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문화
KOREANYORI.co.kr

home.gifback.gif

4.한글날의 유래와 변천

 

한글날  기념식을 처음으로 거행한 것은 1926년이다.    

        
                             
한글날의 유래와 변천 ◆.
       한글날  기념식을 처음으로 거행한 것은 1926년이다. 이 해는 1446년
       한글이 반포된 이 후 8회갑(480돌)이 되는 해였다.  기념식은  조선어
       연구회(현 한글협회)와 신민사의 공동 주최로  식도원(食道園)이라는
       요리집에서 거행하였는데, 수백 명이 참석하여 당시로서는 성대하였
       다고 한다.
       그런데 1926년에 기념식을 거행한 날은 10월 9일이 아니라. 11월 4일
       이었다. 이 날이 음력으로 9월 29일이었기 때문이다.음력 9월에 "훈민
       정음"을 책자로 완성했다는 실록의 기록에 근거하여 9월 29일을 반포
       한 날로 보고 기념식을 거행한 것이다.
       기념식을 거행하는 중에 이 날을 부를 명칭이 있어야 하겠다는  의논
       이  나왔고,  "가갸날"로  하기로  결정하였다.  당시에 한글을 배울 때
       "가갸거겨" 하면서 배웠기 때문에 "가갸날"이라는 명칭을 사용하였는
       데, 차차 "한글날"로 부르게 되면서 "한글날"로 굳어졌다.
       이처럼  음력 9월 29일에  기념식을  거행했기  때문에 매년 기념식을
       거행하는 날이  바뀌었다. 1931년에 들어 와서  모든  생활이  양력을
       중심으로 삼는 데 비해  한글날은  음력으로 지내는 것이 불편하다는
       의견이 제거되어  1446년 음력 9월 29일이 양력으로는  어느 날에 해
       당하는가를 계산하게 되었다. 이렇게 하여 나온 날이 10월 29일이다.
                       

        
       양력으로 지내기 시작한 해는 1931~1932년 무렵이었다. 조선어학회
       회원이었던 이희승과 이극로의 기록에 따르면 1932년부터  양력으로
       지냈다고 하는데, 양력 계산 방법은 맞지만 이미 1931년에 신문 기사
       로 소개되었고 또 1931년부터  양력으로 지내기로 했다는  신문 기사
       도 있다.
       그런데 한글날의 양력 계산을 둘러싸고 논란이 벌어져,  전문가와 전
       문 기관에  문의한 결과  양력 계산은  맞지만  그레고리력으로  계산
       하는 게 좋겠다는 일치된 의견이 나왔다. 율리우스력에 따르면 10월
       29일이지만,양력은 1582년 이후 그레고리력으로 바뀌었으므로 양력
       계산을  그레고리력으로  하는게 좋겠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1934년
       부터는 10월 28일에 한글날 기념식을 거행하게 되었다.
       10월 9일에 공개적으로 기념식을 거행하게 된 것은 일제 강점기이후
       인 1945년부터이다.한글날이 10월 9일로 된 것은 1940년 7월에 발견
       된 "훈민정음"(해례본)에 나오는 기록에 의한다. 이 책에 실린 정인지
       의 서문에  9월 상한(上澣)이라는  기록이  나오는데. 이 기록에 따라
       9월 상한,  즉  상순(上旬)에 반포된 것으로 보고  9월 상한의  마지막
       날인 9월 10일을 양력으로 다시 계산한 것이다.  공휴일로 지정된 것
       도 이 무렵인데, 1991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의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