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YO 조리상식

  밑반찬
  밑반찬
  

< 밑반찬 > 적절한 밑반찬을 미리 장만해 두면 상차림이 훨씬 간편하고 풍성해진다. 짭짤한 장조림, 콩자반, 우엉조림, 쫄깃하고 고소한 멸치볶음, 오징어채볶음, 마른오징어조림, 달착지근한 고추장 볶음 등은 훌륭한 밑반찬일 뿐만 아니라 도시락 반찬으로도 제격,갑작스러운 손님이 찾아오더라도 당황하지 않고 상을 차릴 수 있도록 평소에 2~3가지의 밑반찬을 항상 준비해 두자... < 밑반찬에 어울리는 재료는 ? > ▶ 제철에 말려둔 재료를 이용한다. 사시사철 늘 장만해서 먹을 만한 밑반찬 감으로는 김, 오징어채,마른 새우, 멸치, 뱅어포 등의 건어물과 콩, 연근, 우엉, 감자, 고기 등 짭짤하게 조리할 수 있는 재료 등이 있다. 또한 풀을 발라 말렸다가 튀기는 부각도 좋은 밑반찬 거리다. < 밑반찬의 맛내기 포인트는 ? > ▶ 부각을 튀길 때 찹쌀풀이나 밥알을 발라 말리는 부각은 햇볕 좋은 날 채반에 널어 습기없이 바싹 말려야 맛있다. 덜 마르면 튀겼을 때 눅룩하고 모양도 살아나지 않는다. 또 튀길 때는 높은 온도의 기름에서 단번에 튀겨야 하얗게 부풀고 바삭바삭한 맛이 살아난다. ▶ 마른반찬을 만들 때 마른 새우나 마른 멸치, 오징어채 등을 볶거나 조려 넉넉히 만들어 두면 좋은 도시락 반찬, 밑반찬 거리가 된다. 이들 재료를 조리 할 때에는 자체에 간이 배어 있으므로 간장을 많이 넣지 않아야 심심하니 맛있다. 또 샌 불에서 급히 볶으면 바삭바삭 부서지거나 타기 쉽다. 간을 하기 전 미리 기름에 볶아주면 한결 부드럽다. 간을 할 때에는 양념장을 따로 팔팔 끓인 후, 기름에 볶은 재료를 넣고 가볍게 버무리듯 조려내도록 한다. ▶ 진간장으로 조리할 때 밑반찬은 대체로 짭짤한 편, 따라서 진간장으로 조리거나 간을 하는 예가 많다. 간장에는 단맛을 내는 성분인 아미노산과 당류가 많이 섞여 있으므로 살짣 태우면 향기로운 풍미가 난다. 볶음으로 할 때는 팬 가장자리로 돌려 넣는 것이 음식의 풍미를 내는 요령이다. 또 오래 끓여야 제맛이 나는 찜이나 조림을 할 때에는 간장을 물이나 육수로 희석해서 끓여야 짜지 않다. < 말린 재료를 불릴 때......> ▶ 마른 오징어 24시간 이상 물에 담가 부리는데 2~3차례 물을 갈아가며 불리는게 좋다. 또 연한 소금물에 담그거나 술에 적셔 하룻밤 두면 물오징어 같이 연해진다. ▶ 마른 북어 황태는 조리하기 5시간 전에 찬물에 담그고 청태는 하룻밤 정도 불린다. 말린 생선은 지방이 산화되어 떫은 맛이 나므로 맹물보다는 쌀뜨물에 불리는 게 좋다. 쌀뜨물은 맹물보다 점도가 높아 생선의 맛난 성분이 빠져 나오는 것을 막고 떫은 맛을 흡수한다. ▶ 말린 표고버섯 생 표고버섯보다는 마린 표고버섯이 향미가 좋은데 물에 닿으면 더욱 좋은 풍미를 낸다. 따라서 반드시 넉넉한 물에 30~40분 정도 담갔다가 쓰는데 시간이 없을 때에는 미지근한 물에 설탕을 조금 넣고 담가두면 빨리 부드러워진다. ▶ 말린 생선 바람을 오래 쐬지 않았거나 습기가 차면 곰팡이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고 다 내 버릴 수는 없다. 곰팡이가 낀 것은 솔로 잘 쓸어내고 깨끗한 가제에 술을 조금 묻혀 닦아서 다시 햇빛에 꾸덕하게 말린 다음 그물 망에 널어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매달아 둔다.말린 가자미나 노가리는 튀겨서 조리할 땐 굳이 물에 담가두지 않아도 되지만 부드럽게 조릴 때는 물에 담갔다가 하는데 특히 소금에 절였다 말린 것은 짠맛이 좀 빠지도록 30분쯤 담가둔다.
2002-09-01 21:19:30

