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조리상식

  식용유
  식용유, 맛있고 건강하게 먹는 법
  

< 식용유, 맛있고 건강하게 먹는 법 >

음식을 직접 하지 않는 저도, 장 보러 가서 보면 올리브유, 포도씨유, 카놀라유, 대체 뭘 골라야 하나 망설여질 때가 많은데요. 언제부턴가 식용유 종류가 참 다양해졌는데요.

이게 어떻게 다른 걸까요?

이게 쓰임이 다 다른 건가요?

요즘 소비자들, 건강을 생각하면서 기름 하나를 고를 때도 신중하게 선택하시는데요. 종류도 많은데다 가격도 천차만별이어서 대체 어떤 기름을 써야 좋은지 헷갈리는 분들 많으실 겁니다.

그런데 조리법에 따라 그에 맞는 식용유가 따로 있다는데요.

기름을 가열했을 때 연기가 나는 온도인 발연점이 그 기준이 됩니다. 오늘은 식용유, 더 맛있고 건강하게 먹을 수 있는 법을 알아봅니다.

음식의 맛을 더욱 고소하고 풍부하게 하는 식용유.

불과 10여 년 전만해도 콩기름이나 옥수수유를 주로 사용했었는데요. 요즘은 달라졌습니다.

"포도씨유요. 포도씨유가 몸에 좋다고 해서요."

"현미에 영양을 담은' 이 문구가 마음에 드네요."

현재 식용유 전체 시장의 약 70%가 올리브유나 포도씨유, 카놀라유 같은 프리미엄유가 차지하고 있는데요. 그만큼 ‘좋은 기름’을 찾는 소비자가 많다는 뜻이겠죠. 하지만 좋은 기름도 종류가 너무 많다보니 대체 뭘 써야 할지 고민인데요.

"올리브유만 해도 (용도가) 많잖아요. 그래서 헷갈려요."

현재 대형마트에 나와 있는 한 업체의 식용유 중 가장 저렴한 식용유의 가격과 가장 비싼 식용유의 가격차이가 무려 3배였는데요.

비쌀수록 좋을까요?

"올리브유나 포도씨유처럼 재배지가 한정되어있고 수확량이 작은 원료로 만든 식용유 같은 경우는 비싸고요. 상대적으로 콩이나 옥수수처럼 대량 수확을 하는 작물로 만든 식용유는 상대적으로 저렴합니다."

결국 원료의 가격차이일 뿐 비싸다고 좋은 식용유는 아니라는 건데요.

그렇다면 어떤 기준으로 골라야 할까요.

"발연점을 이야기할 수 있는데요. 발연점이 200도 이하로 낮은 압착유의 경우는 열을 가하지 않거나 열을 가하더라도 짧은 시간 내 조리할 수 있는 음식이 적합하고요. 발연점이 높은 기름은 튀김용에 적합합니다."

발연점이란 기름에 열을 서서히 가했을 때 푸른 연기가 나면서 기름이 분해되기 시작하는 온도를 말하는데요.

발연점을 측정해 본 결과, 참기름, 들기름, 압착 올리브유는 발연점이 낮은 편이였고요. 카놀라유가 242도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발연점이 낮은 기름을 오랜 시간 가열하면 타고 빨리 산패가 돼서 우리 몸에 해로운 유해물질이 생성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건강에 해롭습니다. 그래서 발연점에 따라 조리방법을 선택을 하는 것이 건강에 좋습니다."

그렇다면 조리방법에 따라 어떤 식용유를 쓰면 좋을까요.

"식용유 제대로 사용하는 법을 소개하겠습니다."

먼저, 무침요리나 샐러드에는 발연점이 낮은 참기름과 들기름, 올리브유가 적당한데요. 볶음요리에 참기름을 쓸 때는 먼저 다른 식용유로 볶아주시고요. "(참기름은) 마지막에 넣어주면 돼요."

특유의 향이 있는 올리브유는 생채나 무침 같은 한국식 요리에도 잘 어울리는데요. 특히 소금을 약간 넣고 나물을 무치면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무도 잘 어울리고요. 배추도 잘 어울리고요. 깻잎 같은 향이 강한 재료들은 어울리지 않습니다."

볶음이나 부침요리에는 재료의 향을 그대로 살려주는 콩기름과 현미유, 카놀라유가 좋은데요.

부드럽고 감칠맛이 있는 현미유도 다양한 활용이 가능합니다.

"현미유는 현미 특유의 곡물향이 있어서 멸치나 오징어채에 비린내를 잡아줍니다." 고추장 소스에 현미유를 약간 넣어 농도를 맞추면 윤기가 흐르는데요. 소스를 넣기 전 오징어채도 기름을 살짝 두르고 볶으면 훨씬 부드러워 진다고 합니다.

튀김요리에는 발연점이 높고 고소한 맛을 더해줄 카놀라유, 포도씨유, 옥수수유가 좋은데요.

유채꽃 씨를 짜 만든 카놀라유는 고유의 맛과 향이 없고 담백하기 때문에 샐러드부터 튀김, 볶음, 무침 어느 요리에도 무난합니다.

포도씨유는 튀김용으로도 좋지만 맛이 담백하고 묽은 편이라 겉절이를 해도 맛있다는데요. "처음에 한꺼번에 너무 많은 양의 오일을 넣으면 잘 섞이지 않기 때문에 조금씩 섞어주시면서 넣으면 됩니다." 참기름보다 훨씬 깔끔한 맛을 낸다고 하는데요. 정말 먹음직스럽죠?

