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조리상식

  밥
  맛있는 밥짓기
  

밥을 맛있게 지으려면 쌀을 잘 씻고, 불리기에서 뜸들이기에 이르기까지 가열의 세기와 압력을 조절해주어야
한다.

1. 쌀 잘 씻는 요령
우선 쌀을 깨끗한 물로 씻어서 쌀에 붙어 있는 겨나 먼지 등 오염물질을 제거해야만 나중에 밥을 지은 다음에도 부패가 잘 일어나지 않고 청결을 유지시켜 주며 밥맛도 좋게 해준다.
그러나 쌀을 씻을 때 너무 심하게 문질러 씻거나 첫 번째 씻을 때 새물로 빨리 갈아주지 않으면 영양분의 손실이 크고, 쌀을 씻는 동안에 빠르게 쌀 속으로 흡수되는 수분을 따라 좋지 못한 쌀겨 냄새 같은 것이 쌀 속에 베어들 우려가 있다. 따라서 쌀을 씻을 때 처음에는 가볍게 손을 돌려 저으면서 씻은 다음 재빨리 씻은 물을 버리고 새물로 바꿔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2. 쌀 맛있게 불리는 요령
쌀을 너 댓 번 가볍게 저어 씻은 다음 30분 이상 쌀을 불려서 물이 쌀 전분 알맹이 속에 고루고루 스며들게 해야 한다. 이와 같이 쌀을 물에 충분히 불리는 것은 밥이 끓을 때 쌀알 내부가 고루고루 호화가 되어 찰기와 탄력이 있는 부드러운 밥이 되게 하기 위함이다.
만일 쌀을 충분히 불리지 않은 상태로 가열하면 먼저 쌀알의 겉층에 있는 전분이 호화 되어 쌀알의 중심부로 수분의 침투와 열 전달이 방해를 받게 되면서 속이 딱딱한 밥알이 되기 쉽다.
그러나 쌀을 씻은 후 몇 시간 동안 물에 불려 놓는 것은 좋지 않다. 오래 불려 놓으면 쌀겨 냄새가 섞일 뿐 아니라 영양분도 빠져 나와 밥맛이 떨어지고, 밥알의 모양이 톡톡 살지 못해 맛이 없어 보이기까지 한다. 쌀을 씻은 후에는 체에 받쳐 물기를 완전히 빼 두었다가 밥짓기 바로 전에 물을 넣어 밥을 한다. 그렇게 해도 쌀알 사이사이에 남아 있던 물기가 흡수되어 적당히 불려지기 때문이다.

3. 물 붓기
물에 충분히 불린 쌀을 밥솥에 앉히게 되면 얼마만큼 물을 부어야 적당한가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맛있는 밥을 짓는 열쇠가 된다. 밥솥의 종류나 밥 량, 가열조건에 따라 물 붓는 양을 다소 조절하여야 한다. 밥의 중량은 대체로 쌀 무게의 2.3∼2.5배가 되므로 물은 쌀 무게의 1.3∼1.5배가 들어가는 셈이 된다. 밥이 끓는 과정에서 증발되는 양을 감안한다면 대개 마른 쌀 무게의 1.5배(부피로는 약 1.2배) 정도가 표준이 된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밥을 할 때 넣은 물의 양은 품종, 쌀의 수분함량, 도정상태, 햅쌀과 묵은쌀, 밥 짓는 솥의 종류나 가열조건 등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각기 그 조건에 따라 물의 양을 적절히 가감해야 한다.