이름
내용
비밀번호


     
  

관리자로그인~~ 전체 182개 - 현재 1/2 쪽
182
식용유
2014-03-26
2217
181
2006-01-27
3135
180
2004-01-22
3297
179
조리사
2004-01-18
2851
178
해삼
2003-10-06
5071
177
된장찌개
2003-09-27
7187
176
오징어
2003-06-18
4364
175
고기
2003-06-18
7561
174
감자
2003-06-18
4300
173
가지
2003-06-18
3393
172
가공식품
2003-06-05
3467
171
2003-05-15
4203
170
  
2003-03-15
2409
169
mbc
2003-03-01
3186
168
이은정
2003-02-23
3952
167
mbc
2003-02-21
4056
166
mbc
2003-02-21
3551
165
  국수
mbc
2003-02-13
3477
164
도시락
2003-01-23
5148
163
2005-10-19
2263
162
도시락
2003-01-23
3268
161
도시락
2003-01-23
3326
160
도시락
2003-01-23
4414
159
무침
2003-01-23
3937
158
무침
2003-01-08
2617
157
무침
2003-01-08
3281
156
무침
2003-01-08
4119
155
무침
2003-01-08
3198
154
무침
2003-01-08
2150
153
튀김
2002-12-31
2175
152
튀김
2002-12-31
2979
151
튀김
2002-12-31
2484
150
튀김
2002-12-31
2499
149
튀김
2002-12-22
2050
148
튀김
2002-12-22
2886
147
튀김
2002-12-22
3872
146
튀김
2002-12-22
4094
145
볶음
2002-12-15
2878
144
볶음
2002-12-15
2804
143
볶음
2002-12-15
2399
142
볶음
2002-12-15
2570
141
볶음
2002-12-15
2900
140
볶음
2002-12-15
2351
139
볶음
2002-12-15
3828
138
튀김
2002-11-30
2720
137
잡채
2002-11-30
3353
136
2002-11-30
3154
135
조림
2002-11-29
2814
134
조림
2002-11-29
2830
133
나물
2002-11-27
2167
132
나물
2002-11-27
3026
131
나물
2002-11-27
2459
130
2002-11-24
2169
129
국물
2002-11-24
7270
128
국물
2002-11-24
3220
127
국물
2002-11-24
4127
126
장아찌
2002-11-03
2655
125
조림. 찜
2002-10-31
2197
124
2002-10-20
2565
123
2002-10-20
3454
122
조림
2002-10-20
3388
121
조림
2002-10-20
2420
120
장류
2002-10-20
6836
119
볶음
2002-10-20
3599
118
상식
2002-10-20
3844
117
2002-10-16
2886
116
2002-10-16
2372
115
2002-10-16
2446
114
오이
2002-10-03
2521
113
생선
2002-10-03
2095
112
돼지고기
2002-10-03
3556
111
커피
2002-10-03
3428
110
감자
2002-10-03
2034
109
간장 소스
2002-09-28
5559
108
녹말물
2002-09-28
2084
107
초대
2002-09-28
4264
106
양념장
2002-09-28
3254
105
2002-09-14
2484
104
국수
2002-09-14
2810
103
장조림
2002-09-14
2992
102
튀김
2002-09-14
2704
101
쇠고기
2002-09-14
2112
100
육수 내기
2002-09-14
3043
99
국물 내기
2002-09-14
5111
98
달걀
2002-09-14
1931
97
튀김옷
2002-09-14
2090
96
국물 내기
2002-09-14
3128
95
조림
2002-09-01
2265
94
구이
2002-09-01
2040
93
볶음
2002-09-01
3505
밑반찬
2002-09-01
3240
91
생선
2002-08-25
2663
90
달걀말이
2002-08-25
2714
89
튀김
2002-08-25
3126
88
부침
2002-08-25
2484
87
두부전
2002-08-11
2592
86
장떡
2002-08-11
2424
85
과일
2002-08-05
3232
84
튀김
2002-08-01
1909
83
식품
2002-07-28
2245

[맨처음] .. [이전] 1 [2] [다음]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