델이다...
응삼이가 리모콘 달린 새 테레비로
바꾸기전까진 난 꼭 그 드라마를 시청했다.
나: "엄마... 응삼이가 쓰는 테레비 우리꺼랑 똑같은 거지?"
엄마: "시끄러... 옆집에 들릴라-_-;;"
우상단엔 체널을 바꿀수 있는 손잡이가 달려있고
좌하단엔 볼륨의 높낮이를 조절하는 레버가 있다.


-_-그나마있던 체널 조정 손잡이도 3년전 언니가 치밀한 계획하에
실수를 가장해서 부러트렸다.


언니: "어머.. 아빠~~ 죄송해요... 그만 살살 다룬다는게...
아빠: "어쩌다.... 그랬어...."
언니: "죄송해요..."

아빠: "틈 사이로 손넣서... 한번 돌려봐.. 되나..."
언니: "안돼요... 아빠... 죄송해요...
이제 우리 평생 EBS밖엔 못보게 생겼어요...
아빠가 좋아하시는 스포츠 뉴스는 어떻게 보죠... T T"
아빠: "(음...)"

아빠의 표정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때를 놓치지 않는 눈치빠른 엄마....
엄마: "여보... 이참에 한대 장만 합시다... 산지도 꽤 됐는데.."
언니: "그래요... '설상가상'이란 말도 있잖아요...
이기회에 한대 사요..."

나: "아빠.. 나 리모콘 만져보는게 소원이야... "
아빠: "음....."

아빠는 잠시 심각하게 고민을 하셨다.

(아 드디어 역사가 벌어지는건가?)

아빠는 언니를 쏘아보며 무겁게 입을 열었다.

아빠: "(에헴...) 아까 너 '설상가상'이라 했냐?"
언니: "(당황) 예?"
아빠: "설상가상이 무슨 뜻이냐?"

언니: "(어색미소) 아이.. 아빠도 참...
저 고3이예요! 그런것도 모르게요?"
아빠: "그래 뭔데?"


잠시 긴 정적...... 고요~~~~~~
언니: "...........(C발..어디서 줏어 들었더라....)"
언니의 입주위에서 갑작이 심하게 경련이 일어났다.
그리고 잠시뒤... 눈동자가 빨개지더니...
쓱 일어나서 조용히 밖으로 나갔다.

아빠: "저 x년이! 니가 고3맞아?!"
엄마: "여보 갑작이 왜그래요....? 쟤가 무슨 잘못을 했다구..."
아빠: "(엄마를 경멸하듯 쳐다봤다..) -_-...."
난 순간 '나한테 물어보면 어쩌지?' 라는 문구가 머리위로
떠올랐고... 나도 조용히 일어났다.


아빠: "야! 설상가상이 뭐야?"
나: "........."
아빠: "너도 몰라?!"
..................
나: "아빠 미워!!!"
난 소리를 꽥 지르고 밖으로 뛰쳐 나왔다.
(역시 사춘기땐 무조건 화내고 도망치는게
짱이야... -_-V)


그리고 하루가 흘렀다..
밥을 먹고 있었다..
저녁 9시....
테레비에선 열역학 제2법칙에 대해 한참을 떠들어 대고 있었다.
우리 가족은 조용했다....

엄마: "여보 테레비 끌까...?"
엄마는 견디기 힘든 눈치였다.
아빠: "에헴...."
우리들: "........."

잠시뒤 아빠는 방안에 흐르는 정적을 깼다.
아빠: "설상가상 찾아봤냐?"
언니: "(힘없이) 예...."

아빠: "고3이 되서 그런 기본적인 한자성어도 모르면 되냐?"
언니: "......."
아빠: "그래.. 뜻이 뭐라고 하데...?"

언니: "눈위에 또 눈이 온다는 뜻으로... 함박눈을 뜻해요.."
아빠: "-_-*......."
엄마: "안그래도 피곤한애... 쓸데없는건 물어봐서
귀찮게 해요.... 수능도 몇일 안남았는데...

으이구.. 우리딸 얼마나 고생스러워..."
언니: "괜찮아.....(흐믓)"
아빠의 얼굴은 점점 달아 올랐다...


아빠: "함박눈이 뭐 어쨌는데...?"
언니: ".....예?"
아빠: "함박눈이 내린다며...? 그게 뭐?"
언니: "(아닌가..?) ........"
아빠: "그 한자성어가 주는 교훈이 뭐야?!"

언니: "(제길... "눈위에 눈이 내린다"만 읽었는데.. T T
그뒤로 뭐 있었나?) ........"

아빠: "..... 빨리 대답 안해?!"
콩닥콩닥콩닥콩닥...
언니: "그러니깐.... 함박눈이 내리는 즐거운... 상황을..
묘사한... 누구에게...나 눈은.... 행복을....."
아빠가 갑작이 상을 엎었다.

우탕타탕탕탕탕탕
휘리리리리릭 탁! (젖가락 날라가서 문에 꼽히는 소리)
아빠: "내일부터 우리집은... 무조건 교육방송만 본다!

!!!!평생!!!!"

그렇게 해서 우리집은 교육방송만 본다...

