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그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그림


시장통 작은 분식점에서 찐빵과 만두를 만들어 파는 어머니가 있었습니다.

어느 일요일 오후, 아침부터 꾸물꾸물하던 하늘에서

후두둑 비가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소나기였습니다.

그런데 한 시간이 지나도 두 시간이 지나도 그치기는커녕

빗발이 점점 더 굵어지자 어머니는 서둘러 가게를 정리한 뒤

큰길로 나와 우산 두 개를 샀습니다.

그 길로 딸이 다니는 미술학원 앞으로 달려간 어머니는

학원 문을 열려다 말고 깜짝 놀라며 자신의 옷차림을 살폈습니다.

작업복에 낡은 슬리퍼...

앞치마엔 밀가루 반죽이 덕지덕지 묻어 있었습니다.

안그래도 감수성 예민한 여고생 딸이 상처를 입을까 걱정된 어머니는

건물 아래층에서 학원이 파하기를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한참을 서성대던 어머니가 문득 3층 학원 창가를 올려다봤을 때,

마침 아래쪽의 어머니를 내려다보고 있던 딸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어머니는 반갑게 손짓을 했지만 딸은 못본 척 얼른 몸을 숨겼다가

다시 삐죽 고개를 내밀고, 숨겼다가 얼굴을 내밀곤 할뿐

초라한 엄마가 기다리는 걸 원하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슬픔에 잠긴 어머니는 고개를 숙인 채 그냥 돌아섰습니다.

그로부터 한 달 뒤 어머니는 딸의 미술학원에서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한다는 초대장을 받았습니다.

딸이 부끄러워할 것만 같아 한나절을 망설이던 어머니는

다늦은 저녁에야 이웃집에 잠시 가게를 맡긴 뒤

부랴부랴 딸의 미술학원으로 갔습니다.

“끝나 버렸으면 어쩌지…….”

다행히 전시장 문은 열려 있었습니다.

벽에 가득 걸린 그림들을 하나하나 훑어보던 어머니는

한 그림 앞에서 그만 가슴이 덜컹 내려앉았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비... 우산... 밀가루 반죽이 허옇게 묻은 앞치마... 그리고 낡은 신발...

그림 속엔 어머니가 학원 앞에서 딸을 기다리던 날의 초라한 모습이

고스란히 들어 있었습니다.

그날 딸은 창문 뒤에 숨어서 우산을 들고 서 있는 어머니의 모습을...

화폭에 담고 가슴에 담았던 것입니다.

어느새 어머니 곁으로 다가온 딸이...

곁에서 환하게 웃고 있었습니다.

모녀는 그 그림을 오래 오래 바라보았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모습으로...
2003-12-17 12:29:00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56
93
2012년
2012-06-20
846
92
출장
2010-05-24
1007
91
드라마
2010-04-26
1971
90
출장
2009-03-27
1040
89
추도식
2009-01-25
1168
88
감사
2008-11-29
1115
87
감사
2008-11-29
1105
86
감사
2008-11-01
1335
85
감사
2008-10-31
1240
84
감사
2008-10-31
1107
83
감사
2008-10-31
1108
82
감사
2008-10-30
1033
81
감사
2008-10-30
1032
80
감사
2008-10-30
1163
79
감사
2008-10-30
1038
78
감사
2008-10-30
951
77
감사
2008-10-30
1065
76
감사
2008-10-30
1007
75
요리
2008-09-30
1135
74
운영자
2007-10-14
1260
73
한국요리
2005-10-13
3271
72
한국요리
2005-10-13
1398
71
박찬순
2004-05-04
1192
그림
2003-12-17
1422
69
실수
2003-12-09
1263
68
지웅
2003-12-07
1201
67
바이킹
2003-08-17
1331
66
2003-08-07
1559
65
2003-08-06
1241
64
2003-07-30
1473
63
무심
2003-07-26
1350
62
준원아빠
2003-05-24
1551
61
퍼온글
2003-05-06
1314
60
퍼온글
2003-02-21
1471
59
퍼온글
2003-01-28
1409
58
퍼온글
2003-01-26
1600
57
인자
2003-01-23
1536
56
퍼온글
2003-01-17
1248
55
퍼온글
2003-01-08
1271
54
퍼온글
2003-01-03
1414
53
퍼온글
2003-01-03
1284
52
퍼온글
2002-12-04
1285
51
퍼온글
2002-11-22
1228
50
퍼온글
2002-11-18
1319
49
퍼온글
2002-10-28
1095
48
운영자
2002-10-20
1597
47
운영자
2002-10-20
1128
46
퍼온글
2002-10-01
1049
45
플래시
2002-09-04
1085
44
운영자
2002-08-25
1342
43
운영자
2002-08-25
1328
42
운영자
2002-08-25
1406
41
운영자
2002-08-25
1195
40
운영자
2002-08-25
1171
39
신혜경
2002-08-25
1064
38
퍼온글
2002-06-21
1230
37
퍼온글
2002-06-21
1097
36
퍼온글
2002-06-21
2284
35
퍼온글
2002-06-21
1000
34
퍼온글
2002-06-21
1216
33
퍼온글
2002-06-21
1072
32
퍼온글
2002-06-21
1581
31
퍼온글
2002-06-21
1121
30
퍼온글
2002-06-21
1179
29
2002-06-21
1304
28
퍼온글
2002-06-21
1086
27
퍼온글
2002-06-21
1007
26
퍼온글
2002-06-21
1120
25
퍼온글
2002-06-21
1094
24
연진
2002-06-21
1070
23
2002-06-21
1070
22
2002-06-21
1082
21
영영
2002-06-21
1067
20
영영
2002-06-21
1138
19
영영
2002-06-21
1090
18
영영
2002-06-21
1060
17
ebenezerkim
2002-06-21
1028
16
2002-06-21
995
15
2002-06-21
1182
14
에벤에셀
2002-06-21
932
13
영영
2002-06-21
1391
12
2002-06-21
1185
11
시현
2002-06-21
1060
10
시현
2002-06-21
1128
9
에벤에셀
2002-06-21
1007
8
2002-06-21
1022
7
은혜
2002-06-21
1287
6
은혜
2002-06-21
1042
5
은혜
2002-06-21
1267
4
은혜
2002-06-21
1020
3
뜬구름
2002-06-21
1053
2
영영
2002-06-21
1084
1
2002-06-21
1252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