4. 끓이기
밥솥에 불린 쌀을 앉히고 적절히 물을 부으면서 열을 가하여 밥을 짓는 단계에 들어가게 된다. 열을 가하여 밥을 짓는 과정은 대체로 다음 세 단계로 나눌 수가 있다.
▶ 1단계
쌀과 물이 끓을 때 (98∼100℃)까지 5∼10분 정도 계속 온도를 높여 가는 단계로, 이 시기에는 쌀알 내부에 흡수(吸水)가 불충분한 곳으로 흡수가 진전되고 쌀알 외층에 있는 수용성 당질과 유리아미노산 등이 끓는 물 속에 녹기 시작하게 된다.
▶ 2단계
계속 쌀에 흡수되지 않고 남은 물을 끓임으로써 (7∼8분) 쌀의 호화를 급속하게 진행시키는 단계인데, 이 시기에는 처음에 1∼2분 정도 강한 불로 가열시켰다가 약간 낮춘 상태로 물을 크게 대류시키면서 끓게 만들어 쌀이 고루고루 잘 호화 되도록 한다.
★ 이 시기에 너무 강한 불로 급속하게 가열시키면 밥이 좀 꼬들꼬들하게 되고 좀더 심하면 쌀알 내부까지
물이 스며들어서 충분히 호화가 되지 않아서 밥알에 딱딱한 심이 있는 밥이 된다.
★ 또한 너무 약한 불로 오래 가열하면 너무 무른 밥이 되어서 탄력감과 씹히는 조직감이 떨어지는 밥이 된다.
▶ 3단계
물이 쌀에 흡수되거나 증발되어 잦아지면서 쪄지고 밑바닥은 눋기 시작하는 단계로 가열하는 불을 조금 약하게 해야 한다.
★ 이 시기에 밥물이 완전히 잦아져서 눋는 소리가 나면 일단 가열을 중단시켜서 10∼15분정도 충분히
뜸들이는 시간을 가진다. 윗쪽에 떠있던 밥물이 아랫쪽 밥속으로 깔아 앉은 후에 약한 불로 5분정도 가열
하여 남아 있는 수분을 날려 보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5. 밥섞기
이렇게 밥짓기가 완전히 끝나면 밥주걱으로 가볍게 밥을 아래·위로 뒤집으면서 잘 섞고 일구어서 밥알끼리 공간을 두고 떨어질 수 있게 해 두어야 밥이 덩어리져서 굳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와 같이 밥을 맛있게 지으려면 쌀을 잘 씻고, 불리는데서 부터 뜸들이기에 이르기까지 가열세기와 압력을 적절히 조절해 주지 않으면 안되며, 약간 밥이 눋게 하게 함으로써 구수한 냄새와 맛이 밥 전체에 퍼질 수 있도록 해 주고, 구수한 누룽지와 숭늉맛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다.
2002-10-16 19:40:27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82개 - 현재 1/2 쪽
182
식용유
2014-03-26
2080
181
2006-01-27
3060
180
2004-01-22
3229
179
조리사
2004-01-18
2770
178
해삼
2003-10-06
4780
177
된장찌개
2003-09-27
7028
176
오징어
2003-06-18
4292
175
고기
2003-06-18
7433
174
감자
2003-06-18
4224
173
가지
2003-06-18
3300
172
가공식품
2003-06-05
3383
171
2003-05-15
4105
170
  
2003-03-15
2333
169
mbc
2003-03-01
3117
168
이은정
2003-02-23
3876
167
mbc
2003-02-21
3985
166
mbc
2003-02-21
3481
165
  국수
mbc
2003-02-13
3404
164
도시락
2003-01-23
5058
163
2005-10-19
2176
162
도시락
2003-01-23
3186
161
도시락
2003-01-23
3248
160
도시락
2003-01-23
4340
159
무침
2003-01-23
3832
158
무침
2003-01-08
2533
157
무침
2003-01-08
3197
156
무침
2003-01-08
4023
155
무침
2003-01-08
3105
154
무침
2003-01-08
2075
153
튀김
2002-12-31
2103
152
튀김
2002-12-31
2890
151
튀김
2002-12-31
2411
150
튀김
2002-12-31
2421
149
튀김
2002-12-22
1975
148
튀김
2002-12-22
2809
147
튀김
2002-12-22
3679
146
튀김
2002-12-22
3822
145
볶음
2002-12-15
2801
144
볶음
2002-12-15
2722
143
볶음
2002-12-15
2314
142
볶음
2002-12-15
2479
141
볶음
2002-12-15
2829
140
볶음
2002-12-15
2283
139
볶음
2002-12-15
3711
138
튀김
2002-11-30
2637
137
잡채
2002-11-30
3284
136
2002-11-30
3040
135
조림
2002-11-29
2742
134
조림
2002-11-29
2749
133
나물
2002-11-27
2081
132
나물
2002-11-27
2964
131
나물
2002-11-27
2388
130
2002-11-24
2077
129
국물
2002-11-24
7157
128
국물
2002-11-24
3139
127
국물
2002-11-24
4048
126
장아찌
2002-11-03
2594
125
조림. 찜
2002-10-31
2141
124
2002-10-20
2494
123
2002-10-20
3384
122
조림
2002-10-20
3294
121
조림
2002-10-20
2360
120
장류
2002-10-20
6574
119
볶음
2002-10-20
3527
118
상식
2002-10-20
3777
2002-10-16
2814
116
2002-10-16
2310
115
2002-10-16
2364
114
오이
2002-10-03
2454
113
생선
2002-10-03
2040
112
돼지고기
2002-10-03
3470
111
커피
2002-10-03
3375
110
감자
2002-10-03
1976
109
간장 소스
2002-09-28
5416
108
녹말물
2002-09-28
2023
107
초대
2002-09-28
4189
106
양념장
2002-09-28
3185
105
2002-09-14
2390
104
국수
2002-09-14
2724
103
장조림
2002-09-14
2910
102
튀김
2002-09-14
2618
101
쇠고기
2002-09-14
2045
100
육수 내기
2002-09-14
2972
99
국물 내기
2002-09-14
5001
98
달걀
2002-09-14
1869
97
튀김옷
2002-09-14
2034
96
국물 내기
2002-09-14
3056
95
조림
2002-09-01
2190
94
구이
2002-09-01
1962
93
볶음
2002-09-01
3373
92
밑반찬
2002-09-01
3147
91
생선
2002-08-25
2585
90
달걀말이
2002-08-25
2664
89
튀김
2002-08-25
3048
88
부침
2002-08-25
2408
87
두부전
2002-08-11
2519
86
장떡
2002-08-11
2362
85
과일
2002-08-05
3166
84
튀김
2002-08-01
1849
83
식품
2002-07-28
2173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