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조리상식

  국물
  사골국물 내기
  

< 사골국물 내기 >

소나 돼지의 뼈를 오랫동안 고아서 골수에 뽀얀 국물이 우러나게 끓이는 사골 국물은 양질의 단백질 공급원일 뿐 아니라 칼슘의 공급원이 된다. 겨울철 추위를 이기는 음식으로 영양 보충과 원기 회복을 위한 요리에 좋다. 뼈를 무조건 오래 푹 끓인다고 해서 영양소가 많이 우러나는 것은 아니다. 국물 맛이 가장 좋으면서도 영양 성분이 충분히 우러나는 것은 12~18시간 동안 끓이는 것이라고 한다. 사골로 국물을 낼 때는 핏물을 빼고 나서 일단 한 번 데쳐낸 다음에 끓이는 것이 좋다. 처음 끓인 물은 색과 맛이 너무 진하고 불순물이 많이 섞여 아무래도 국물이 깨끗하지 않기 때문이다. 데쳐낸 사골은 물을 넉넉히 붓고 센 불에서 끓인다. 이 때 굵은 파와 마늘, 무를 함께 끓여야 누린내를 없앨 수 있다. 굵은 파는 오래 끓이면 물러지므로 끓이는 도중에 건져낸다. 무는 처음부터 넣지 말고 뼈를 끓이다가 도중에 큼직하게 썰어 넣었다가 완전히 무르기 전에 꺼낸다. 국물이 끓어 오르면 불을 줄여 국물이 뽀얗게 될 때까지 푹 끓인다. 끓일 때는 반드시 위에 뜨는 거품이나 기름을 자주 걷어내야 국물이 뽀얗고 맑게 된다. 다 끓었으면 국물을 식혀 위에 굳어진 기름을 제거한다. 사골을 끓일 때 가장 주의해야 할 점은 끓이는 도중에 찬물을 넣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도중에 찬물을 넣으면 누린내가 나고 맛이 달아난다. 국물이 많이 졸아들어 더 필요할 때는 끓인 물을 넣는 것이 좋다.

①사골이나 꼬리 등은 찬물에 1시간 정도 담가 핏물을 뺀 다음 사용해야 누린내가 나지 않는다.

②팔팔 끓는 물에 사골을 넣어 살짝 잠깐 끓인 후, 검게 우러난 첫물은 따라 버린다.

③사골을 삶을 때 대파, 마늘, 양파 등을넣으면 누린내를 없앨 수 있고, 무를 넣으면 훨씬 시원한 맛이 난다.
2002-11-24 18:44:12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82개 - 현재 1/2 쪽
182
식용유
2014-03-26
2092
181
2006-01-27
3067
180
2004-01-22
3240
179
조리사
2004-01-18
2783
178
해삼
2003-10-06
4803
177
된장찌개
2003-09-27
7050
176
오징어
2003-06-18
4303
175
고기
2003-06-18
7454
174
감자
2003-06-18
4233
173
가지
2003-06-18
3321
172
가공식품
2003-06-05
3401
171
2003-05-15
4120
170
  
2003-03-15
2345
169
mbc
2003-03-01
3125
168
이은정
2003-02-23
3889
167
mbc
2003-02-21
3993
166
mbc
2003-02-21
3491
165
  국수
mbc
2003-02-13
3417
164
도시락
2003-01-23
5069
163
2005-10-19
2191
162
도시락
2003-01-23
3196
161
도시락
2003-01-23
3258
160
도시락
2003-01-23
4351
159
무침
2003-01-23
3845
158
무침
2003-01-08
2542
157
무침
2003-01-08
3206
156
무침
2003-01-08
4042
155
무침
2003-01-08
3117
154
무침
2003-01-08
2085
153
튀김
2002-12-31
2110
152
튀김
2002-12-31
2900
151
튀김
2002-12-31
2426
150
튀김
2002-12-31
2434
149
튀김
2002-12-22
1983
148
튀김
2002-12-22
2820
147
튀김
2002-12-22
3695
146
튀김
2002-12-22
3855
145
볶음
2002-12-15
2814
144
볶음
2002-12-15
2736
143
볶음
2002-12-15
2327
142
볶음
2002-12-15
2491
141
볶음
2002-12-15
2838
140
볶음
2002-12-15
2290
139
볶음
2002-12-15
3726
138
튀김
2002-11-30
2647
137
잡채
2002-11-30
3291
136
2002-11-30
3052
135
조림
2002-11-29
2752
134
조림
2002-11-29
2762
133
나물
2002-11-27
2095
132
나물
2002-11-27
2974
131
나물
2002-11-27
2398
130
2002-11-24
2090
129
국물
2002-11-24
7174
128
국물
2002-11-24
3151
국물
2002-11-24
4060
126
장아찌
2002-11-03
2605
125
조림. 찜
2002-10-31
2150
124
2002-10-20
2503
123
2002-10-20
3395
122
조림
2002-10-20
3309
121
조림
2002-10-20
2369
120
장류
2002-10-20
6617
119
볶음
2002-10-20
3537
118
상식
2002-10-20
3790
117
2002-10-16
2825
116
2002-10-16
2319
115
2002-10-16
2381
114
오이
2002-10-03
2467
113
생선
2002-10-03
2048
112
돼지고기
2002-10-03
3486
111
커피
2002-10-03
3387
110
감자
2002-10-03
1985
109
간장 소스
2002-09-28
5444
108
녹말물
2002-09-28
2031
107
초대
2002-09-28
4199
106
양념장
2002-09-28
3198
105
2002-09-14
2401
104
국수
2002-09-14
2734
103
장조림
2002-09-14
2920
102
튀김
2002-09-14
2639
101
쇠고기
2002-09-14
2056
100
육수 내기
2002-09-14
2982
99
국물 내기
2002-09-14
5017
98
달걀
2002-09-14
1881
97
튀김옷
2002-09-14
2042
96
국물 내기
2002-09-14
3071
95
조림
2002-09-01
2209
94
구이
2002-09-01
1976
93
볶음
2002-09-01
3397
92
밑반찬
2002-09-01
3161
91
생선
2002-08-25
2597
90
달걀말이
2002-08-25
2673
89
튀김
2002-08-25
3059
88
부침
2002-08-25
2424
87
두부전
2002-08-11
2533
86
장떡
2002-08-11
2373
85
과일
2002-08-05
3181
84
튀김
2002-08-01
1862
83
식품
2002-07-28
2185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