그런데 아무리 잘 쓴다고 해도 칼로리를 생각 안할 수 없는데요.

"식용유 1g은 9kcal로 상당히 높은 칼로리를 갖고 있죠. 우리가 보통 큰 숟가락으로 한 숟가락을 뜨게 되면 한 120kcal 정도가 되는데요. 몸에 좋은 기름이라도 가능한 적게 섭취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식용유 올바르게 사용하는 방법은 뭘까요?

볶음요리를 할 때 팬을 먼저 달군 후에 식용유를 넣어야 음식이 빨리 익어서 기름을 적게 쓸 수 있고요.

버섯은 스펀지 같이 흡수를 잘해서 처음부터 기름을 넣기보다는 나중에 숨이 죽으면 넣습니다.

보통 식용유의 유통기한은 보통 1년 6개월인데요.

"처음부터 한꺼번에 너무 많은 양의 기름을 넣으면 잘 섞이지 않기 때문에 조금씩 섞어가며 넣으면 됩니다."

"첫째, 온도가 높은 곳에 보관 하면 안 되고요. 두 번째는 가능한 산소와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입구가 좁은 병에 보관하는 것이 바람직하고요. 마지막으로 햇볕이 안 쬐는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합니다."

만약 한번 쓴 기름을 다시 쓰고 싶다면, 식기 전에 깨끗한 거름망에 거르고요. 입구가 좁고 짙은 색의 병에 담아두고 최대한 빨리 써야합니다.

음식의 맛을 고소하고 풍부하게 해 주는 식용유!!

조리법에 맞게 잘 쓰면 더 맛있고 건강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2014-03-26 15:30:04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82개 - 현재 1/2 쪽
식용유
2014-03-26
2092
181
2006-01-27
3066
180
2004-01-22
3240
179
조리사
2004-01-18
2783
178
해삼
2003-10-06
4802
177
된장찌개
2003-09-27
7050
176
오징어
2003-06-18
4302
175
고기
2003-06-18
7453
174
감자
2003-06-18
4233
173
가지
2003-06-18
3319
172
가공식품
2003-06-05
3401
171
2003-05-15
4120
170
  
2003-03-15
2344
169
mbc
2003-03-01
3125
168
이은정
2003-02-23
3888
167
mbc
2003-02-21
3993
166
mbc
2003-02-21
3490
165
  국수
mbc
2003-02-13
3416
164
도시락
2003-01-23
5069
163
2005-10-19
2191
162
도시락
2003-01-23
3195
161
도시락
2003-01-23
3258
160
도시락
2003-01-23
4350
159
무침
2003-01-23
3845
158
무침
2003-01-08
2542
157
무침
2003-01-08
3206
156
무침
2003-01-08
4041
155
무침
2003-01-08
3117
154
무침
2003-01-08
2084
153
튀김
2002-12-31
2110
152
튀김
2002-12-31
2899
151
튀김
2002-12-31
2426
150
튀김
2002-12-31
2434
149
튀김
2002-12-22
1983
148
튀김
2002-12-22
2819
147
튀김
2002-12-22
3695
146
튀김
2002-12-22
3854
145
볶음
2002-12-15
2814
144
볶음
2002-12-15
2735
143
볶음
2002-12-15
2327
142
볶음
2002-12-15
2491
141
볶음
2002-12-15
2838
140
볶음
2002-12-15
2290
139
볶음
2002-12-15
3726
138
튀김
2002-11-30
2646
137
잡채
2002-11-30
3291
136
2002-11-30
3052
135
조림
2002-11-29
2752
134
조림
2002-11-29
2762
133
나물
2002-11-27
2095
132
나물
2002-11-27
2974
131
나물
2002-11-27
2398
130
2002-11-24
2089
129
국물
2002-11-24
7173
128
국물
2002-11-24
3150
127
국물
2002-11-24
4059
126
장아찌
2002-11-03
2604
125
조림. 찜
2002-10-31
2150
124
2002-10-20
2503
123
2002-10-20
3395
122
조림
2002-10-20
3307
121
조림
2002-10-20
2369
120
장류
2002-10-20
6617
119
볶음
2002-10-20
3537
118
상식
2002-10-20
3789
117
2002-10-16
2825
116
2002-10-16
2319
115
2002-10-16
2381
114
오이
2002-10-03
2467
113
생선
2002-10-03
2047
112
돼지고기
2002-10-03
3486
111
커피
2002-10-03
3386
110
감자
2002-10-03
1985
109
간장 소스
2002-09-28
5443
108
녹말물
2002-09-28
2031
107
초대
2002-09-28
4198
106
양념장
2002-09-28
3198
105
2002-09-14
2401
104
국수
2002-09-14
2734
103
장조림
2002-09-14
2920
102
튀김
2002-09-14
2638
101
쇠고기
2002-09-14
2056
100
육수 내기
2002-09-14
2982
99
국물 내기
2002-09-14
5016
98
달걀
2002-09-14
1880
97
튀김옷
2002-09-14
2042
96
국물 내기
2002-09-14
3071
95
조림
2002-09-01
2208
94
구이
2002-09-01
1976
93
볶음
2002-09-01
3397
92
밑반찬
2002-09-01
3161
91
생선
2002-08-25
2597
90
달걀말이
2002-08-25
2673
89
튀김
2002-08-25
3058
88
부침
2002-08-25
2424
87
두부전
2002-08-11
2533
86
장떡
2002-08-11
2372
85
과일
2002-08-05
3180
84
튀김
2002-08-01
1861
83
식품
2002-07-28
2184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