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실수
  성적표와 연애편지
  

그날따라 엄마가 성적표를 내놓으라고 재촉했다.
일 주일째 가방 속 깊숙이 처박아 둔 성적표였다.
엄마는 슈퍼나 미용실 같은 곳에서 나와 같은
학교에 다니던 아이를 둔 아줌마를 만났던 것이다.
그리고 벌써 오래 전에 성적표가 나왔음은 물론이고,
자기 아들의 훌륭한 성적을 자랑하는
아줌마를 바라보며 엄마는 주먹을 부르르 떨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날만은 엄마에게
어떤 험한 말을 듣게 되더라도 견딜 수 있을것 같았다.
등교버스에서 나의 오랜 숙원을 푼 날이기도 했기 때문이다.
한 달이 넘게 바라만 보던 '버스 소녀' 에게
편지를 건네준 것이다.

버스 소녀를 처음 본 것은 주번을 하던 첫날이었다.
평소보다 한 시간은 일찍 학교에 가야 했기 때문에
나는 비몽사몽간이었다.
이른 시간의 버스는 한산했고
나는 자리에 앉아 졸기 시작했다.
그런데 두 정거장쯤 지나 내 눈을
번쩍뜨이게 할 일이 일어났던 것이다.
내 앞에 아직 물기가 다 마르지 않은
긴 생머리를 풀어헤친 여자가 앉아 있었다.
내 코는 향기로운 샴푸향에 벌름거렸다.
교복을 입지 않은 걸로 봐서는 대학생이거나 직장인이었다.
어느 쪽이건 내겐 누님뻘이 되는 것이었다.
나는 잠을 떨쳐버리고 향기에 취해
앞자리에 앉은 여자의 뒷모습만 넋을 놓고 바라보았다.
나보다 한 정거장 앞에서 내린 여자의 앞모습은
나를 더욱 놀라게 했다.
앳된 소녀의 얼굴이었던 것이다.

그 뒤부터 나는 줄곧 아침 일찍 일어나 버스를 탔다.
그렇게 내 마음은 샴푸 향기로 가득 채워져 갔다.
원래 계획은 지각을 각오하고 버스 소녀가
내릴때 함께 내려 말을 걸고,
자연스럽게 편지를 건네주는 것이었다.
하지만 버스 소녀가 내릴 때 어떻게 말을 건네야 하나?
허둥대기 시작했다.

나는 오늘이 아니면 영영 전해줄 수 없을 것 같은 마음에
가방 속에서 제일 먼저 보이는 편지를 꺼내
버스 소녀에게 던져주다시피 주고 말았다.
철저하게 준비하지 못한 자신을 원망했지만,
내일 다시 만나면
뭔가 기별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져가기만 갔다.
그런데 엄마가 벌컥 문을 열고 내 방으로 들어오셨다.
"너 연예 하냐?
이런 것까지 안 보여줘도 되니까 성적표나 줘."

나는 엄마 손에 들린 분홍색 편지지를 망연히 바라보았다.
분명 내가 밤새 쓴 편지였다.
봉투가 없어 규격봉투에 넣었던 편지..
그럼 내가 버스 소녀에게 건네준 것은
성적표가 들어 있는 규격봉투? 난 엄마 팔을 붙잡고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
.
.
"그렇게 매달려도 필요 없어 ! 성적표 내놔!"
2003-12-09 12:37:41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68
93
2012년
2012-06-20
854
92
출장
2010-05-24
1015
91
드라마
2010-04-26
2004
90
출장
2009-03-27
1047
89
추도식
2009-01-25
1176
88
감사
2008-11-29
1124
87
감사
2008-11-29
1113
86
감사
2008-11-01
1343
85
감사
2008-10-31
1249
84
감사
2008-10-31
1117
83
감사
2008-10-31
1117
82
감사
2008-10-30
1041
81
감사
2008-10-30
1039
80
감사
2008-10-30
1173
79
감사
2008-10-30
1047
78
감사
2008-10-30
960
77
감사
2008-10-30
1077
76
감사
2008-10-30
1015
75
요리
2008-09-30
1144
74
운영자
2007-10-14
1269
73
한국요리
2005-10-13
3308
72
한국요리
2005-10-13
1415
71
박찬순
2004-05-04
1199
70
그림
2003-12-17
1433
실수
2003-12-09
1272
68
지웅
2003-12-07
1209
67
바이킹
2003-08-17
1341
66
2003-08-07
1566
65
2003-08-06
1248
64
2003-07-30
1482
63
무심
2003-07-26
1358
62
준원아빠
2003-05-24
1585
61
퍼온글
2003-05-06
1325
60
퍼온글
2003-02-21
1480
59
퍼온글
2003-01-28
1419
58
퍼온글
2003-01-26
1609
57
인자
2003-01-23
1543
56
퍼온글
2003-01-17
1258
55
퍼온글
2003-01-08
1280
54
퍼온글
2003-01-03
1425
53
퍼온글
2003-01-03
1294
52
퍼온글
2002-12-04
1294
51
퍼온글
2002-11-22
1237
50
퍼온글
2002-11-18
1325
49
퍼온글
2002-10-28
1105
48
운영자
2002-10-20
1603
47
운영자
2002-10-20
1135
46
퍼온글
2002-10-01
1058
45
플래시
2002-09-04
1096
44
운영자
2002-08-25
1349
43
운영자
2002-08-25
1338
42
운영자
2002-08-25
1417
41
운영자
2002-08-25
1204
40
운영자
2002-08-25
1179
39
신혜경
2002-08-25
1074
38
퍼온글
2002-06-21
1239
37
퍼온글
2002-06-21
1106
36
퍼온글
2002-06-21
2291
35
퍼온글
2002-06-21
1008
34
퍼온글
2002-06-21
1225
33
퍼온글
2002-06-21
1079
32
퍼온글
2002-06-21
1588
31
퍼온글
2002-06-21
1129
30
퍼온글
2002-06-21
1187
29
2002-06-21
1312
28
퍼온글
2002-06-21
1093
27
퍼온글
2002-06-21
1015
26
퍼온글
2002-06-21
1128
25
퍼온글
2002-06-21
1102
24
연진
2002-06-21
1078
23
2002-06-21
1077
22
2002-06-21
1091
21
영영
2002-06-21
1075
20
영영
2002-06-21
1145
19
영영
2002-06-21
1099
18
영영
2002-06-21
1069
17
ebenezerkim
2002-06-21
1038
16
2002-06-21
1005
15
2002-06-21
1190
14
에벤에셀
2002-06-21
940
13
영영
2002-06-21
1400
12
2002-06-21
1196
11
시현
2002-06-21
1070
10
시현
2002-06-21
1137
9
에벤에셀
2002-06-21
1019
8
2002-06-21
1033
7
은혜
2002-06-21
1299
6
은혜
2002-06-21
1052
5
은혜
2002-06-21
1279
4
은혜
2002-06-21
1029
3
뜬구름
2002-06-21
1061
2
영영
2002-06-21
1094
1
2002-06-21
1260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