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생활속 추억들 코너

  박찬순
  엄마의 손가락
  

내가 결혼 전 간호사로 일할 때의 일이다.
아침에 출근해 보니 아직 진료가 시작되기에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25살 남짓 되어 보이는
젊은 아가씨와 흰머리가 희끗희끗한 아주머니가
두 손을 꼭 마주잡고 병원 문 앞에 서있었다.
아마도 모녀인 듯 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서
"아주머니! 아직 진료 시작되려면
좀 있어야 하는데요. 선생님도 아직 안오셨구요."
" ..... "
" ..... "

내 말에 두 모녀가 기다리겠다는 표정으로
말없이 마주 보았다.


업무 시작 준비를 하는 동안에도
두 모녀는 맞잡은 손을 놓지 않은 채
작은 소리로 얘기를 주고받기도 했고,
엄마가 딸의 손을 쓰다듬으면서 긴장된,
그러나 따뜻한 미소를 보내며 위로하고있었다.

잠시 후 원장선생님이 오시고,
나는 두 모녀를 진료실로 안내했다.

진료실로 들어온 아주머니는
원장님께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얘..얘가...제 딸아이예요.
예..옛날에..그니까...
초등학교 들어가기 전에 외가에 놀러갔다가
농기구에 다쳐서 왼손 손가락을 모두 잘렸어요...
다행이 네 손가락은 접합수술에 성공했지만...
근데...네...네 번째 손가락만은 그러질 못했네요...

다음달에 우리 딸이 시집을 가게 됐어요.
사위 될 녀석은 그래도 괜찮다고 하지만...
그래도 어디 그런가요.. 이 못난 에미...
보잘 것 없고 어린 마음에 상처 많이 줬지만
그래도 결혼반지 끼울 손가락 주고 싶은 게
이 못난 에미의 바램이예요.
그래서 말인데 늙고 못생긴 손이지만
제 손가락으로 접합수술이 가능한지........ "

그 순간 딸도 나도 그리고 원장선생님도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다.
원장님은 흐르는 눈물을 닦을 생각도 못한 채

"그럼요..가능합니다. 예쁘게 수술 할 수 있습니다."
라고 했고 그 말을 들은 두 모녀와 나도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2004-05-04 13:17:01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94개 - 현재 1/1 쪽
94
피부관리
2012-07-25
865
93
2012년
2012-06-20
852
92
출장
2010-05-24
1012
91
드라마
2010-04-26
2000
90
출장
2009-03-27
1045
89
추도식
2009-01-25
1173
88
감사
2008-11-29
1122
87
감사
2008-11-29
1111
86
감사
2008-11-01
1341
85
감사
2008-10-31
1247
84
감사
2008-10-31
1115
83
감사
2008-10-31
1115
82
감사
2008-10-30
1038
81
감사
2008-10-30
1037
80
감사
2008-10-30
1169
79
감사
2008-10-30
1044
78
감사
2008-10-30
958
77
감사
2008-10-30
1073
76
감사
2008-10-30
1012
75
요리
2008-09-30
1142
74
운영자
2007-10-14
1266
73
한국요리
2005-10-13
3304
72
한국요리
2005-10-13
1413
박찬순
2004-05-04
1197
70
그림
2003-12-17
1430
69
실수
2003-12-09
1269
68
지웅
2003-12-07
1206
67
바이킹
2003-08-17
1338
66
2003-08-07
1564
65
2003-08-06
1245
64
2003-07-30
1480
63
무심
2003-07-26
1355
62
준원아빠
2003-05-24
1579
61
퍼온글
2003-05-06
1322
60
퍼온글
2003-02-21
1478
59
퍼온글
2003-01-28
1416
58
퍼온글
2003-01-26
1606
57
인자
2003-01-23
1540
56
퍼온글
2003-01-17
1255
55
퍼온글
2003-01-08
1277
54
퍼온글
2003-01-03
1421
53
퍼온글
2003-01-03
1292
52
퍼온글
2002-12-04
1291
51
퍼온글
2002-11-22
1235
50
퍼온글
2002-11-18
1323
49
퍼온글
2002-10-28
1102
48
운영자
2002-10-20
1601
47
운영자
2002-10-20
1133
46
퍼온글
2002-10-01
1056
45
플래시
2002-09-04
1093
44
운영자
2002-08-25
1347
43
운영자
2002-08-25
1335
42
운영자
2002-08-25
1415
41
운영자
2002-08-25
1202
40
운영자
2002-08-25
1177
39
신혜경
2002-08-25
1071
38
퍼온글
2002-06-21
1237
37
퍼온글
2002-06-21
1103
36
퍼온글
2002-06-21
2289
35
퍼온글
2002-06-21
1005
34
퍼온글
2002-06-21
1222
33
퍼온글
2002-06-21
1077
32
퍼온글
2002-06-21
1586
31
퍼온글
2002-06-21
1126
30
퍼온글
2002-06-21
1185
29
2002-06-21
1310
28
퍼온글
2002-06-21
1091
27
퍼온글
2002-06-21
1013
26
퍼온글
2002-06-21
1126
25
퍼온글
2002-06-21
1100
24
연진
2002-06-21
1076
23
2002-06-21
1075
22
2002-06-21
1088
21
영영
2002-06-21
1073
20
영영
2002-06-21
1143
19
영영
2002-06-21
1097
18
영영
2002-06-21
1066
17
ebenezerkim
2002-06-21
1036
16
2002-06-21
1002
15
2002-06-21
1187
14
에벤에셀
2002-06-21
937
13
영영
2002-06-21
1398
12
2002-06-21
1192
11
시현
2002-06-21
1068
10
시현
2002-06-21
1134
9
에벤에셀
2002-06-21
1015
8
2002-06-21
1030
7
은혜
2002-06-21
1297
6
은혜
2002-06-21
1049
5
은혜
2002-06-21
1277
4
은혜
2002-06-21
1027
3
뜬구름
2002-06-21
1059
2
영영
2002-06-21
1092
1
2002-06-21
1257

[맨처음] .. [이전] 1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