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조리상식

  튀김
  튀김가루로 파삭하게, 메밀가루로 쫀득하게~
  

주룩주룩 비소리를 들으며 가장 먹고 싶은 음식을 꼽으라면, 단연코 노릇노릇하게 부친 부침개겠죠. 오징어, 새우 등을 듬뿍 넣은 해물전부터 실파를 두둑하게 얹은 파전, 여름이 제철인 부추를 넣은 부추전까지. 생각만 해도 입안에 침이 고이네요. 자, 장마 때면 꼭 떠오르는 음식, 부침개를 더 맛있게 부치는 비법 여덟 가지를 소개합니다.

첫째, 재료는 밑간한 후 반죽에 섞자.

부침에 들어가는 재료에 소금, 후춧가루, 참기름, 다진 마늘 등을 넣어 밑양념을 한 다음 반죽에 넣으면 재료에도 간이 배어 맛이 더 좋답니다. 특히 해물이나 육류는 꼭 밑간을 해주세요. 그래야 비린내나 누린내도 나지 않고 더 맛있어요.

둘째, 해물류는 살짝 데치거나 볶자.

해물을 부치다 보면 자체에서 물이 빠져 나와 반죽이 질척거릴 때가 있죠? 해물류는 끓는 물에 살짝 데치거나 뜨거운 팬에 살짝 볶은 다음 부치면 물이 빠져 나오지 않아 모양새도, 맛도 더 좋답니다

셋째, 반죽 농도는 약간 흐르는 정도로.

부침을 쫀득하게 하려면, 국자로 떠보았을 때 약간 흐르는 정도로 걸쭉하게 농도를 맞춘 다음 잠시 두었다가 부치세요. 이렇게 하면 밀가루에 끈기가 생겨 한결 쫀득해지죠.

넷째, 튀김가루로 파삭하게, 메밀가루로 쫀득하게~.

밀가루 한 가지만 사용하기 보다 여러 가지 가루를 섞는 것이 더 맛있어요. 튀김가루에 밀가루를 반씩 섞어서 부치면 파삭한 전을 즐길 수 있고, 메밀가루를 넣으면 찰지고 쫀득해집니다.

다섯째, 팬을 확실히 달군 후 기름을 두르자.

전을 부칠 때는 팬을 충분히 달군 다음 기름을 두르세요. 반죽을 떨어뜨렸을 때 치지직하는 소리가 나야 전이 파삭하게 부쳐지죠. 달궈지지 않은 상태에서 부치면 전이 기름을 흡수해서 눅눅하고 느끼해집니다.

여섯째, 반죽을 균일한 두께로 펴자.

부침 반죽을 팬에 던 뒤에는 국자로 자근자근 눌러 균일한 두께로 펴세요. 부침은 너무 두꺼운 것보다 얇게 부치는 것이 더 맛있다는 사실, 잘 아시죠?

일곱째, 뒤집개로 꼭꼭 눌러주자.

전은 한쪽 면이 거의 익었을 때 뒤집어주세요. 밑이 익기도 전에 자주 뒤집다 보면 모양새도 망가지고 맛도 덜하답니다. 전을 뒤집은 다음 뒤집개로 꼭꼭 눌러서 부쳐야 기름이 고루 배어 고소합니다.

여덟째, 내기 전 채반에 담아 한 김 빼자.

부침개를 다 부친 뒤에는 꼭 채반에 펴서 한 김 뺀 후 접시에 담아내세요. 뜨거운 전을 바로 접시에 담으면 아래쪽에 수분이 생겨, 질척거리고 맛도 떨어집니다. 전이나 튀김 등도 채반에서 기름기를 뺀 뒤 접시에 담도록 하세요


2002-09-14 00:24:38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82개 - 현재 1/2 쪽
182
식용유
2014-03-26
2077
181
2006-01-27
3059
180
2004-01-22
3228
179
조리사
2004-01-18
2767
178
해삼
2003-10-06
4768
177
된장찌개
2003-09-27
7024
176
오징어
2003-06-18
4292
175
고기
2003-06-18
7431
174
감자
2003-06-18
4222
173
가지
2003-06-18
3299
172
가공식품
2003-06-05
3382
171
2003-05-15
4104
170
  
2003-03-15
2333
169
mbc
2003-03-01
3114
168
이은정
2003-02-23
3875
167
mbc
2003-02-21
3984
166
mbc
2003-02-21
3480
165
  국수
mbc
2003-02-13
3403
164
도시락
2003-01-23
5057
163
2005-10-19
2174
162
도시락
2003-01-23
3185
161
도시락
2003-01-23
3247
160
도시락
2003-01-23
4339
159
무침
2003-01-23
3831
158
무침
2003-01-08
2531
157
무침
2003-01-08
3195
156
무침
2003-01-08
4022
155
무침
2003-01-08
3101
154
무침
2003-01-08
2074
153
튀김
2002-12-31
2101
152
튀김
2002-12-31
2886
151
튀김
2002-12-31
2410
150
튀김
2002-12-31
2420
149
튀김
2002-12-22
1974
148
튀김
2002-12-22
2808
147
튀김
2002-12-22
3677
146
튀김
2002-12-22
3812
145
볶음
2002-12-15
2796
144
볶음
2002-12-15
2722
143
볶음
2002-12-15
2313
142
볶음
2002-12-15
2479
141
볶음
2002-12-15
2828
140
볶음
2002-12-15
2278
139
볶음
2002-12-15
3708
138
튀김
2002-11-30
2634
137
잡채
2002-11-30
3283
136
2002-11-30
3036
135
조림
2002-11-29
2741
134
조림
2002-11-29
2748
133
나물
2002-11-27
2079
132
나물
2002-11-27
2963
131
나물
2002-11-27
2387
130
2002-11-24
2076
129
국물
2002-11-24
7156
128
국물
2002-11-24
3137
127
국물
2002-11-24
4047
126
장아찌
2002-11-03
2593
125
조림. 찜
2002-10-31
2139
124
2002-10-20
2493
123
2002-10-20
3384
122
조림
2002-10-20
3293
121
조림
2002-10-20
2360
120
장류
2002-10-20
6566
119
볶음
2002-10-20
3522
118
상식
2002-10-20
3775
117
2002-10-16
2813
116
2002-10-16
2309
115
2002-10-16
2363
114
오이
2002-10-03
2453
113
생선
2002-10-03
2039
112
돼지고기
2002-10-03
3469
111
커피
2002-10-03
3374
110
감자
2002-10-03
1974
109
간장 소스
2002-09-28
5415
108
녹말물
2002-09-28
2022
107
초대
2002-09-28
4187
106
양념장
2002-09-28
3184
105
2002-09-14
2390
104
국수
2002-09-14
2722
103
장조림
2002-09-14
2908
튀김
2002-09-14
2615
101
쇠고기
2002-09-14
2043
100
육수 내기
2002-09-14
2971
99
국물 내기
2002-09-14
4998
98
달걀
2002-09-14
1868
97
튀김옷
2002-09-14
2033
96
국물 내기
2002-09-14
3055
95
조림
2002-09-01
2188
94
구이
2002-09-01
1961
93
볶음
2002-09-01
3370
92
밑반찬
2002-09-01
3145
91
생선
2002-08-25
2582
90
달걀말이
2002-08-25
2662
89
튀김
2002-08-25
3045
88
부침
2002-08-25
2407
87
두부전
2002-08-11
2518
86
장떡
2002-08-11
2361
85
과일
2002-08-05
3164
84
튀김
2002-08-01
1847
83
식품
2002-07-28
2171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