언니: "심슨하면 불러.."
나: "응..."
언니: "아.. 심슨도 안했으면...
나 가출했을 지도 몰라..."
나: "나도..."
다행이 심슨이란 사막위의 오아시스를 발견했고......
끝나는 그날까지 즐겨보는 프로그램이 됐다.
그리고..
한 5개월 정도.... 흐르뒤

언니가 대학에 떨어지고 아빠 스스로 언니의 뇌가 정상인 보다
심하게 떨어진다는 사실을 인식하자

테레비를 고쳤다... -_-
아빤... 어디서 큼지막한 막도장을 하나 줏어와서
교묘하게 조각을 하신뒤 체널꼽는데에 끼웠다.

수차례의 시행착오 끝에... 결국...

도장을 30바퀴 정도 돌리면 체널 한개가 넘어가는
위업을 달성하셨다.
11번 보고 있다가..

아빠: "버섯아... 6번 틀어라.."
나: "언니 9번틀때도 내가 했잖아..
이번엔 언니가 해.."
언니: "몰라...."

나: "아이씨..."

막내란 이유만으로 체널을 돌리는 무자비한
노역을 시키는건 너무 가옥했다..
11번에서 6번으로 체널을 바꾸려면.. 도장을 무려 150바퀼 돌려야 한다.
나: "낑낑낑낑 30... 31.. 32..."


아빠: "빨리 돌려라... 스포츠 뉴스 다끝나겠다..!"
나: "언니 나 9번에서 교대해줘..."

언니: "... 몰라....."

- - - - - - - -

아빠: "또 부러트릴려거든... MBC에 맞춰놓고 부셔라..

2003-12-07 12:45:32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740
93
2012년
2012-06-20
761
92
출장
2010-05-24
932
91
드라마
2010-04-26
1873
90
출장
2009-03-27
966
89
추도식
2009-01-25
1079
88
감사
2008-11-29
1042
87
감사
2008-11-29
1024
86
감사
2008-11-01
1247
85
감사
2008-10-31
1161
84
감사
2008-10-31
1046
83
감사
2008-10-31
1041
82
감사
2008-10-30
953
81
감사
2008-10-30
959
80
감사
2008-10-30
1081
79
감사
2008-10-30
955
78
감사
2008-10-30
884
77
감사
2008-10-30
991
76
감사
2008-10-30
935
75
요리
2008-09-30
1067
74
운영자
2007-10-14
1160
73
한국요리
2005-10-13
3123
72
한국요리
2005-10-13
1322
71
박찬순
2004-05-04
1123
70
그림
2003-12-17
1338
69
실수
2003-12-09
1179
지웅
2003-12-07
1126
67
바이킹
2003-08-17
1251
66
2003-08-07
1489
65
2003-08-06
1164
64
2003-07-30
1397
63
무심
2003-07-26
1270
62
준원아빠
2003-05-24
1466
61
퍼온글
2003-05-06
1239
60
퍼온글
2003-02-21
1387
59
퍼온글
2003-01-28
1332
58
퍼온글
2003-01-26
1522
57
인자
2003-01-23
1458
56
퍼온글
2003-01-17
1167
55
퍼온글
2003-01-08
1202
54
퍼온글
2003-01-03
1333
53
퍼온글
2003-01-03
1201
52
퍼온글
2002-12-04
1200
51
퍼온글
2002-11-22
1149
50
퍼온글
2002-11-18
1240
49
퍼온글
2002-10-28
1023
48
운영자
2002-10-20
1519
47
운영자
2002-10-20
1045
46
퍼온글
2002-10-01
971
45
플래시
2002-09-04
1017
44
운영자
2002-08-25
1272
43
운영자
2002-08-25
1258
42
운영자
2002-08-25
1341
41
운영자
2002-08-25
1134
40
운영자
2002-08-25
1127
39
신혜경
2002-08-25
1015
38
퍼온글
2002-06-21
1182
37
퍼온글
2002-06-21
1042
36
퍼온글
2002-06-21
2227
35
퍼온글
2002-06-21
949
34
퍼온글
2002-06-21
1164
33
퍼온글
2002-06-21
1024
32
퍼온글
2002-06-21
1523
31
퍼온글
2002-06-21
1069
30
퍼온글
2002-06-21
1130
29
2002-06-21
1256
28
퍼온글
2002-06-21
1030
27
퍼온글
2002-06-21
961
26
퍼온글
2002-06-21
1073
25
퍼온글
2002-06-21
1037
24
연진
2002-06-21
1016
23
2002-06-21
1023
22
2002-06-21
1033
21
영영
2002-06-21
1019
20
영영
2002-06-21
1086
19
영영
2002-06-21
1044
18
영영
2002-06-21
1009
17
ebenezerkim
2002-06-21
980
16
2002-06-21
940
15
2002-06-21
1129
14
에벤에셀
2002-06-21
885
13
영영
2002-06-21
1341
12
2002-06-21
1135
11
시현
2002-06-21
1009
10
시현
2002-06-21
1079
9
에벤에셀
2002-06-21
963
8
2002-06-21
968
7
은혜
2002-06-21
1228
6
은혜
2002-06-21
996
5
은혜
2002-06-21
1220
4
은혜
2002-06-21
973
3
뜬구름
2002-06-21
1002
2
영영
2002-06-21
1037
1
2002-06-21
1201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