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N 요리
한국요리.com
KOREANYORI.com(co.kr)

home.gifback.gif

차 편(Tea)

 

차의 종류

 계지냉차

 곡차

 구기자차

 꿀차

 녹두차

 대추냉차

 매실차

 모과차

 미삼차

 산사자차

 송화밀수

 수삼꿀차

 아이스녹차

 오과차

 오매냉차

 율무차

 제호탕

 청천백설차

 현미차

       
       
차는 차나무의 어린 잎을 따서 음료로 가공한 제품으로 전세계적으로 애용되는 기호음료로서 커피나 코코아 기타 음료를 능가
          하는 세계 최대의 음 용량을 나타낸다. 차나무는 키가 2∼3 m인 관목과 30∼32 m에 달하는 교목이 있으며, 품종에는 중국종
          과 인도종이 있다. 한국에서 생산되는 차에는 야생차와 재배차가 있는데, 야생 차는 828년(흥덕왕 3) 신라의 사신 대렴(大廉)
          이 당나라에서 가져온 차씨를  지리산에 심은 데서 비롯되며, 중국산 소엽종(小葉種)이다. 재배차는 중국의 소엽종을 개량한
          일본산 야부키타[藪北]종으로서 1927년부터 경남 ·전남 ·제주에 이식한 것이다. 식사 후에 차게 한 음료수로 마시는 것이 화
          채라면 뜨거운 것으로 마시는 한국적 음료수가 과일이나 열매, 잎 등을 이용해서 만든 차라 하겠다.
 

 
                                     
차의 기원 ◆.
       당(唐)나라의 육우(陸羽:727?∼808?)가 지은 < 다경(茶經) >
       의 <차의 옛 일>편에는 한(漢)나라 이전에 차를 마신 고사가
       적혀 있다.그러나 이러한 사료들은 인용된 책의 성립연대나
       차를 가리키는 글자에 문제가 있다. 따라서 가장  믿을 만한
       것은 전한(前漢)의 선제(宣帝) 때 왕포(王褒)라는 선비가 만
       든 노예매매계약서인 < 동약(
約)> (BC 59)이다.이 계약서
       에는 양혜(楊惠)라는 과부의 전남편이 거느리던 편료(便了)
       라는 남종을  왕포가  1만 5000냥에 사온 뒤 편료가 할 일이
       적혀  있는데, 무양(武陽)에 가서  차를 사오는 일과  손님이
       오면 차를 달여서  대접하는 일도 포함되어 있다. 이로써 차
       마시는 풍습이  전한시대에  있었음을 알 수 있으므로  이를
       차 마시기의 기원으로 본다.
                                 
                                      
차의 전파 ◆.
       한말 이능화(李能和)의 < 조선불교통사> 에는 김해의 백월
       산에 있는 죽로차(竹露茶)는 가락국 김수로왕의 비인  허왕
       후가 인도에서 가져온 차씨에서 비롯되었다는 전설이 적혀
       있다. 또 김부식(金富軾)의 < 삼국사기> 중 <흥덕왕 3년 12
       월조>와 이규보(李奎報)의 < 남행월일기(南行月日記)>, 일
       연선사(一然禪師)의 < 삼국유사> 에 전재된 <가락국기><명
       주 오대산(溟州五臺山)의 보질도태자전기(寶叱徒太子傳記)>
       <오대산의 오만진신(五萬眞身). <월명사(月明師)와 도솔가
       (兜率歌)> <경덕왕(景德王)과 충담사> 등의  문헌과 중국에
       서 부처님께  차를 달여  공양하는 종파로서 신라에 전래된
       연대(天台宗은 540∼575, 律宗은  602, 密宗은 635, 華嚴宗
       은 671, 禪宗은 826년경) 등에 의하여 차씨가 전래된 828년
       이전에도 신라에서는 차를 마셨음을 알 수 있다. 차의 생산
       지는 남부지방에 국한되어 수요에 미치지 못하였므로 신라
       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중국차가 수입되었으며, 한말과 일
       제강점기에는 일본차도 수입되었다. 그러나 일찍이 1292년
       에는 고려시대의 향차(香茶)가 원나라에, 1627년, 29년, 36
       년에는 천지차(天地茶)와 작설차(雀舌茶)  50봉(封)씩이 후
       금에, 1637∼45년에는 차 1,000포(包)씩이 청나라에, 1923
       ∼45년에는 정읍(井邑)의  천원차(川原茶)가 오사카[大阪]
       에, 1944년경 보성(寶城)  차밭에서 만든  5만 개의 전차(錢
       茶)가  몽골[蒙古]에 보내졌다. 또 73∼77년에는 대한다업
       과 마루베니[丸紅]회사와의  계약에 의하여 매년 10∼15 t
       의 보성녹차가 일본에 수출되기도 하였다.
          

 

               
                             
여러가지 차 도구◆.
     
● 차관 - 차를 우려 내는 그릇.
     
● 찻잔 - 도자기로 된 것이 좋으며 크기는 커피잔 만한 것으
                    로 고른다.
     
● 차수건 - 찻잔을 닦는데 쓰는 행주로 무명 베나 삼베가 좋
                       다.
     
● 숙우 - 물을 식히는 그릇. 
     
● 차 숟갈 - 차를 차관에 넣을 때 사용한다.
     
● 물 받는 그릇 - 남은 물, 차 찌꺼기를 담는 그릇.
     
● 차 탁 - 차관, 찻잔을 올려 놓는 탁자.
     
● 차 통 - 차를 옮겨 담는 그릇.